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 해외접종완료자 자가격리 면제 다시 시작(2022년 4월 1일부터) – 체이스 포인트를 대한항공 마일로 전환하기

2022년 3월 10일 한국 중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의 공지에 따라 미국 시민권자의 한국방문시 7일 격리가 4월 1일부터 면제가 된다. 조건은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해야한다. (위 조치로 인해 격리가 면제되는 대상자는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승인 백신* 예방접종완료 기준에 따라, 2차 접종 후(얀센 1회) 14일이 지나고 180일 이내인 사람과 3차 접종자입니다.

*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노바백스, 시노팜(베이징), 시노백, 코비쉴드, 코백신, 코보백스(총 10종) )

만일 이전에 한국에 입국하여 백신접종기록을 보건소에 등록을 해놓았다면 3월 21일부터 격리면제가 가능하다.

입국 48시간전 PCR 음성확인서를 받아야하는것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대신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 에서 여권정보 및 음성확인서, 접종증명서 등을 미리 작성한뒤 한국에 입국하게되면 입국시 검역절차가 간소화되므로 Q-Code 입력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검역 정보 사전입력 시스템 누리집 (https://cov19ent.kdca.go.kr)

모든 입력이 완료되면 큐알코드가 이메일로 전송이 되며 큐알코드를 프린트해서 가거나 모바일폰에서 제시하면 입국시 검역관이 QR 코드를 받아서 바로 검역이 완료되는 방식이다.

또한 미국 시민권자인 경우는 아래의 경우에 특히 유의 하여야 한다.

미국 시민권자이면서 거소증, 한국비자, 혹은 이중국적자가 아니면 반드시 아래의 웹사이트로 가서 전자여행 허가(K-ETA)를  받아야만 한다.

WWW.K-ETA.GO.KR 를 방문, 신청하면 2시간~24시간 내 신청 결과를 받을 수 있다. 수수료는 원화 1만원이며  대부분의 항공사가 K-ETA 신청 결과를 확인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프린트 또는 휴대폰에 정보를 다운 받아 둬야 한다

미국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전 꼭 코로나 검사를 받아 음성확인서를 받으뒤 Q-code를 위의 링크에서 업로드하여 챙기도록 한다.  비행 스케쥴이 직항이 아닐경우 코로나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하는 경우도 생기니 이에 대한 대책도 미리 마련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경우 한국에서 7일간 격리대상으로 분류되니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에서 한국 도착후 48시간 안에 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아 면제를 확정 지워야 한다. 물론 양성으로 나오면 격리 대상이 됨은 당연하다.

또한 입국 후 6-7일차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함도 의무사항이다. 이는 자가키트 검사로 간략하게 검사를 마칠수 잇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국시 입국 하루 전에 보건소나  의료 기관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뒤 음성확인 결과서를 받는다.

위의 코비드및 K-ETA 관련 내용을 꼭 숙지하여 미국에서 한국방문에 문제가 있지 않기를 바란다.  더욱더 자세한 코비드 관련 격리면제는 아래의 링크에 상세히 나와 있다.

https://overseas.mofa.go.kr/us-newyork-ko/brd/m_4237/view.do?seq=1347534&page=1

4월 1일이후 한국방문을 계획하고자 부족한 마일을 채우기 위해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로 전환한후 다시 대한항공으로 이동하고자 한다.

3월 8일 체이스 UR 포인트중 3만포인트를 본보이 계정으로 전환 신청을 하였다. 이후 3일뒤, 즉 3월 11일에 본보이 계정으로 3만포인트가 들어온것을 확인하였따.

이제는 아멕스 MR 포인트도 일부 본보이로 이동하여 대한항공 포인트로 모으려고 한다. 다행히 4월중 미주출발이나 한국출발편 모두 이코노미, 프레스티지 좌석이 모두 가능하다. 이제 자세한 일정을 잡고 티켓팅을 해야겠다.

부산에 가면 꼭 들르는 하이얏트 호텔 근처 풍원장 꼬막정찬 음식점

부산에 올때면 파크하이얏트 호텔에서 숙박을 한게 벌써 두번째다. 부산 파크하이얏트를 예약할땐 조식에 신경을 쓰지 않고 예약을 한다. 왜냐하면 호텔 주변에 맛집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풍원장은 호텔을 나와서 해변길을 걷다보면 모퉁이를 돌아서자마자 있다. 대략 5분여 걸을까말까한 거리이다. 다리가 불편하신 부모님과 함께하니 조금 더 걸렸다.

그곳엔 메뉴가 없다. 그냥 꼬막정식 하나이다. 그리고, 식탁위에 놓인 몇가지 별미반찬들이 전부다. 그런데 가격이 작년보다 천원이 올라있었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계란말이는 별도로 3천원을 받는다.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중 절반이상이 계란말이를 주문한듯 보였다. 맛있어 보였지만 우린 다른 한국음식에 집중해야하므로 패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작년에는 안보였던 식탁위의 간이광고가 눈에 띄었다. 귀한 식재료로 만든 특별 메뉴, 계절별미 – 갓 구운 명품, 소고기육전… 만원… 하지만 이것 역시 부산의 다른 별미를 위해 패스하였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아주 조금의 시간이 지나니 정신없이 반찬들이 차례차례 식탁위에 차려진다. 워낙 손님이 많이 오는 유명 식당인터라 미리 준비가 되어있을것이다. 메뉴도 정찬 한가지 뿐이니…

꼬막무침이 식탁 한가운데 떡하니 놓이니 어느 상차림 하나 부러울 것이 없었다. 큰 대접에 김가루가 나오는데 별도로 나오는 공기밥을 먹을만큼 덜고 기타 다른 반찬들을 조금씩 넣어서 기호대로 비밤밥을 만들어 먹으면 된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식사후 천천히 걸어서 다시 호텔로 향하였다. 탁트인 바다를 보면서 걷는 기분은.. 뭐랄까.. 아름다운 부산이 계속 보존되길 바랄뿐이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