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가면 꼭 들르는 하이얏트 호텔 근처 풍원장 꼬막정찬 음식점

부산에 올때면 파크하이얏트 호텔에서 숙박을 한게 벌써 두번째다. 부산 파크하이얏트를 예약할땐 조식에 신경을 쓰지 않고 예약을 한다. 왜냐하면 호텔 주변에 맛집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풍원장은 호텔을 나와서 해변길을 걷다보면 모퉁이를 돌아서자마자 있다. 대략 5분여 걸을까말까한 거리이다. 다리가 불편하신 부모님과 함께하니 조금 더 걸렸다.

그곳엔 메뉴가 없다. 그냥 꼬막정식 하나이다. 그리고, 식탁위에 놓인 몇가지 별미반찬들이 전부다. 그런데 가격이 작년보다 천원이 올라있었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계란말이는 별도로 3천원을 받는다.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중 절반이상이 계란말이를 주문한듯 보였다. 맛있어 보였지만 우린 다른 한국음식에 집중해야하므로 패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작년에는 안보였던 식탁위의 간이광고가 눈에 띄었다. 귀한 식재료로 만든 특별 메뉴, 계절별미 – 갓 구운 명품, 소고기육전… 만원… 하지만 이것 역시 부산의 다른 별미를 위해 패스하였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아주 조금의 시간이 지나니 정신없이 반찬들이 차례차례 식탁위에 차려진다. 워낙 손님이 많이 오는 유명 식당인터라 미리 준비가 되어있을것이다. 메뉴도 정찬 한가지 뿐이니…

꼬막무침이 식탁 한가운데 떡하니 놓이니 어느 상차림 하나 부러울 것이 없었다. 큰 대접에 김가루가 나오는데 별도로 나오는 공기밥을 먹을만큼 덜고 기타 다른 반찬들을 조금씩 넣어서 기호대로 비밤밥을 만들어 먹으면 된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식사후 천천히 걸어서 다시 호텔로 향하였다. 탁트인 바다를 보면서 걷는 기분은.. 뭐랄까.. 아름다운 부산이 계속 보존되길 바랄뿐이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아이언에이지 고기 부페 (Iron Age Korean Steak House, Glenview)

시카고 근교 글렌뷰에 새로운 고기부페집이 생겼다. 2019년말에 오픈했다고 신문에서 봤지만 가보진 못했는데 드디어 갈 일이 생겼다. 코리안 고기부페는 일반적으로 가격이 비싸다. 25불에서 30불 전후로 하기에 특별한 날이 아니고서는 굳이 발길이 가지는 않는다. 일단 요즘 시카고 근교에서 많이 뜨고있는 한국상권에 위치한 점이 맘에 들었다. 고기부페에서 식사를 하고, 근처 빵집에 가서 커피와 케익으로 디저트를 먹은뒤, 마트로 이동하여 장도 볼수 있기 때문에 글렌뷰 지역은 젊은이들이나 나이드신 분들을 막론하고 시카고 한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다.

Iron Age 의 주소는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 웹사이트 주소는 ironagekoreansteakhouse.com 이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조지아주 Duluth 를 비롯해서 볼티모어 등 미국내에서 이미 많은 곳에 오픈해 있는 프렌차이즈 식당이었다.

Iron Age Korean Steak House
Iron Age Korean Steak House,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입구에 들어서서 내부를 보니 분위기가 일반 고깃집부페와는 다르게 모던하다. 사방의 벽에 대형화면이 설치되어 있어 한국의 아이돌 그룹들의 비디오가 나오고 있다. 음악 역시 K-POP 이 들려온다. 입구에서 인원을 말하면 자리 셋팅을 하기위해 잠시 대기해야한다. 곧 자리 안내가 되서 들어가 착석!

메뉴판이 나오고 서버의 권유에 따라 먼저 소고기부터 주문했다. 곧이어 숯불이 나오고 불판이 올려진다. 시카고에도 숯불을 사용하는 갈비집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고깃집은 가스를 많이 사용한다. 역시 숯불에 막 익은 고기는 제일로 맛이 난다.


소고기를 끝내고 곧이어 삼겹살을 주문했다. 사이드 메뉴로 계란찜과 떡볶기도 주문!


계란찜은 익히지 않은 채로 호일에 싸여서 나오는데 불판에 올려서 익을때까지 기다려야한다. 사이드 메뉴뿐 아니라 고기메뉴도 1인분 양이 많이 않기 때문에 이점 고려하여 주문하여야한다. 반찬의 경우 상추샐러드와 무절임, 무채 등이 계속 리필되어 나온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매서운 시카고의 추위로 인해 겨울엔 따듯한 된장찌게가 고기부페와 함께 먹고 싶었으나 찌게류는 메뉴에 없다. 많이 아쉬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