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기에 한국 방문하기(1) – 시카고 오헤어 공항

미국에서는 오늘도 여전히 코로나 신규 확진자수가 10월에도 하루 4만명이 넘고 전체 사망자수는 22만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전체 코로나 환자수는 800만명에 다다랐습니다. 미국 대통령인 트럼프도 걸렸을 정도의 전파력이 뛰어난 바이러스인것만큼은 알아주어야 할것 같습니다.

유럽 역시 코로나 재확산이 시작되고 세계적으로 코로나 발생건수는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벌써 2020년도 10월이 넘었으니 겨울철이 되면 더욱 증가할것으로 예상하고 있구요.

이런 상황에서 한국정부는 해외유입자에 대한 2주 자가격리 지침이 쉽게 바뀌지 않으리라 짐작됩니다.

긴급한 일이 생기지 않는다면 당분간 한국행은 쉽지 않을것만 같았는데… 부득이하게 한국에 나갈일이 생기는 바람에 급하게 한국행 티켓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역시나 비행기 좌석은 널널하게 남아있었지만 항공료는 저렴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2주 격리일과 한국에서의 볼일을 봐야하면 최소 한달의 기간이 필요했는데 다행히도 리모트로 일을 허가받고 휴가도 받고해서 힘겹게 티켓팅을 마치게 되었습니다.

시카고 오헤어 공항 국제선 5청사에 도착하여 주차를 하는데 주차장에 차가 이리 없는 날을 다 보네요. 늘 붐비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휑 합니다.

대한항공 데스크에도 역시나 탑승객은 한두명 뿐이더군요.

짐을 부치고, 한국 거소증이 없는 경우 시설격리 동의서에 사인을 해야만 합니다.

짐을 부치고 공항검색대 통과도 쉬울것 같았지만 예상외로 동남아권 여객들로 긴줄을 서고 있었고 코비드와는 관계없다는 듯이 거리도 띄우지않고 빡빡하게 검색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스크만 했을뿐 코비드는 다른나라 사정인듯한 미국 공항 검색대의 모습… 본인이 글로벌 엔트리가 있는게 확인 되었는지 노란 카드를 주면서 신발은 벗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결국에는 일반 여행객과 별 차이없이 같은 과정으로 검색대를 마쳐야 했고 이후에 간신히 문이 열려있던 라운지에 가게 되었습니다.

라운지도 평상시와 다르게 한두 좌석만 사람들이 있고 모든 자리들은 텅 비어 있는 상태였습니다. 물론 구비된 음식들도 평소와 다르게 빈약하기도 했지만 썰렁한 공항분위기 때문에 알콜음료에 손도 대지 못하고 커피와 간단한 스낵으로 때우고 게이트로 출발했습니다.

게이트로 가는 도중에 있는 모든 샵들이 파리를 날리고 있었고 대부분이 문을닫고 았었습니다.

대한항공 탑승게이트는 붐비는 곳중의 하나였지만 그야말로 스무명도 안되는 사람들이 탑승하고자 대기중이었습니다.

 

세금보고 7월15일까지 잊지마세요.

몇일전에 글을 올려야하는데 마감일인 오늘 글을 쓰네요.

하긴… 저도 바로 이틀전에 세금보고를 마쳤습니다. 매년 Turbo Tax 를 이용하는데 올해는 터보택스가 엉망입니다. 매번 터보택스를 오픈 하게되면 최신 업데이트를 하도록 노티스가 나오고 업데이트를 하게되는데 매년 이용하는지라 자동으로 들어가야할 항목들이 자꾸 사라져버리네요. 예를 들어, 자녀 학비가 자동 업데이트가 안되어 마지막에 에러 체크를 통해서 걸리는 바람에 직접 폼을 열어 입력을 하게하는 수고를 만드네요.

윈도우 7이 깔린 오래된 랩탑을 사용하고 있는데 윈도우 7은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하고, 내년부터는 윈도우 10 을 이용해야합니다.

겨우 세금보고를 끝내긴 했지만 왠지모를 이 찝찝함이란… 세법이야 시도때도 없이 바뀌는터라 올해 정부에서 팬더믹사태동안 온갖 금전적인 보조정책을 실행했지만 내년에는 어떻게 세금폭탄을 맞을런지는 상상하고 싶지 않습니다.

Using windows putty/WINSCP with public Key that has been generated by openssl

When you are trying to remote server or hosting web server, it is not that simple with your user id and password.

Those days are gone now and you will need to provide the public key to server and you will use private key that is matched with your public key.

The first step is you will need to create a public key pair from your  windows system first as below;

Open the windows command shell and type “ssh -keygen”

After that you might have to type for the passphrase which will be the password of your key.

Then you don’t have to put any file name it will still generate at the default folder which will be the “./ssh/id_rsa.pub”.

This will make more secure on your key which will block someone can steal from your system.

 

Now you have everything is ready to use putty or winscp from your windows system.

 

For you putty you can’t just use your pair key as a private key which will have following error if you use it without any conversion.

Unable to use key file "C:\publickey\id_rsa.ppk" (OpenSSH SSH-2 private key (old PEM format))
login as: Which you will need to use puttyGEn to convert your pair key(private key) to windows tool format as below; Convert this file into the right format to use with Putty:
  1. In Puttygen, in the ‘Conversions’ menu choose ‘Import’ and load id_rsa.ppk
  2. ‘Save private key’ to a different file
  3. Use this new file with Putty, either on the connection properties menu or run Pageant (the Putty key agent) and ‘Add key’ the new file. (You can e.g. create a shortcut to pageant in your Startup menu and give it the key file name as a command line parameter so this is loaded automatically for you.)
key conversions
key conversion

Then you can point above saved new private key from putty tool as below;

 

putty_selecting_private_key
putty_selecting_private_key

After above steps, it will be smooth to get the putty session without any issue.

 

 

For the WINSCP, it will need just minor tweaking as below;

winscp_advanced_set_for_private_key
winscp_advanced_set_for_private_key

Sure it should have same conversion step as above after generate the key from openssl.

 

How to configure MS windows service to start with different type

When we set service at the MS window system, there should be configuration of starting type which can be automatic or manual way.

The below types are the specifically you can use them into the service installation;

 

The start options are

  • auto–a service automatically started at boot time, even if no user logs on
  • boot–a device driver loaded by the boot loader
  • demand–a service that must be manually started (the default)
  • disabled–a service that can’t be started
  • system–a service started during kernel initialization

And the below has the example

@echo off

echo *******
echo How To Use Script
echo _______________
echo This script must be run with Administrator priviledges.

echo –
echo Make sure you have set the binpath to the fullpath location of your XXXXXX.exe

echo –
echo If Installation fails try using ‘SC delete XXXXXXServer to uninstall any previous XXXXXX service installations
echo _____________
pause

SC create XXXXService displayname= “XXXXServer” binpath= “.\XXXXX.exe” start= auto obj= LocalSystem

pause

미국에서 – 재택근무의 실상

코비드-19 바이러스로 미국의 많은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시작하게 되었다.

소프트웨어 쪽에 있는 관계로 이전에도 재택근무를 권장하지는 않았지만 굳이 재택근무를 한다고 해도 말리지는 않았지만 몇년전부터 페이스 투 페이스 즉 직접 대면하면서 함께 사무실에 모여서 일하는 것을 더 능률이 오른다고 재택근무를 권장하지 않기 시작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재택근무의 효율이 떨어짐을 모두가  암묵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집에서 일을 하게 되면 잡다한 일에 실무에 집중하기 쉽지는 않다.  또한 리모트로 연결하기 때문에 버처머신등에 접근하는 것이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보다 그리 빠르지 않기도 했다.  결국 모든 사람들이 재택근무의 효율때문에  열심히 일하는 것에 대해 많은 의심을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코비드가 많은 사람들을 재택근무로 묶어 놓으면서 효율을 바꾸어 놓기 시작했다. 일단 한두명이 집에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재택근무라 모두 쉽게 공동체의 분위기 속에 일을한다 즉 모두가 같은 입장이기 때문이다. 사무실에서 얼굴을 맞대고 일하면 굳이 전화기나 채팅을 않하고도 표정만 봐도 일하던것을 이제는 더 많은 대화의 시간을 갖어야 한다. 그래야만 조금이라도 더 상대편의 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어느날은 하루종일 미팅만 하다가 끝나는 날이 있다. 즉 본인의 실제 일은 하지도 못하고 계속되는 미팅에 치여서 결국에는 오버타임으로 일을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 더군다나 아침 저녁의 출퇴근 시간은 자연스럽게 일하는 시간으로 바뀌게 되었다.  일의 특성상 오프쇼어 직원들하고 같이 일을 하면서 새벽같이 미팅을 시작하게 된다.  이렇게 되다 보니 예전의 재택근무의 효율과 현재의 재택근무 효율은 하늘과 땅차이다.

다시 사무실로 돌아가는 날자를 잡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현재의 재택근무 능률이 굳이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과 차이가 없슴을 느끼면서 비싼 사무실 임대비를 내고 직원들을 사무실로 불러야 하냐는 딜레머에 빠진 것도 사실일 것이다.

누가 뭐라고 해도 직장 동료들과 사무실에서 어울리며 공동체의 분위기를 느끼면서 일하는 감성은 재택근무에서는 절대 찿아 볼수 없다.

 

샴버그 동네의 좋은 산책길

코비드-19 바이러스가 많은 사람들을 집에 있게 만들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동네를 산책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미국 교외지역 동네는 어디든 마찬가지 겠지만 공원을 정말로 잘 조성 해놓았다.  집에서 걸어서 10여분만 걸으면 바로 스프링밸리라는 공원에 들어 갈수 있는데 우거진 숲속과 잘 정돈된 길들이 일과를 마치고 머리를 정돈할 겸 걷기에는 딱 좋은 코스이다.  빠른 걸음으로 한바퀴를 모두 도는데 약 40분정도 걸리고 주차장은 약 3군데로 하나는 샴버그와 플럼그러브 길에 있고 나머지는 샴버그길에 있다.

공원은 샴버그길을 끼고 플럼그러브와 미첨길 사이에 있으며 짙은 풀냄새와 나무냄새를 함께 느낄수 있고 새소리와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잎 소리가  아주 좋게 들인다. 여름 시즌에는 모기나 벌레가 많으니 항상 모기를 쫓는 약을 뿌리고 걸어야 할 정도로 숲이 우거져 있다.  굳이 샴버그에 살면서 멀리까지 차타고 나갈 필요 없이 집에서도 걸어서 나가서 즐길수 있는 좋은 산책길이 있었슴에 너무 행복하다. 7년을 넘게 같은 동네에서 살면서 이제야 발견했으니  어쩔땐 코비드도 나에게 조그마한 행복한 산책길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