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마 낫소, Riu Palace 앞 해변에서 즐거운 시간

 
Public beach at Paradise Island, Bahamas

 
이번 바하마 크루즈에서 셋째날 낫소를 방문했을때 낫소항에서 내려서 Water Taxi 를 타고 Paradise Island 를 갔었지요. 그곳엔 유명한 Atlantis Resort 가 있는데 완전 잘 개발된 관광단지, 인공적인 분위기가 물씬 납니다. 그곳을 투어하는 관광객들도 많고, 이리저리 다니다보면 길을 잃어 리조트의 카지노장에 들어가기도 하는데 한낮에 간터라 왔다갔다 하는 구경꾼만 보이더군요.

우리 가족은 리조트 투어보다는 비치에서 수영, 스노쿨링을 하고자 계획을 세웠었기에 현지인에게 물어물어 드디어 Public Beach 를 찾아갔답니다. 그곳은 바로 Riu Palace 호텔 앞이더라고요. Water Taxi 에서 내려 15분쯤 걸었나봅니다. 그리 멀지않아요.



그곳 분위기는 꼭 예전 한국에 해수욕장 분위기… 비치파라솔과 의자는 렌트를 했는데 처음엔 파라솔 하나에 30불, 의자 하나에 10불을 부르더니 그냥 가려고 하자 파라솔과 의자 두개를 30불에 주겠다고 흥정을 하네요. 아무튼 날이 쨍쨍했기에 30불을 주고 빌려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자리를 잡으니 1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습니다. 크루즈까지 5시까지 돌아가야 하기에 두어시간 놀자고 맘을 먹고 스노쿨링을 시작했습니다. 전날 NCL 소유의 Great Stirrup Cay 에서는 어깨까지 오는 깊이가 한참이 되서 스노쿨링하기가 정말 좋았는데 이곳 비치는 10미터도 못가서 바로 깊어지더라고요. 수영하기도, 스노쿨링하기도 어째 좋은 환경은 아니었지만 파도도 적당히 있었기에 파도타기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요.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 처음 떠나는 우리 가족의 크루즈 이야기 (노르웨지안 스카이 바하마 크루즈)

 
좌충우돌 우리 가족 처음 떠나는 노르웨지안 크루즈 바하마 3박4일 여행기 동영상 보기


  

낫소(Nassau)항구 도착 동영상 보기

 

여름방학을 맞아 미국내 여행은 많이 다녀봤기에 좀더 새로운 경험을 해보기로 하고 이런저런 정보를 찾아보던중 에메랄드빛 바다와 환상적인 해변의 바하마 사진이 눈에 번쩍 띄었다. 단번에 “바로 이거다!”하고는 바로 인터넷 검색 시작!

먼저 이것저것 All inclusive 팩키지가 있는 리조트를 검색하였는데 아무래도 일주일뒤 출발하려고 하니 호텔 잡기가 쉽지 않았다. 바로 눈을 돌린게 크루즈 여행! 크루즈는 주변에서 얘기를 많이 들었었고 꽤 편하게 다녀올 수 있는 여행이라 여겨지던터라 한번 알아보자 싶어서 이곳저곳 여행정보 사이트를 뒤지기 시작하였다. Expedia.com Travelocity.com 등 가격조사를 해보니 거의 모든 여행사 홈페이지에 실린 가격은 비슷비슷하였고, on board credit이나 스페셜 오퍼 등도 비슷하였다.



크루즈도 미리 구입해야 저렴하고, 또 원하는 일정에 맞출 수 있는데 어쨌든 우리 가족은 이번 주말 출발하는 크루즈, 그리고 4일 예정의 크루즈를 보니 마침 가능한 크루즈 라인이 있었다. 그것은 Norwegian Cruise Line(NCL)의 바하마 3박4일

주변에서 많이 듣는 디즈니 크루즈나 로얄 캐러비안 크루즈가 아닌 전혀 듣지못한 크루즈 라인이어서 생소하였지만 약간의 검색후 별세개반 정도의 리뷰를 확인하고 나서 그나마 일정에 맞는 크루즈라 이대로 가보기로 결심하게 되었다.

대강의 크루즈 회사를 정하고 나서 이젠 비행기표를 알아봐야 한다. 해당 크루즈 라인의 홈페이지에서도 원하는 크루즈 일정에 따라 비행기표 검색이 가능하지만 가격이 만족스럽지 않기에 다시 여행사 사이트에서 정보를 검색해보았다. 내가 찾은 크루즈 일정은 마이애미에서 출발하는터라 마이애미행 비행기를 알아보니 시카고에서 마이애미까지 논스톱은 벌써 자리가 없고, 한번 경유하는 비행기표는 400불 정도였다. 7월말이라 한창 여름방학때인지라 미리 구입했어야 했는데 어쩌나 싶었다. 그리고는 다시 검색!!!

눈에 띄게 저렴한 비행기표가 떴다. 이것 역시 이전에 타보지 못한 Spirit Airline… 그동안 한국도 많이 오가며, 미국내 여행 또한 수차례 해봤지만 스피릿 항공은 처음이었다. 그런데, 단 조건이 마이애미 도착이 아닌 Ft. Lauderdale 까지 직항이었다. 다행히도 우리 가족은 이전에 Ft. Lauderdale 에 내려서 시내 곳곳을 다녀본 경험이 있었기에 문제는 되지 않았다. 199불의 가격에 직항이라는 점에 망설임없이 바로 예약을 하게 되었다. 대신 크루즈 출발시간이 오후 5시인데 우리 비행기 시간은 새벽 5시30분이라 약간의 고민에 돌입! 하지만 Ft. Lauderdale 에서 Miami 까지 가야하는 일정이 있기에 그대로 감행하기로 하였다.

자! 드디어 여행 출발일! 첫날 새벽의 동이 트기 전에 우리 가족은 비행기 시간 두시간전에 공항에 도착하였다.
크루즈는 음식이 모두 포함되기에(일부 레스토랑 및 주류, 소다류 제외) 그야말로 옷과 기타 준비물만 챙겨서 가는 그야말로 간단하고 가벼운 여행이 되었다.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ay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smartUSliving-NCL-cruise

:: 노르웨지안 스카이 바하마 크루즈 : Great Stirrup Cay

 
Great Stirrup Cay


노르웨지안 크루즈의 바하마 코스에서 빠질 수 없는것이 바로 Great Stirrup Cay 관광일것입니다.

Great Stirrup Cay 은 노르웨지안 크루즈 라인 소유의 섬으로 노르웨지안 스카이에서 400명이 탑승 가능한 배를 타고 항구에 도착해서 들어가게 됩니다.

넓은 모래사장과 휴식하기 편한 의자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각종 스노쿨링 장비와 보트, 수영기구 등을 대여해 줍니다. 스노쿨링의 경우 개인장비를 사용해도 되지만 안내표시판에 보면 안전조끼 착용은 필수라고 써 있습니다. 저희 가족은 미리 몇가지 장비를 갖추고 있었기에 조끼와 오리발만 대여비를 지불해서 빌린후 스노쿨링을 즐겼습니다.



점심식사는 11시반부터 2시까지 부페식당에서 바베큐를 포함한 각종 별미와 과일이 준비되어 있어서 수영후 허기진 배를 이끌고 부페로 가서 식사를 하고 2시가 가까이되서 한번더 가서 식사를 하니 먹을 걱정없이 물놀이 하기에 너무 좋은 환경이었습니다.

  
smartUSliving-NCL-cay

[ NCL’s Great Stirrup Cay Beach ]
 
smartUSliving-NCL-cay

[ NCL’s Great Stirrup Cay Beach ]
 
smartUSliving-NCL-cay

[ NCL’s Great Stirrup Cay Beach ]
 
smartUSliving-NCL-cay

[ NCL’s Great Stirrup Cay Beach ]
 
smartUSliving-NCL-cay

[ Buffet area ]
 
smartUSliving-NCL-cay

[ Snorkeling ]
 
smartUSliving-NCL-cay

[ NCL’s Great Stirrup Cay Beach ]

:: 노르웨지안 스카이 발코니 룸 (Norwegian Sky : Balcony Room)

 
노르웨지안 스카이 발코니 룸 동영상 보기

 

발코니룸은 유리창이 없는 일반객실과 유리창만 있는 Ocean View 룸에 비해 가격이 비싸서 생각지도 않았는데 출발하기 5일전에 갑자기 가게된 크루즈라 남아 있는 방이 발코니룸과 오션뷰룸뿐이어서 두개의 객실사이를 고민한 끝에 발코니룸으로 결정을 하고 예약을 하였습니다.



몇백불의 돈을 더 지불하고 발코니룸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까 망설였지만 막상 배를 타고 여행을 해보니 발코니룸을 선택하길 잘하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기항지에 도착하여 있는데 아침에 눈뜨자마자 멋진 일출과 함께 새로운 곳이 눈앞에 펼쳐지는 광경을 보며 드는 신선함과 밤새 젖은 수영복과 스노쿨링 장비들이 말끔히 말려있는것에 대한 만족감 등등 작은 룸으로부터 그나마 발코니 공간이 더 있다는것이 얼마나 편리한지 등등… 오션뷰와 발코니룸간에 가격차가 크지 않은것도 발코니룸 결정에 큰 관건이 되었고요.

침대는 트윈베드 두개가 붙어 있고, 옆에 소파베드를 펼치면 한명이 더 잘 수 있는데 공간이 워낙 좁아 침대를 만들면 발코니로 드나들기에는 편치 않았습니다. 아마도 네명이 방하나를 같이 사용한다면 많이 불편할듯 합니다.

식당에서 만난 옆테이블의 할머니의 말에 의하면 다른 크루즈를 많이 이용하였는데 노르웨지안 크루즈는 방사이즈가 작은 편에 속한다고 하네요. 만일 세네식구가 여행을 할 계획이라면 바하마를 운항하는 다른 크루즈(카니발이나 로얄 캐러비안 등)를 선택해 보는것도 좋겠습니다. 네명이 두개의 방을 선택하면 세번째/네번째 고객에게 주는 할인을 못받으니까요. 가족이라면 한방에서 지내는게 할인혜택을 받으므로 여러모로 좋겠지요.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Balcony Room ]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Balcony Room ]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Balcony Room ]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Balcony Room ]
 
smartUSliving-NCL-balcony

[ Norwegian Sky : Balcony Room ]

:: 노르웨지안 스카이 바하마 크루즈 (Norwegian Sky)

 
노르웨지안 스카이 바하마 크루즈 여행 동영상 보기

 

노르웨지안 스카이는 바하마 크루즈를 운항하고 있으며 바하마 낫소를 운항하는 다른 크루즈 라인에 비해 배의 크기는 작은 편에 속합니다.
단, 플로리다에서 출발하는 2박3일이나 3박4일의 짧은 여행을 원한다면 저렴한 가격의 노르웨지안, 카니발, 로얄 캐러비안 크루즈가 부담없는 가족여행으로는 최고일듯 하네요.

수영장은 11층에 자리잡고 있는데 작은 크기의 수영장 2개와 중간에 월풀시설이 있긴하나 낫소나 NCL 소유의 Great Stirrup Cay에서 수영을 할수가 있으므로 굳이 배위에서의 수영은 안해도 될것 같습니다.

식당이나 안내 데스크, 룸서비스 등에서의 직원들은 상당히 친절했으며 특히 아침 저녁으로 와서 침대를 만들어주고 기타 궁금한것을 질문하면 친절하게 답변해준 룸서비스 담당직원 비앙카씨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인터넷으로 예약할때 하루 1인기준 $12불의 팁을 미리 줄것인지 아닌지 옵션이 있는데 이 팁은 배위에서의 모든 직원들에게 골고루 돌아간다고 나와있습니다. 저의 경우 미리 지불을 했는데 퇴실할때 룸서비스 직원이었던 비양카에게 팁을 더 주고 나왔답니다.



카지노는 7층에 있는데 규모가 작아서 만일 카지노를 좋아한다면 노르웨지안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7층에 인터넷 카페가 있고, 그곳에 있는 컴퓨터를 통해서 인터넷을 하거나 핫스팟을 이용할 수 있는데 가격은 분당 몇십센트나 한두시간 팩키지가 20불이 넘었던 기억이 나네요. 비싸서 사용하지 않아서 정확한 가격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마이애미를 출발하면서 중요한 메일이나 인터넷은 미리 체크를 하시고, 마지막날 새벽에 마이애미를 도착하면 바로 3G 사용이 가능하므로 바하마를 여행하는 동안은 인터넷이나 기타 비지니스를 머리속에서 싹 잊고 오로지 크루즈에만 열중하는 것도 좋은 휴식의 하나였던듯 합니다. 일상에서의 탈출이야말로 재충전하기 안성맞춤이겠지요.

  
smartUSliving-NCL

smartUSliving-NCL

smartUSliving-NCL

smartUSliving-NCL

smartUSliving-NCL

smartUSliving-NC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