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hythm Section을 보고

오랜만에 새로 개봉하는 서스팬스(Suspense)영화를 보게 되어서 살짝 설레였다. 개봉한 지 얼마 않되었지만 상영방에는 그리 많지 않은 사람들이 있어서 살짝 불안했다.  재미가 없어서 일까?

주연으로 나오는 Blake Lively 의 가장 최근 인상적인 영화로는 The Shallows 였다. 괴물 상어와  싸우는 연약한 여자지만 결국에는 살아 남는 내용이다.  이 영화도 비슷하게 가족들 모두 비행기 사고로 죽지만 혼자 남아서 비행기 사고의 실체를 알아내고 복수를 하면서 끝낸다. 


요즘 나오는 다른 영화처럼 남자를 완력이나 뛰어난 무술로 완벽하게 이겨 내는 것이 아니라 조금 훈련받은 여자 군인이 아슬 아슬 하게 모든 싸움을 간신히 이겨나가는 어떻게 보면 사실적인 묘사들이 많았다. 하지만 액션이나 서스팬스물 다운 상상을 벗어나거나 액션 장면이 웅장하다던가 사람들이 추측하기 쉽거나 그래서 반전을 이끌어 가는 그런 내용들의 전개가 조금 아쉬웠다고나 할까 무언가 서스팬스 영화로는 한참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고 본다.

단지 주연으로 나오는 Blake Lively가 여러가지 모습으로 바뀌는 역활에 제대로 연기를 했다고 해야하나 할 정도의 깊이 있는 내용이 없었다고 느꼈다. 추천해 주고 싶은 영화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