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넷플릭스 최신 한국 드라마- 종이의 집 : 한국 공동경제구역

미국 넷플릭스에서 오징어게임 이후로 한국드라마가 봇물처럼 쏟아지면서 많은 선택의 기회가 있어서 요즘따라 미국에서 살면서 한국문화를 넷플릭스로 접할수 있다는게 좋을 뿐이다.

넷플릭스는 요즘 주가가 급락하는 등 운영측면에서 많은 문제가 있지만 자체 콘탠츠 개발로 구독자수를 늘리는 것만이 승산이 있다고 경영진로를 이미 잡은 것 같다.

그와중에 세계 각국에서 좋은 내용과 새로운 연기자들로 미국 자체에서 만들어지는 스트리밍의 한계에 도전하고 구독자들에게 보다 넓은 선택권을 주는 일거양득을 하고 있다.  실제로 요즘들어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또는 중남미 동남아시아권의 드라마나 영화들이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되고 있다.

netflix-korean 드라마
한국드라마 – 넷플릭스 –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

작년에 제작되어 올해 2022년 6월 24일에 시작된 드라마로 2 시리즈로 나누어서 2번째 시리즈는 올해 연말에 스트리밍이 시작될것으로 예정되었다.

연기자로는 유지태, 이원종, 박해수, 전종서, 김지훈, 장윤주, 이현우 등으로 무게감있는 중견배우와 신인배우들이 섞여서 북한과 남한의 관계를 잘 비틀어서 만든 드라마 시리즈이다. 종이의 집(Money Heist)는 스페인에서 제장된 영어 자체 제목으로는 단순히 금전 강도라는 뜻이고 원작 이름은 La Casa de Papel 이다. 이시리즈는 2017년에 시작해서 2021년도에 5시즌까지 마친 시리즈로서 간단히 말해 금고털이와 경찰간의 머리싸움에 액션을 보탠 것이다. 미국의 서부시대때 갱들이 은행털이와 비슷한 줄거리지만 현대적인 금고털이로 보면 조금 더 쉽다.

아무리 영어와 자막이 나와서 보지만 이번에 나온 한국형 종이의 집: 한국 공동경제구역편은 조금 더 쉽게 이해되고 보지 않을까 한다.

한국의 오징어 게임보다 더 큰 흥행과 인기를 받기를 바라면서.

미국에서 “오징어게임” 드라마시리즈를 넷플릭스로 감상하기

요즘 킹덤을 시작으로 한국인들이 만든 많은 영화나 드라마 시리즈들이 넷플릭스를 통하여  많은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제작되고 있다.  한국사람들은 여러모로 특히 이런 쪽에 재능이  많은 것 같다.

물론 많은 한국사람들이 이것저것 카피해서 썼다고 오징어 짬뽕이라는 말도 있긴 하지만 그런 모방 자체도 쉽게 공감으로 받아들이게 되는 어떤 묘한 동정심이랄까 아니면, 한국사람들이 연기하고 그래서 봐주는 것도 있겠지만 한국이외에 그 어느 나라에서도 오징어 게임이나 설탕뽑기 등을 해본적이 없는 상황에서 전체적인 분위기가  그 게임을 제대로 이해하면서 본다고 보기보다는 극한 상황에서 게임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이해하면서 이 시리즈에 빠지게 되는것 같다.

간단한 게임이지만 경기 진행은 복불복에 패자에게 주어지는 벌칙은 죽음이라는 공포속에 시청자로서는 쉽게 몰입할 수 있는 부분들이고 게임을 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짐작하게 되면서 아슬아슬한 맛을 함께 느껴보는 부분이 이 드라마 시리즈가 새삼 많은 인기를 받고 있지 않나 싶다.

한국에서 예전에 이런 게임들을 하면서 지게되면 “너 죽었어…..” 라는 표현을 한다. 물론 실제가 아닌 게임 상황에서 지는 사람들에게 그냥 ‘죽었다’라고 이야기 한다.  말이 씨가 되는 것인지 이 드라마 시리즈에서는 진짜로 죽는다.  미국에서는 야구같은 게임에서도 out이라는 표현이 있지만 한국에서는 예전부터 더 강력한 단어인 ‘죽었다’라고 표현한다.  이런 바탕들이 실제로 이 드라마에서 표출 된것인지 궁금할 따름이다.

이 드라마의 인기가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면서 한국내에서는 인기와 비례하게 비평도 많다. 너무 강도 높은 성적인 표현들과 잔인함 등으로 인기와 비례한 악평들을 듣는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사실이 아닌 허구의 세상이다. 이런 허구의 세상에서 작가나 연출자가 표현하는 것 등에 딴지를 거는 자체가 우습다.

물론 비평도 자유이지만 남의 것을 섞어서 모방을 했든 잔인하든 어떻든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직접 보고 좋은 점수를 주었다면 잘 만든 드라마 시리즈라고 생각한다.

덧붙여 부산행의 주연으로 널리 알려진 공유가 1편과 마지막 9편에 출연하여 딱지치기를 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하였다.


감독, 연출 : 황동혁

출연
이정재 (456)
박해수 (218)
위하준
정해연 (067)
허성태 (101)
오영수 (001) 등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