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코로나 부스터샷과 플루샷을 같이 맞았습니다.

지난 3월에 코로나 백신주사 1차를 모더나로 맞은후, 4주뒤에 2차를 맞았는데 벌써 부스터샷을 맞을 시기가 되어 – Jewel Osco 에서 예약하라는 이메일을 받음 – 온라인으로 예약을 하고 주사를 맞고 왔다. 이번에도 같은 모더나이고 간김에 플루샷도 동시에 요청하였다. 신청폼에 플루샷과 코비드 백신을 각각 체크하면 된다.

2차를 맞은뒤 다음날 점심부터 몸이 쑤셔오고 열이나서 침대에 누워 반나절이상을 고생했던 기억이 나서 이번엔 단단히 각오를 하고 타이레놀도 준비를 하고 일거리를 미리 마무리 하였다.

모더나 부스터샷은 오른팔에, 플루샷은 왼팔에 맞고나서 집에 왔는데 온몸에 전기가 오른듯 찌릿함을 느꼈다. 3차는 이전의 절반밖에 안되는 량이라고 했건만 이내 몸에 반응이 와서 놀랐다. 밤이 되자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이 뻐근하기 시작하였지만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자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은 더욱 쑤시듯 아팠고, 플루샷을 맞은 왼팔은 약간의 뻐근함이 있었지만 이내 가라앉았다. 이후 점심을 먹는데 기운이 빠지는듯한 나른함과 속이 미슥미슥거리는 느낌이 들어 식사를 멈추고 쉴 준비를 했다. 곧이어 몸에 열이나기 시작했고 타이레놀을 두알을 먹고 누었는데 잠시뒤 약기운이 도는지 한시간여 괜챦은듯 하다가 다시 열이 오르고 구토를 했다.

열은 계속 이어지고 당연히 빈속이지만 저녁식사를 할 입맛도 없고 미슥거리는 속을 달래며 잠이 들었다.

주사를 맞은 3일째 되는 날 아침에 일어났는데 다행히 열은 떨어지고 배고픔이 밀려와 아침식사를 하는데 식사후 일어서니 어지러움이 느껴졌다. 이 어지러움은 그 다음날까지 이어진듯 하다.

플루샷을 맞은 팔은 하루 정도만 뻐근함을 느꼈지만,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은 4일째까지 팔을 들기가 버거운 정도로 불편했고 이후 별다른 증세가 없이 지나갔다.

앞으로 코로나는 계속 진행중이 될것이며 작년과 같이 사회의 단절이 다시 오지 않으려면 코로나 백신은 정기적으로 접종받게 될것이다. 혹시모를 코로나 감염시 최악의 증상을 피하려면 어쩔수 없는 선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