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요즘 넷플릭스에서 뜨는 한국 좀비 시리즈(All of us are dead)

넷플릭스에서 요즘들어 한국 드라마나 영화들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그만큼 한국에서 말고도 세계시장에서 시장성있게 만든다는 것이다.  얼마전 오징어게임으로도 한국에서 만든 시리즈가 작품성을 떠나 많은 시청자를 만들었다는 것은 옛날 처럼 특정 국가의 시리즈나 영화가 전세계 시장을 독점하던 시대는 지났다는 것이다.   

좀비라는 언제부터인가 일반적으로 죽어도 죽지 않고 다른 사람들을 물면 전이가 되는 현상을  세계 각국에서 비슷한 개념으로 같은식의 좀비시리즈들을 내고 있지만 한국에서 만드는 좀비류 시리즈들은 조금 독특하다.   

킹덤도 한국식 좀비물의 넷플릭스 시리즈이지만 좀비들의 변이라든지 좀비의 기원을 보여주는 것이 다른 나라의 좀비물들과 틀린점들이다.  예를 들면 미국시리즈로 워킹데드에서는 좀비의 기원이 나오질 않는다. 그냥 좀비이고 변이도 없다.

allofusaredead.
allofusaredead.

하지만 기존의 좀비들과 같이 소리나 냄새에 반응하는 다른 좀비시리즈들을 모방하는 것들은 좀 식상하지만 변이를 만들어 좀비의 색다른 현상을 재조명했다는 데에서 점수를 더 주고 싶다. 

전체적인 내용으로 볼때는 만화와 같은 스토리이지만 중간 중간에 비쳐지는 드라마적인 요소들을 즐기기에는 워킹데드의 축약본을 한국의 고등학교에서 시작되는 것으로 만든것처럼 보인다. 

드라마적인 요소들도 즉 인간적인 갈등 여러면들도 워킹데드에서 카피한 것 같은 사람들만 틀려진 재방송같은 내용들이다. 

넷플릭스에서 많은 인기몰이를 하고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모방성이 짙은 한국형 좀비시리즈라고 한마디로 하고 싶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