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직장 : 코비드-19 일년후

코비드-19으로 미국에서 직장을 일을 하던 많은 사람들중에 영향을 받고 직장을 잃거나 일하는 시간이 줄어서 결국에는 소득이 줄거나 여러가지로 예측하지 못했던 일들이 생겼었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리모트 즉 재택근무가 메인이 되어 버리고 말았다. 또한 모든 비지니스들이 코비드로 망해서 문을 닫거나 바닥으로 떨어지지는 않았다. 특정 비지니스들은 오히려 코비드로 인해 비지니스가 더 확장 되거나 수익이 더 늘어서 직원들에게 더 좋은 베니피트를 주거나 인원 확충에 불을 올리는 경우도 있을 수 있어서이다.

그렇게 일년이 지난 지금의 상황에서는 기존에 아니 이전에 기준이 되었던 것들이 모두 바뀌게 된것 같다. 특히 직장생활에 관련해서는 더욱이 더 크다.  꼭 on-site 즉 사무실에 와서 대면해서 일해야 능률이 오른다는 편견이 완벽히 깨졌기 때문이다.  물론 사무실에 모여서 얼굴을 맞대고 일을 하면 소통면에서 능률이 있는것은 당연하겠지만  하루 전체를 두고 보면 효율면에서 재택근무 혹은 리모트로 일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것이 일년을 두고 일해본 결과이기 때문이다.

가장 큰 효율적인 면은 출퇴근에 걸리는 2시간 아니면 그보다도 더 걸리는 시간을 바로 일로 연결 시킬수 있기 때문이다.

두번째로는 점심시간이었다. 노조가 없는 일반 사무직의 경우는 굳이 따로 점심시간이 없지만 통상적으로 40분에서 1시간 가까이를 점심시간으로 썻기 때문이다. 하지만 집에서 재택근무를 할경우는 따로 점심시간 없이 바로 일하기에 이에 대한 부분도 효율로 바로 바뀔 수 있다.

세번째로는 9-5의 개념이 없어졌다. 즉 출근 시간과 퇴근시간의 벽이 허물어 지면서 하루 8시간에서 10시간 이상  일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물론 10시간 모두를 일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사무실에서도 8시간 내내 일을 하지 않기에 이는 같은 입장이지만 기본적으로 재택근무는 따로 언제부터 언제 일한다는 기준이 없어졌기에 일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결국 이는 효율이기 보다는 일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적으로 결과물을 더 만들 수 있게 된것 이라고 생각된다.

마지막으로는 경제적인 문제로 사무실 운영비가 엄청나게 줄은 상태에서 다시 직원들을 불러서 운영비를 늘릴 이유가 있는가 하는 질문이 오게 된다.

이제 백신도 보급이 많이 되고 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된다고 생각되면 회사 고용주 측으로 보면 직원들을 이전처럼 모두  사무실 직장으로 부를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방식으로 할것인지 곧 결정에 들어가야하지만 지금에 보이는 효율면과 경제적인 면에서 결정이 쉽지만은 않을 것 같다.

코로나 시기에 한국 방문하기(2) – 시카고출발 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

우여곡절끝에 비행기에 탑승을 하고 미리 준비한 알콜 와이퍼로 좌석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닦고나서 착석을 하였습니다.

돌아보니 같은 비지니스석에는 손님이 저를 포함하여 세명뿐이었습니다. 이코노미석은 20-30명 정도의 여객들로 찬것 같았구요. 한국에서의 해외 유입자들의 2주 자가격리 규정때문에 아무래도 한국방문이 쉽지 않은터라 급히 한국행을 하셔야한다면 이코노미석에서도 좌석이 널널하여 충분히 편히 누워서 가실 수 있을듯 합니다.

한국 가자마자 리모트로 일을 해야하는 상황이라 조금 편히 가고자 마일을 급히 모아서 프레스티지석을 발권을 한건데 약간의 후회가…

또한 한국 입국시 건강상태를 체크받아야하기때문에 체온이 37.5도가 넘고 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면 본인이 미리 준비한 자가격리 장소가 아닌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보내지게 되므로 비행기내에서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의 예방수칙을 지키는데 주의를 기울여야하니 주류에도 손이 가지 않게 되더군요. 식사시간을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쓰고 얌전히(?) 누워만 있었습니다. 긴장을 한 탓인지 잠도 잘 안오더군요.

승무원들도 한가한지 자주 나와서 몇명 안되는 승객들을 챙기고 있었지만 마스크와  장갑을 항상 착용하고 승객을 대하였고 간식도 챙겨줄려고 물어보았지만 귀찮아서  되었다고… 그래도 두번째 식사전엔 약간 출출하기도 하고 와인 한잔정도는 하고 싶었지만 참기로 했습니다.

음식은 전체적으로 맛있게 잘나왔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각종 음료를 – 커피만 빼고는 – 플라스틱 컵에 주었던 것이 약간의 아쉬운 점이… 아마도 코비드 때문에 유리컵 대신에 플라스틱 컵을 준게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