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이사할때 처리해야 할것들 – 전기, 가스, 인터넷 서비스 등

미국에 살면서 학생시절부터 지금까지 여러번 이사를 경험해 왔다. 이사를 할때마다 신경쓰이는 것들이 한둘이 아니다. 만일 시민권자가 아닌 영주권자나 기타 신분일때는 이민국에 거주지 변경 신청을 해야한다. 이밖에도 각족 유틸리티 서비스 즉,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 빌링을 우편이 아닌 온라인으로 해왔다면 서비스 정지 신청을 쉽게 할수 있다. 온라인으로 마지막 서비스 일자를 선택하고 신청하면 된다. 전기와 가스의 경우는 이미 사용한 서비스에 대한 후불이기 때문에 Stop 서비스 날자에 따라 최종 빌링이 산정되기 때문에 마지막 빌링을 우편으로 받으면 기존 방식대로 납부하면 되고, 온라인으로 납부를 했을 경우 마지막 빌링을 어떻게 받을지 옵션이 나오면 우편인지 온라인 인지 선택을 하면 된다. 즉, 이사후 새로운 주소로 빌링을 받을수 있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는 서비스 비용을 한달 먼저 청구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서비스 정지를 요청하게 되면 다음 빌링이 되는 시점에서 서비스를 안받은 날자를 계산해서 크레딧으로 받게 된다. 만일 우편으로 빌을 받았다면 해당 크레딧을 체크로 받게 되며, Auto payment 로 크레딧 카드를 설정한 상태라면 다음달에 해당 크레딧이 카드로 들어온다.

그 다음 신경써야 할것은 우편물이다. 예전에 온라인 서비스가 없던 시절에는 우체국에 가서 Change of Address 서비스 카드에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신분증 확인을 거친뒤 우체국 직원에게 접수를 시켰었지만 지금에는 USPS 공식 홈페이지에서 우편물 이전 서비스를 신청할수 있다.
https://moversguide.usps.com/mgo/disclaimer?referral=MG80

개인 혹은 가족, 아니면 비지니스 주소 변경인지 첫 해당사항을 선택한후 정보를 적고, 우편물 주소변경서비스를 계속 받을것인지(Permanent) 아니면 임시로 잠시 받을 것인지(Temporary) 선택한다. 임시로 받는것은 6개월미만일 경우에만 가능하다.

그 다음에 선택은 언제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것인지이다. 이사날자를 적어야한다. 그 다음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서비스 신청에 대한 비용 $1.05 을 크레딧카드 정보를 넣고 지불하면 된다.

홈페이지 제작시 해당 페이지를 다른 페이지로 redirect 하기

홈페이지를 제작할때 이미 만들어진 페이지를 새로운 툴을 이용해서 다시 제작할때가 있다. 이미 구글 검색에 이전 URL 링크로 목록에 나타나 잘못된 링크로 클릭하면 문제가 생길 일이 종종 생긴다. 그럴때 유용한 팁이다.

Old 파일주소를 만들어 아래 코드를 넣어보자. head 부분에 이동할 url 을 넣어 강제로 페이지를 redirect 시키는 방법이다.

시카고 bbq Chicken 에서 맥주와 함께 맛있는 런치 메뉴와 김치 볶음밥 즐기기

시카고에도 한국의 bbq Chicken 지점이 하나둘씩 생기면서 얼마전 오픈한 나일스 지점에 다녀왔다. 11시 오픈과 함께 입장하여 김치볶음밥과 런치 메뉴를 주문하였다. 김치볶음밥에 치즈를 추가하게되면 $2 추가비용이 든다. 김치볶음밥은 매콤한 맛으로 치즈와 함께 어우러져 한결 매콤달콤하다.

런치 메뉴는 광고엔 11시 30분부터 시작이지만 바로 주문이 가능하였다. 치킨이 포함된 런치 메뉴는 순살 치킨(Boneless Combo)만 가능한데 순살치킨 Small 사이즈로 총 6조각이 나왔다. 치킨과 감자튀김과 소다가 포함된 가격으로 $10.95 이며 만일 감자튀김(French Fries)을 고구마튀김(Sweet Potato Fries)이나 치즈 스틱(Cheese Stick), 어니언 링(Onion Rings)으로 바꿔 주문하면 $1이 추가된다. 런치 스페셜 시간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이다.

이외에 알콜종류로는 각종 소주가 $10-$12 이며, 맥주는 병으로는 $4-$8, 유리잔으로는 Pint 사이즈 $3-$4, Tower 사이즈는 $12-$14 이다. 소다류는 한잔에 $1.50 이다.

이외에 새로운 메뉴로 로제 떡볶이 $9.95, 마라 핫 떡볶이 $9.95, 김말이 & 만두 $4.95, 불고기덮밥 $9.95 이다.

미국에서 도쿄 올림픽 2020 시청하기

코비드로 인해 2020년 도쿄 올림픽이 1년이 연기되고, 드디어 2021년 7월에 일본에서 2020 도쿄 올림픽이 시작되었다. 여전히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델타 변이 등으로 환자가 줄어들지 않은 관계로 최초로 무관중 올림픽이라는 역사를 쓰게 되었다. 4년을 준비해온 선수들에게는 건강과 경기 모두 염두에 두어야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그들의 노력을 생각하면 무사히 올림픽이 치뤄지길 바랄 뿐이다.

미국에서 케이블 티비로 올림픽 중계를 볼수는 있지만 대부분이 미국팀 위주로 경기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팀 경기를 보려면 원하는 경기나 재방송, 특정 종목 등을 선택해서 볼수 있는 기능이 필요하다.

기존의 TV Provider(At&T TV, Xfinity, Sling, Youtube TV, Fubo 등) 가 있다면 NBC Sports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모든 경기의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다. 한국선수 경기 등 미국선수 외의 경기 모두 라이브로 볼수 있어 올해 올림픽 경기는 편하게 폰, 테블릿, 로쿠, 크롬케스트 등을 이용해서 다양하게 시청하자. NBC Sports 앱은 실시간 경기중계 외에도 개막식, 하일라이트 영상, 메달 경기 영상 등 다양한 메뉴가 있으므로 2021 도쿄 올림픽 시청은 모든 디바이스에서 NBC Sports 앱으로 즐기시길…

로쿠에서도 NBC Sports 앱을 다운 받을수 있다.

윈도우 10 PC나 랩탑, 크롬북에서는 Microsoft store 에 가서 NBC Sports App 검색해서 다운 받으시길…

애플 디바이스 앱 링크는 https://apps.apple.com/us/app/nbc-sports/id542511686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앱 링크는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air.com.nbcuni.com.nbcsports.liveextra&hl=en_US&gl=US

아마존 앱스토어는 https://www.amazon.com/NBCUniversal-Media-LLC-NBC-Sports/dp/B01923M8T6

혹은, PC나 랩탑에서 https://www.nbcolympics.com 로 들어가 TV Provider 로 사인업하면 중계를 볼수 있다. 한국선수들 양궁, 펜싱, 배드민턴, 배구 등에서 선전하고 있는데 미국에서도 응원을…

김하성 선수 드디어 스웨그 체인을 목에 걸다

김하성 선수의 경기는 티모빌 가입자에게 매년 주는 무료 MLB TV 로 빠짐없이 시청하고 있다. 최근 출장기회가 적어 선발 라인업에서 자주 빠지고 있던차에 최지만 선수가 부상에서 회복하며 탐파베이 연승에 큰 힘이 되어주고 있어 최지만 선수의 경기도 늘 찾아보고 있다. 김광현 선수의 경우 잘 던지더라도 타선에서 지원이 안되며 득점에서 밀려 승수를 못챙기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울때도 많다. 기타 한국 메이져리거 중 아쉬운 뉴스는 바로 텍사스 레인져스의 양현종 선수이다.

4월 26일 메이져리그 첫 데뷰전을 치른데이어, 5월 6일에는 첫 선발 신고식을 치른바있는데 이후 몇차례 선발로 출전했지만 성적이 좋지 않았다. 결국 마이너리그로 내려갔고 현재 방출대기라는 상황이 되었다. 그만큼 한국 선수가 미국 메이져리그에 진출해서 성공하기는 쉽지 않다. 양현종 선수와 같이 투수 포지션으로 메이져리그에서 이름을 날렸던 박찬호, 김병현, 오승환 선수… 그리고 현재까지도 믿음직스러운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류현진 선수… 야구선배들을 기억하며 계속해서 KBO 에서 MLB로 진출해주길 하는 바램이다.

이어… 김하성 선수의 스웨그 체인 소식으로 돌아오면…
6월 19일, 신시네티 레즈(35승 33패)와 파드레스(40승 32패) 경기가 파드레스 홈에서 열렸다. 시즌 초반부터 LA와 샌프란시스코와의 3파전으로 엎치락 뒤치락하는 순위속에 파드레스의 연승에 힘입어 지구 선두를 오래 유지했었는데 최근 파드레스의 연패와 샌프란시스코의 좋은 성적으로 현재 지구 3위에 머무르고 있던 시점이었다.

계속…

미국에서 동네 테니스

미국생활중 뒤늦게 시작해서 지금까지 꾸준하게 즐기는 운동이 있다. 바로 테니스다. 미국살이 벌써 25년이 넘은지라 간간히 방문하는 고국에서는 테니스 인구가 어느 정도인지, 동네에 테니스 코트가 얼마나 있는지, 테니스 클럽이나 아마츄어 테니스 대회가 얼마나 있는지는 감이 안온다. 하지만 유투브를 통해서 한국 아마츄어 대회의 결승전 경기를 본적이 있는데 프로선수들만큼 실력이 대단함을 느꼈다.

미국엔 테니스 코트가 정말 많다. 지역(Park District)마다 관할 코트가 있어 연령별로 다양한 그룹레슨 프로그램이 많으며, 개인 레슨도 가능하다. 5살전후로 시작해서 꾸준히 레슨을 받으며 자녀가 테니스를 즐긴다면 고등학교때에는 쥬니어 발시티(junior Varsity) 를 넘어 발시티팀 – 대표팀 (Varsity) 에서 팀동료들과 테니스를 즐기며 건강한 고등학교 시절을 보낼수 있다.

요즘은 코로나로 인해 실내에서 하는 운동은 가급적 피하게 되어 테니스를 치는 횟수가 잦아졌다.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클럽 친구들과 즐기는 동네 테니스… 이제는 친선과 건강을 위해 즐기며 친다.

작년에 비해 동네에서 시간이 맞을때마다 테니스를 핑게로 모이는 경우가 많은데 동네 테니스를 즐기다보니 이런저런 잡생각이 많아지게 되었다.

솔직히 게임을 하다보면 이기고 질때도 있고 즐겁게 친다면 게임이 져도 아쉬운것은 있지만 기분은 좋다. 왜냐면 가까운 사람들끼리 같이 어울리며 테니스라는 게임을 통해서 놀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게임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상대편의 기분을 무시하고 콜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사람인데 한두번은 실수할때도 있다. 물론 라인에 빠르게 떨어질때는 누구도 정확하게 콜을 하기가 쉽지는 않다. 하지만 라인에 떨어지고 불확실하게 생각될때는 항상 같은편이나 상대편에게 콜을 요청하여 실수를 줄이는 것만이 최선이다. 물론 본인이 생각할때 확실하면 어쩔수 없지만.. 이런 경우가 반복될때는 같이 플레이하는 사람들로부터 신용을 잃게 된다. 다시 말해서 그사람이 콜하는 것을 믿지 못하는 것이다.

그리고 상대편 플레이어들의 마음 상하게하여 게임의 흐름도 끊어 놓을뿐더러 동네테니스의 본질을 흐리게된다. 서로 존중하고 친하지만 골프와 마찬가지로 매너를 지킬때 진정으로 테니스를 사랑하는 플레이어가 될수 있다. 테니스를 아무리 잘치고 게임을 잘해도 같이 치자는 사람들이 없어지면 모든것이 無用之物 아닐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