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건강검진 받기

미국에서 보험이 있어도 건강검진 받기가 꺼려지는것은 사실이다. 나이 50이 넘으면 이것저것 검진을 받으라고 직장에서도 메일이 오고, 보험회사에서도 안내우편물이 날아오곤 한다. 하지만 혹시라도 검진시 이상소견이 발생되기라도 한다면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이 내 보험의 디덕터블이나 아웃 오브 포켓이 얼마인지도 따져봐야하고 믿을만한 의사선생님을 만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되 되기도 한다.

한국에서 같으면 만일의 경우 건강검진시 이상이 있는 경우 큰 병원을 찾게된다. 상급종합병원이라 불리우는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병원, 아산병원, 성모병원 등이 있다. 그리고 가족이나 친지, 친구들에게 자문을 구해서 의사선생님을 소개받기도 한다. 그리고 더 큰 이유는 부모님과 형제들이 한국에 있는 경우 더욱더 한국방문을 먼저 생각하게 될것이다.

요즘같은 코로나 시기에는 외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한국 입국후 2주내에는 병원 방문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병원 예약시에도 입국후 2주가 지나야 예약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을 뿐더러, 혹시라도 병문안을 갈 경우라도 병원 방문시 입구에서 작성하게 되는 문진표에도 해외에서 입국한지 2주 이내인지 묻는 질문이 있다.

여러 이유로 만일 한국에서 건강검진을 받길 원한다면 한국방문 일정을 한달 이상 넉넉히 잡는것을 권장한다. 7월부터 해외입국자 자가격리가 면제되었다해도 병원에서는 2주가 지나야 검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2주가 지나서 병원 예약을 해도 검진시 어떤 팩키지를 선택했는지에 따라, 즉 대장내시경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라면 병원에서 미리 관장약을 받아서 복용한후 방문을 해야하기 때문에 바로 검진일이 생각보다 뒤쳐질수 있다. 그리고 검진이 끝나고 상세한 검진결과를 듣기위해 의사 상담을 받길 원한다면 대략 일주일전후로 예약을 잡아준다.

나의 경우 1월에 한국방문시 건강검진을 받은터라 그 당시만해도 코로나 환자가 200명대 정도였는대도 병원 출입이 무척 까다로웠던 기억이 있는데, 8월들어 델타변이 등 한국에서도 코로나 환자가 하루 2천명이 넘어가는 시점에서 병원 방문은 더 신중해야할듯 하다.

50만원의 가격으로 두세시간 꼼꼼한 검진으로 나의 병을 알게되었고(물론 검진후 계속된 추가 초음파 및 조직검사가 있었지만), 바로 2주전후로 수술을 받고 온 터라 건강검진과 암수술, CT 촬영, MRI 촬영 등을 경험한 바로는 한국에서의 건강검진이 나에게는 최고 경험의 시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