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주 마리화나(대마초) 합법화

작년에 기호용 마리후나 (대마초) 법안이 통과 되고 올해 일월 일일부터 일리노이주에서 실행이 되었다. 미국내에서서는 11번째로 기호용 마리후나가 합법화 된것이다. 자세하게는 1온즈 (28.3그램)까지 구매및 소지를 할 수 있고 일리노이주 비거주자는 15그램 까지 구매및 소지가 허용되었다.

IL대마초합법화
IL대마초합법화

상세 내용으로는 21세 이상의 성인이 위의 내용과 같이 소지및 구매를 할 수 있꼬 또한 의료용으로 처방을 받은 환자는 집에서 최대 5그루까지 키울수 있다. 하지만 마리후나(대마초) 흡연은 공공장소에서 피울 수 없지만 집이나 개인 주거지에서는 대마초 흡연이 합법이다.,  또한 판매소에서의 흡연은 추가로 허가 받은 곳에서는 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전에 대마초를 소유하거나 흡연으로 유되판결을 받은 사람들은 죄의 경중에 따라  사면과 범죄 기록을 삭제토록 한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각종 흥미로운 대마초(마리화나) 관련된 뉴스가 나오기도 한다. 대마초 흡현을 위한 전용 관광 버스가 시카고 시내에서 생기기도 하고 지난 일월 한달 새애 판매가 모두 $4천만 에 육박할 정도 인기리에 판매 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캘리포니아주에 이어 2번째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와 같은 과잉 구매로 인해 의료용으로 구입자들이 정작 필요한 데도 쉽게 구입할 수 없는  웃지 못할 현상도 왔다고 한다.

IL대마초
IL대마초

일리노이주뿐만이 미국의 여러 주에서 세금을 늘리기 위한 방책으로 여러가지의 수를 내고 고민에 빠져 있는 가운데 복권(파워볼 & 메가게임)및 대마초(마리후나)등을 판매하여 부족한 세금을 늘리고 있다. 결국 대마초를 팔아서 부족한 관공서의 비용과 공무원들의 주머니를 채우겠다는 간단한 결정이다.

합법이전에도 이미 많은 사람들이 공공연하게 음지에서 각종 방법으로 마리후나를 소비하였는데 합법화 이후에 많은 사람들이 호기심및 기호용으로 소비하면서 생기는 문제들이 있을 것이다. 오히려 이런 문제들을 수습하는 공적비용이 나중에 더 들지 않을 까 한다. 예를 들면 마리후나 사용후 교통사고 급증시 이에 따른 대책으로 경찰과 소방관등을 더 고용하게 되면 더 생긴 세금대신 이에 대한 사후 처리 공적비용이 증가 하기 때문이다.   일반 담배도 건강과 경제적인 이유로 흡연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데 마리후나 합법이라는 일리노이주의 결정은 너무나도 속이 빤하게 보일 뿐이다.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뒤로 하고 단시간에 빠르게 세수를 올리고자 하는 얄팍한 정책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