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가면 꼭 들르는 하이얏트 호텔 근처 풍원장 꼬막정찬 음식점

부산에 올때면 파크하이얏트 호텔에서 숙박을 한게 벌써 두번째다. 부산 파크하이얏트를 예약할땐 조식에 신경을 쓰지 않고 예약을 한다. 왜냐하면 호텔 주변에 맛집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풍원장은 호텔을 나와서 해변길을 걷다보면 모퉁이를 돌아서자마자 있다. 대략 5분여 걸을까말까한 거리이다. 다리가 불편하신 부모님과 함께하니 조금 더 걸렸다.

그곳엔 메뉴가 없다. 그냥 꼬막정식 하나이다. 그리고, 식탁위에 놓인 몇가지 별미반찬들이 전부다. 그런데 가격이 작년보다 천원이 올라있었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계란말이는 별도로 3천원을 받는다.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중 절반이상이 계란말이를 주문한듯 보였다. 맛있어 보였지만 우린 다른 한국음식에 집중해야하므로 패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작년에는 안보였던 식탁위의 간이광고가 눈에 띄었다. 귀한 식재료로 만든 특별 메뉴, 계절별미 – 갓 구운 명품, 소고기육전… 만원… 하지만 이것 역시 부산의 다른 별미를 위해 패스하였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아주 조금의 시간이 지나니 정신없이 반찬들이 차례차례 식탁위에 차려진다. 워낙 손님이 많이 오는 유명 식당인터라 미리 준비가 되어있을것이다. 메뉴도 정찬 한가지 뿐이니…

꼬막무침이 식탁 한가운데 떡하니 놓이니 어느 상차림 하나 부러울 것이 없었다. 큰 대접에 김가루가 나오는데 별도로 나오는 공기밥을 먹을만큼 덜고 기타 다른 반찬들을 조금씩 넣어서 기호대로 비밤밥을 만들어 먹으면 된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식사후 천천히 걸어서 다시 호텔로 향하였다. 탁트인 바다를 보면서 걷는 기분은.. 뭐랄까.. 아름다운 부산이 계속 보존되길 바랄뿐이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모님과 함께 방문한 부산 기장 힐튼 호텔

최근 몇년간 연로하신 부모님을 뵈러 한국에 매년 방문하고 있다. 오랜기간동안 한국을 못가다가 처음 갔을땐 부모님과 친척분들께 인사를 드리러 다니거나 친구들과 옛추억에 젖어 서울시내 곳곳에 추억이 스며들었던 곳들을 찾아서 시간을 보내곤 했다. 그리고 이듬해부터는 부모님과 식구들이 함께 서울을 제외한 우리나라 명소를 돌아보고 있다.

2018년도에도 다녀왔던 곳인데 2019년 방문때에도 또 갔던 곳이 있다. 그곳은 바로 부산이다. 이번에는 고속도로를 타고 부산으로 간터라 시간이 조금 더 걸렸다. 2018년에는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두시간만에 갔었는데… 하지만 그때와 다른 또다른 즐거움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매 시간마다 들리는 휴게소이다. 고국방문시 들리는 휴게소에서의 소소한 군것질은 정말 소확행을 느끼게 해준다.


서너시간을 달려 기장으로 바로 갔다. 역시나 듣던대로 오픈한지 얼마되지 않은 호텔이라 주변시설도 깨끗하고 호텔내부도 모던한 분위기에 샤워실과 욕조 역시 훌륭했다. 특히, 욕조의 경우 기장 앞바다를 바로 볼수 있도록 샤워실과 분리된 문을 달아 분위기를 한층 더했다.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호텔 입구부터 굉장했다. 도어맨이 없었으면 찾지못했을 요새로 들어가는 문 같다는 표현이 딱 들어맞을 정도로 특이한 구조다. 그 문을 열고 들어서면 부산 힐튼 표지광고에 자주 등장하는 아치형 벽면에 현란한 조명이 고객을 맞이한다. 그다음, 프론트데스크로 가기 위해서는 엘리베이터를 타야한다. 1층에서부터 10층까지 바로 가는 엘리베이터가 있다.

Hilton Busan, Korea

10층에서 내려 오른쪽으로 돌아서면 프론트데스크가 있다. 체크인을 하고나서 객실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예약된 방으로… 가는중에 계단쪽을 보니 기장 해변이 한눈에 보이는 전망대가 보였다. 망원경도 함께… 그냥 갈수 없으니 다시 한번 감상을 하게된다.

Hilton Busan, Korea

객실로 들어서니 역시 뷰가 좋다. 작년에 왔던 고객이라고 더 잘해주는 느낌이랄까… 부모님과 함께라 간이침대를 요청했는데 객실에 들어간후 10여분뒤에 바로 침대를 가져다가 셋팅해주었다. 간이침대라도 매트리스는 전혀 불편함이 없었다. 각각 분리된 샤워실과 변기, 더블 싱크, 그리고 가장 멋진 뷰에 위치한 욕조… 부모님도 기뻐하시니 한껏 나의 어깨가 올라갔다.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마침 생일이 있던터라 케익을 준비해서 갔는데 객실에 비치된 접시를 찾고보니 어디서 눈에 익은듯한 디자인과 색상이었다. 역시나 미국 우리집에서 사용하는 독일제 Villeroy & Boch 였다. 식기류나 포크, 나이프 등 플렛웨어도 스테인레스의 고급 품질이었다.

Hilton Busan, Korea

발코니에서 바라보는 호텔전경과 석양…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

다음날, 아침조식을 먹기위해 지하로 내려갔다. 조식은 지하 2층에 위치한 다모임에서 부페로 즐길 수 있다. 처음 체크인시 들은바로는 오전 8시부터 9시반까지는 매우 혼잡하므로 그전이나 후로 이용을 하는것을 조언했었다. 다모임 오픈 시간은 오전 6시 30분이다. 오전 10시까지가 조식시간이다. 식사가격은 성인이 45000원, 어린이는 22500원으로 한국의 오성급 호텔은 대부분 비슷한 가격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할인쿠폰을 가져오기때문에 정가를 내고 먹는 사람은 드문거같다.

Hilton Busan, Korea

다모임에서 조식을 마친뒤 바로 호텔밖으로 나가면 수영장이 보인다. 그리고 서점과 식당가를 지나 오시리아 해변산책로로 들어섰다.

Hilton Busan, Korea

아래는 호텔입구에서 승차가능한 셔틀버스로 호텔과 오시리아역을 순환 운행하고있다.

Hilton Busan, Korea

Hilton Busa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