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고양이 입양하기 – Paws Chicago 홈페이지 소개

두마리 고양이가 우리 가족이 된지도 벌써 일년여가 지났다. 우연한 기회에 입양을 하게되었는데 이렇게 입양이라도 되는 강아지나 고양이는 그나마 행운이라고 볼수 있다. 얼마나 많은 길고양이들과 강아지들이 거리에서 추위에 죽거나 굶어죽거나 사고사로 죽을지 생각만해도 안타깝다.

미국내엔 동물보호소(쉘터)가 검색해보면 알겠지만 아주 많다. 아주 열악한 환경인 곳부터 그나마 시설이 괜챦은 곳도 많다.

그중에서도 Paws Chicago (https://www.pawschicago.org) 홈페이지에서 강아지나 고양이를 입양하는 과정을 소개하고자 한다.

홈페이지에 가면 큰메뉴가 두개가 있다. Donate 와 Adopt 이다. Adopt 를 클릭해서 원하는 Pet Type(Cat 과 Dog) 을 선택한다. 그리고 장소를 선택하는 부분에서는 Lincoln Park Adoption Center, Glenn L. Felner North Shore Adoption Center, Foster Home, Training Program, Homeless Pet Medical Center, By Appointment Only 의 옵션이 있다. 일단은 All 로 선택하여 찾아보기로 한다.

8월 15일 현재 42마리의 고양이가 목록에 있다. 검색시 Location 아래로 More Options 에서 성별(Gender), 나이(Age), 애정도(Affection – Warm & Friendly, Friendly, Highly Independent) 등의 옵션 선택이 가능하다. 역시나 나이어린 고양이보다는 두살이상의 고양이들이 많이 보인다.

Paws Chicago 를 통해서 입양을 하려면 조건이 있다. 21세 이상이어야하고, 아이디를 소지해야하며(운전면허증 혹은 State ID), 그밖에 동물을 키울수 있는 환경에 거주해야하는 등 조건에 부합되어야 입양이 가능하다.

원래는 한마리만 입양하고자 Foster Home 을 찾아갔는데 남매인 다른 한마리도 같이 입양해 달라는 봉사자의 부탁에 따라 두마리를 입양하게 되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때의 결단이 한마리의 고양이를 더 살리게 되었고 남매끼리 사이좋게 장난을 치는 모습을 보면 최고의 옳은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고양이 입양비용은 나이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생후 두달된 나의 아가들의 경우 한마리는 $150, 두마리는 $250 이다. 1-5살은 $100, 6-9살은 $75, 10살 이상은 마리당 $50이다.

모든 Paws Chicago 의 개와 고양이는 중성화 수술을 받았고, 나이와 도착 날자를 기준으로 최신 주사를 모두 맞았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제 벌써 한살이 훌쩍 지나고 나니 예전같이 두놈들이 붙어서 잠을 자거나 하는 모습은 줄었지만 여전히 사이가 좋다. 잠자는 시간도 낮잠이 많이 늘었다. 냥이 집사 생활이 개를 키우는 것보다는 훨씬 수월하다.

미국에서 고양이 입양하기

코비드 백신 접종받은 후기 (모더나 2차)

1차 접종을 받은지 벌써 4주째가 되어 2차 접종을 받게 되었다. 이번에는 저녁 6시경에 주사를 맞았는데 주변 지인들의 경험이나 뉴스 등을 통해 2차 접종후 후유증이 많다는 얘기가 많아 약간은 긴장이 된 상태였다. 접종후 팔에 전기가 오르듯 짜릿한 느낌이 들었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이 잠자리에 들었다.

접종 다음날 오전까지도 별다른 이상을 못느끼며 약간의 뻐근함 정도가 전부였는데… 점심때가 다가오자 몸이 으슬으슬 추워오기 시작한다. 접종 18시간후쯤이다. 점심을 간단히 먹고 다시 자리에 앉았는데 그때부터 몸이 더 이상해지기 시작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열이 심하게 오르며 두통이 시작되었다. 얼른 타이레놀을 찾아서 먹고는 누워버렸다.

서너시간 잠이 들고 일어났는데 약기운이 가셨는지 다시 온몸에 열이 오르고 머리가 깨질듯이 아파오기 시작했다. 급기야 낮에 먹은 음식을 토해버리기까지… 다시 타이레놀을 먹고 누웠다. 잠시후 두통이 사라지긴 했지만 손과 팔은 여전히 뜨거웠다. 그래도 기운은 차려야하기에 저녁을 먹고 그냥 잠이 들었다.

다행히 잠은 잘 잤고 접종후 이틀뒤 오전엔 열이 모두 내려서 정신을 차릴수 있었는데 일어서서 걸을 때마다 머리가 어지러웠다.

주사맞은 부위를 보니 주변이 빨갛게 부어있었다. 어지러움도 계속 되었으나 타이레놀을 먹을만큼은 아닌듯하여 일단은 버텨보기로 한다.

한국에서는 75세 이상 어른들은 파이자 백신을 맞는다는데 예약하신 분들은 벌써 접종이 시작되었다. 현재 하루 500-600명대의 코로나 환자들이 생겨나고 있는데 이는 미국에 비하면 비할것도 아니다. 최근 변종 바이러스로 인해 전세계가 더욱더 긴장하고 있다.

코비드 백신 접종받은 후기 (모더나 1차)

코비드-19이 알려진뒤 일년이 지나서야 백신 접종을 미국에서 받으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지만 어느정도 안도감을 느끼게 됨은 사실이다.  접종이 미국에서 몇달전부터 시작되면서 등록을 하였지만 그 어느곳에서도 가능하지 않아 예약을 잡지 못하고 있다가 우연히  와이프와 함께 오픈 슬롯을 찾아서 등록을 하고 맞게 되었다.

파이저나 모더나 아니면 J&J중에 선택을 할 수 있는게 있었지만 2번을 접종을 받는 파이저나 모더나 백신중에 하나를 맞게 된다고 연락이 왔다.  서류는 접종 카테고리 순서에 맞는지를 확인해 주는 서류와 웨이버 등인데 카테고리 순서를 증명하는 서류는 확인하지 않고 바로 본인인지 확인하면 접종이 된다. 아무래도 이미 중요한 필수직들은 대부분 접종이 된 상태인지라 이차 순번과 노인들 우선 순위이기에 굳이 시간을 들여 카테고리 순위에 관련된 서류를 확인하지 않고 예약이 되면  본인인것만을 확인뒤에 접종이 되는 것 같다.

접종후 4-5시간 후부터 주사맞은 부위가 아프기 시작하면서 잠을 설치게 되었다. 아무래도 주사맞은 부위가 아파서 그쪽으로는 눕지도 못하고 심장 박동이 약간 빨라진 것 같은 기분도 들어서 인지 주사를 맞은 날은 밤새 제대로 잠에 들지 못했던 것 같다.

2차 접종은 4주뒤로 잡아주었다. 파이저는 3주 뒤에 2차 접종을 하지만 모더나 자체가 일주일 더 뒤에 하는 정확한 이유는 알수 없다.  또한 J&J는 한번의 접종으로 쉽게 끝난다.

물론 이차 접종을 하는 파이저나 모더나의 경우 보다는 면역율이 떨어지지만 한번의 접종으로 수비게 70% 정도의 면역율이면 차라리 안맞는 것 보다는 코비드를 약화 시키는 데 아무래도 큰 일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현재 미국 특히 일리노이주는 접종 순위와 관계없이 모든 시민들에게 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연령이나 직군에 관계없이 백신만 있으면 누구든 예약과 동시에 접종이 된다.  이순간에는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어떻게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일단 전국민이 가능하면 많이 접종하면서 면역률을 높이는게 최선일 것이다.

이 순간에 최고의 관심사는 당연히 백신의 지속성일 것이다. 안전성이나 효율을 따지기 보다는 전국민의 백신접종과 이에 따른 코비드의 면역력을 높여 주는 것만이 본인과 가족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