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자궁내막암 수술(자궁적출)이후 나의 삶의 변화 – 테니스 다시 시작하기

한국방문시 건강검진을 통해 자궁내막암을 발견하고 양쪽 난소를 포함한 나팔관, 림프절 절제를 포함한 자궁적출 수술을 한지도 벌써 9달이 지나간다. 이전 글에도 언급되었지만 자궁내막암의 초기증상은 질출혈이다. 원인모를 질출혈은 반드시 산부인과로 찾아가야한다. 그나마 초기 증상으로 암진단이 되면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처음 수술후 한달동안은 정말 조심히 걸을수 밖에 없었고, 아랫배에 힘들 줄수가 없으니 무거운 물건은 건드리지도 못했다. 하루는 거소증 신청을 위해 출입국 관리사무소를 방문해야만 했는데 그날 조금 걸었다고 이내 출혈이 조금 비췄다. 아무래도 수술후 한달도 안된 시기였기에 상처가 아물기도 전이라 출혈이 난거라 생각된다.

수술후 일주일뒤에 주치의를 만나 복강경수술로 인한 상처, 즉 배꼽부위를 검진받고 배꼽위에 붙어있던 거즈와 반창고를 뗀후 이상증세가 없음을 확인받고는 바로 안심하고 샤워를 할수 있었다. 단, 물을 받아서 하는 목욕은 조금 더 시일이 지나야한다. 단일공으로 한 덕분에 배에는 아무런 상처가 남아있지 않기에 무척이나 다행으로 생각된다.

수술후 두달이 지나고 서서히 밖에 나가 산책을 하기 시작했다. 처음 몇일동안은 30분만 걸어도 숨이 차고 다리에 힘이 없어 걷기가 힘들었다. 일주일이 지나고 서서히 몸이 회복됨을 느꼈고 한시간 산책도 버틸수 있게 되었다.

한시간 걷기가 편해질때즈음, 즉 수술후 4개월이 지나서 원래 즐겨하던 운동인 테니스를 다시 하기 시작하였다. 역시나 걷기와는 비교가 안될만큼 힘들게 느껴졌다. 처음 하루 30분에서 점차적으로 시간을 늘렸고 한시간 이상 코트에서 버틸만 할때, 즉 2주 정도가 지나고나서야 먼저 소속되어있던 테니스 클럽에 다시 조인하게 되었다.

클럽 회원들과 2시간 동안 복식 3경기를 하게되는데 역시나 한경기가 끝날때마다 충분한 휴식이 필요했고, 대략 클럽경기 시작한지 한달이 지나서야 비로소 힘든게 덜해졌다. 하지만 그동안 배에 힘들 들이지않고 말을 하는 습관이 생겨 목소리가 예전처럼 우렁차게 나오질 않는 후유증이 계속되었다.

수술후 6개월… 테니스를 다시 사작한지 두달이 지나서야 이제 두시간의 테니스가 부담없이 편하게 느껴졌다.

수술전과 수술후 달라진 점을 정리해 본다면, 부엌일이나 집안일을 조금만 지나치게해도 금새 피곤하다. 병뚜껑을 열때도 손에 힘이 예전같지 않다. 목소리도 배에서 힘이 나오는 느낌이 없이 많이 작아졌다. 말을 많이 하면 금새 숨이 차오론다. 얼마전에는 몇주 바쁘게 일을 했더니 턱 아래쪽이 뻐근하고 뭔가 동글동글하게 만져지면서 누르면 아프기도 했다. 몇일 쉬다보니 그 증상은 나아지긴 했지만 아무래도 검진을 받는 편이 좋을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