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 재택근무의 실상

코비드-19 바이러스로 미국의 많은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시작하게 되었다.

소프트웨어 쪽에 있는 관계로 이전에도 재택근무를 권장하지는 않았지만 굳이 재택근무를 한다고 해도 말리지는 않았지만 몇년전부터 페이스 투 페이스 즉 직접 대면하면서 함께 사무실에 모여서 일하는 것을 더 능률이 오른다고 재택근무를 권장하지 않기 시작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재택근무의 효율이 떨어짐을 모두가  암묵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집에서 일을 하게 되면 잡다한 일에 실무에 집중하기 쉽지는 않다.  또한 리모트로 연결하기 때문에 버처머신등에 접근하는 것이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보다 그리 빠르지 않기도 했다.  결국 모든 사람들이 재택근무의 효율때문에  열심히 일하는 것에 대해 많은 의심을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코비드가 많은 사람들을 재택근무로 묶어 놓으면서 효율을 바꾸어 놓기 시작했다. 일단 한두명이 집에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재택근무라 모두 쉽게 공동체의 분위기 속에 일을한다 즉 모두가 같은 입장이기 때문이다. 사무실에서 얼굴을 맞대고 일하면 굳이 전화기나 채팅을 않하고도 표정만 봐도 일하던것을 이제는 더 많은 대화의 시간을 갖어야 한다. 그래야만 조금이라도 더 상대편의 마음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어느날은 하루종일 미팅만 하다가 끝나는 날이 있다. 즉 본인의 실제 일은 하지도 못하고 계속되는 미팅에 치여서 결국에는 오버타임으로 일을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 더군다나 아침 저녁의 출퇴근 시간은 자연스럽게 일하는 시간으로 바뀌게 되었다.  일의 특성상 오프쇼어 직원들하고 같이 일을 하면서 새벽같이 미팅을 시작하게 된다.  이렇게 되다 보니 예전의 재택근무의 효율과 현재의 재택근무 효율은 하늘과 땅차이다.

다시 사무실로 돌아가는 날자를 잡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현재의 재택근무 능률이 굳이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과 차이가 없슴을 느끼면서 비싼 사무실 임대비를 내고 직원들을 사무실로 불러야 하냐는 딜레머에 빠진 것도 사실일 것이다.

누가 뭐라고 해도 직장 동료들과 사무실에서 어울리며 공동체의 분위기를 느끼면서 일하는 감성은 재택근무에서는 절대 찿아 볼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