시카고 근교 글렌뷰에 충만치킨(CM Chicken) 오픈했어요.

시카고 지역에 맛있는 한국식 치킨집이 또 생겼다. 본촌은 벌써 글렌뷰와 샴버그에도 오픈했고, 나일스 H마트내의 또레오레 치킨집은 이미 오픈한지 오래다. 본촌이 글렌뷰에 처음 오픈했을때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처음 맛본 바삭한 치킨맛에 깜짝 놀랐던터라 이번에도 역시 많은 기대를 가지고 방문했다.

2019년말에 오픈했다고하니 벌써 몇달이 지난 시점이었다. 토요일 점심나절 들렀는데 가운데 테이블 몇개를 제외하고는 이미 만석이었다. 가족단위나 단체 손님도 눈에 띄었다.

이번이 두번째 방문인데 첫번째 방문은 지나가는 길에 잠깐 들른터라 메뉴도 잘 모르고 들어가서 티쿠닥과 매운맛에 집중을 했었는데 아무래도 매운맛은 내겐 많이 매웠던 터라 그때 주문한 치킨들은 매운맛 좋아하는 젊은이들 차지였었다.

이번엔 벽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보고 맵지 않은 메뉴로 선택을 해보았다. 급히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충만치킨은 Snow Onion Chicken 이 대표메뉴인듯 보였다.


먼저 충만치킨 주소와 기타 연락처는 아래와 같다.

충만치킨(CM Chicken)
9850 N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 chickenchoongman.com / (224) 361-3334

충만치킨 (CM Chicken)
Snow Onion Chicken

Snow Onion Chicken을 Whole 사이즈로 주문했는데 마요네즈와 기타 단맛을 넣어 버무린 양파무침과 치킨이 이렇게 조화로운 맛을 낼줄은 상상도 못했다. 원래 마요네즈를 좋아하던 터라 더욱 내 입맛에 잘 맞았다.

충만치킨 (CM Chicken)
Original Fried Chicken

오리지널 치킨도 Whole 사이즈로 주문… 프라이드 치킨의 정석인듯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그리고 자극적이지 않은 상상했던 맛 그이상으로 만족했다.

충만치킨 (CM Chicken)
Soy Garlic Spring Onion Chicken
충만치킨 (CM Chicken)
Red Hot Pepper Chicken
충만치킨 (CM Chicken)
Garlic Spicy Tikkudak
충만치킨 (CM Chicken)
Curly Fries
충만치킨 (CM Chicken)
Onion Rings

아이언에이지 고기 부페 (Iron Age Korean Steak House, Glenview)

시카고 근교 글렌뷰에 새로운 고기부페집이 생겼다. 2019년말에 오픈했다고 신문에서 봤지만 가보진 못했는데 드디어 갈 일이 생겼다. 코리안 고기부페는 일반적으로 가격이 비싸다. 25불에서 30불 전후로 하기에 특별한 날이 아니고서는 굳이 발길이 가지는 않는다. 일단 요즘 시카고 근교에서 많이 뜨고있는 한국상권에 위치한 점이 맘에 들었다. 고기부페에서 식사를 하고, 근처 빵집에 가서 커피와 케익으로 디저트를 먹은뒤, 마트로 이동하여 장도 볼수 있기 때문에 글렌뷰 지역은 젊은이들이나 나이드신 분들을 막론하고 시카고 한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다.

Iron Age 의 주소는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 웹사이트 주소는 ironagekoreansteakhouse.com 이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조지아주 Duluth 를 비롯해서 볼티모어 등 미국내에서 이미 많은 곳에 오픈해 있는 프렌차이즈 식당이었다.

Iron Age Korean Steak House
Iron Age Korean Steak House,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입구에 들어서서 내부를 보니 분위기가 일반 고깃집부페와는 다르게 모던하다. 사방의 벽에 대형화면이 설치되어 있어 한국의 아이돌 그룹들의 비디오가 나오고 있다. 음악 역시 K-POP 이 들려온다. 입구에서 인원을 말하면 자리 셋팅을 하기위해 잠시 대기해야한다. 곧 자리 안내가 되서 들어가 착석!

메뉴판이 나오고 서버의 권유에 따라 먼저 소고기부터 주문했다. 곧이어 숯불이 나오고 불판이 올려진다. 시카고에도 숯불을 사용하는 갈비집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고깃집은 가스를 많이 사용한다. 역시 숯불에 막 익은 고기는 제일로 맛이 난다.


소고기를 끝내고 곧이어 삼겹살을 주문했다. 사이드 메뉴로 계란찜과 떡볶기도 주문!


계란찜은 익히지 않은 채로 호일에 싸여서 나오는데 불판에 올려서 익을때까지 기다려야한다. 사이드 메뉴뿐 아니라 고기메뉴도 1인분 양이 많이 않기 때문에 이점 고려하여 주문하여야한다. 반찬의 경우 상추샐러드와 무절임, 무채 등이 계속 리필되어 나온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매서운 시카고의 추위로 인해 겨울엔 따듯한 된장찌게가 고기부페와 함께 먹고 싶었으나 찌게류는 메뉴에 없다. 많이 아쉬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