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자동차 서비스 메세지 없애기

요즘 자동차들은 마일리지(운행거리)나 일자를 보고 정확하게 자동차에 디지털로 서비스를 받으라고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참으로 좋은 기능이기는 하지만 요즘 같은 팬데믹 상황에서 자동차 운행횟수나 마일리지가 적은 상태에서는 굳이 서비스를 받기는 애매한 상태이기는 하다.

물론 일정 기간이 되었기에 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것은 맞지만 오일등 모든 상태가 교체될 상황이 아니기에 굳이 서비스를 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모든 자동차 딜러나 서비스 업체들은 이부분을 싫어하겠지만  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굳이 일정 기간뒤에 서비스를 받아서 깨끗한 오일이나 부품들을 굳이 교환해야 하는 이유가 없을듯 하다.  그러다 보니 처음 시동을 걸었을때 나오는 서비스 경고 메세지가 눈에 가시처럼 걸린다.

시동을 걸자마자 보이는 아래의 메세지는 정말로 무시하고 있지만 매번 보이는 것이 신경에  거슬린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쉽게 지울수도 없어서 딜러샾(dealer shop) 이나 일반 정비소(Mechanic shop)등에 가서 오일등을 교체하면서 지워야 한다.  하지만 보증 수리기간이 끝나고 점점 높아져가는 서비스 비용(service fee)를 부담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독일 자동차의 일반 수리비는 다른 럭셔리차에 비해도 꽤 비싼 축에 든다. 그래서 한국제품의 최고브랜드인 제네시스가 더 인기를 갖고 있느지 모르겠다. 차가 고장나기 전인 일반 정기적인 오일 교체등은 다른 럭셔리 차에 비해 비교되지 않게 싸고 쉽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럼 일반 정비업체나 개인이 오일등을 딜러샾 서비스센터에 가지 않고 직접  교체할때 서비스 메세지(Benz Service warning message resetting)를 지우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하고자 한다.

  1. 제일 처음으로 해야 될 것은 차키를 #1 상태로 맞추어서 파워가 들어가게 만든다. 버튼을 누르게 되면 살짝 누르게 되면 #1 상태가 된다.
  2. 그다음은 계기판에 마일리지가 보이는 페이지로 만드는게 중요한 부분이다. 아래의 그림과 같은 마일리지가 보이도록 한다.
    setthismilefirst
    setthismilefirst

    3. 다음은 잘 않되는 부분이기도 하고 몇번 시도해봐야 하지만  전화기 토크(Talk) 버튼과 오케이(OK) 버튼을 동시에 누른다.

    benz_talk_okbutton
    benz_talk_okbutton

    4. 위의 #3을 하고 난뒤에 밑의 그림과 같은 상태가 되어야 한다. 그러면 이상태에서 ASSYST PLUS를 선택한다.

    benz_ASSYSTPLU_selection
    benz_ASSYSTPLU_selection

    5. 위의 선택뒤에 바로 아래의 그림과 같은 상태에서 full service를 선택한뒤

    benz_full service
    benz_full service

     

    6.  밑의 상태에서 conf. Full service를 선택뒤  컨펌을 하게 되면 된다.

    benz_service_message_reset
    benz_service_message_reset

     

    7. confirmation

    benz_message_reset_confrimation
    benz_message_reset_confrimation

     

    이렇게 알게 되면 쉽지만 이렇게 찿기까지 많은 유투브와 웹서핑을 하게 되었다. 비슷한 내용의 많은 유투브내용들이 있었지만 위의 내용처럼 키포인트들(Key points)로 정확하게 핵심을 알게 해주는 내용들이 별로 없기에 조금 더 쉽고 간단하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겠다.  이렇게 알기 전에 딜러샾에 가서 지워달라고 부탁을 했지만 서비스 예약을 하고 다시 오라는 아주 간단한 대답을 받았을때 역시 미국에서 의사, 변호사, 자동차 수리사들의 영업 방침은 돈을 우선으로 하는 예약의 기본을 재 확인 할 수가 있었다.

iPhone with Samsung Galaxy Watch3 & Apple Watch(삼성 갤럭시 워치3 를 애플 아이폰에서 애플워치와 함께 사용하기)

오랜 기간동안 애플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사용하다보니 애플의 디지털적인 페이스도 그렇고 전체적인 디자인이  시간이 지날수록 밍밍해지기 마련이라 삼성 갤럭시 워치3를 프로모션 기간중이라 싼 가격에 살 수 있어서 아이폰에 연결이 가능하다고하니  연결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먼저 아이폰에 연결하기전에 몇가지 안되는 기능들이 있는데… 굳이 안되는 기능들을 따지기 전에 아날로그 디자인 자체와 큼직한 스크린으로 타이젠 OS가 주는 로테이션 네비게이션 기능 등이 애플워치에서 제공하는 기능보다는 신선하게만 느껴졌다.

단점으로는 ECG 및 혈압체크 기능 등이 아예 미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제품에서 사용을 막아 놓았기에 삼성폰이나 앤드로이드에서 사용되는 기능들이 안되기에 굳이 특별히 다른 기능들의 장점을 살릴수 없기 때문에 기능상으로는 크게 다르게 장점이나 단점이 있을 수 없다.

먼저 애플폰에서 갤럭시 워치3는 간단히 연결된다. 애플스토어에서 갤럭시 워치 앱을 다운받고 페어링을 시도하면 어렵지 않게 연동이 된다.

그럼 모든 노티스 즉 전화나 메세지, 카카오톡 등을 받을 수 있고 읽을 수 있다.  그정도면 아이폰에서 갤럭시 워치를 연결해서 쓸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 단지 문제는 기존에 연결 되었던 애플워치와 어떻게 사이좋게 사용하는지가 관건이었다.

일단 삼성 갤럭시 워치3가 연결되면 블루투스로 연결되면서 기존의 블루투스로 연결된 애플워치와 믹스가 되어 노티스를 전부 갤럭시 워치3에서 오버라이드한다. 즉, 애플워치는 노티스를 쉐어 받지 못하면서 공중에 떠있는 스탠드어론 모드로 바뀌어져 있다. 이 부분을 확실히 만들기 위해서 연결된 애플워치 모드를 에어플레인 모드로 바꾸어 주면 갤럭시워치가 정상적으로 제대로 작동한다.

반대로 애플워치를 사용하게 되면 갤럭시 워치를 에어플레인 모드로 바꾸어주고, 애플워치를 다시 에어플레인 모드에서 정상모드로 바꾸어 준다. 이런식으로 사용때마다 바꾸어주면 노티스 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단지 갤럭시 워치3는 다시 정상모드로 바뀔때마다 새로 페어링을 해야하는 부분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존에 있던 블루투스 페어링모드를 아이폰에서 지우고 하면 손쉽게 페어링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