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자동차 구입하기(바가지 피하는 법)

미국에서 살면서 자동차만큼 필요한 것이 없듯이 자동차 사고 파는것이 쉽지많은 않다. 요즘은 인터넷 정보가 풍부하여 각종 리뷰나 가격등을 인터넷에서 사전에 조사하거나 딜을 하여  딜러쉽에는 가서  사인만 하면 되면 굳이 세일즈맨하고 흥정하지 않아도 되는 시대다. 하지만 어찌 되었든 딜러샵에 가서 차를 운전해보고 봐야 하는 관계로 어찌 되었든 딜러샾에 가야 하기에 거기에 있는 영업사원들과 거쳐야 하는 과정들은 마찬가지이다.

요즘같이 차들도 기술이 발전하여 빠른 시간내에 같은 차종에 모델및 기능들이 순식간에 바뀌어서 리스형태의 차량구매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기도 하다. 처음에 비용부담은 많지만 신차로 쉽게 바꿔 탈수 있고 새로운 기능들을 쉽게 쓸수 있기때문이다.

거기에다  갖고 있던 차의 트레이드가 끼면 더 쉽지 않다.  여기서 몇가지 자동차를 트레이드 할 경우 생기는 비용과 택스 등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혼돈이 있기에 좀더 상세히 적어 놓고자 한다.  이는 주마다 세법등이 다르니 모든 주에 해당되는 것은 아니고 일리노이주에 해당되는 내용임은 상기하며  차를 트레이드인할때는 모든 내용을 꼼꼼히 체크함이 원칙이기에…

먼저 본인이 갖고 있는 차, 즉 트레이드인을 하려고 하는 차는 꼼꼼히 점검하고 외관을 확인하여, 딜러샾에 가지고 가기전에 좋은 인상을 갖게 해서 몇백불이라도 더 받을 수 있는게 원칙이다.  인터넷에서도 트레이드인 가치를 미리 알려주는 것들이 있지만 이보다는 카멕스(Carmax)에 차를 가져가서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카맥스에 차를 가져가서 밸류를 알고 싶다면 불평없이 바로 검사에 들어간다.  시간은 약 30분 정도 기다리며,  끝나면 서류로 일주일간만 가격을 보장한다는 내용과 차의 가격을 알려준다.  물론 거기서 차를 바로 카맥스에 팔면 차에 대한 세금을 낸다고 생각하지만 절대로 잘못된 상식이다.  이미 살때 차에 대한 택스를 내었기에 따로 차를 판매한부분에 대해서는 택스를 내지 않는다.

하지만 여기서 재미 있는 내용이 있다. 만약에 차를 카멕스에서 팔아서 돈을 받고 다른곳에서 차를 새로 산다면 차를 팔은 가격만큼에 대한 세금 감면을 못받는 다는 것이다. 즉 카멕스에 판 가격이 $10,000이고 새로 사는 차의 가격이 $20,000이면  $20,000에 대한 세금 모두를 다 내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금 이해가 덜되는 부분이긴 하지만 세금이 10%라고 하면 $2,000을 세금으로 다 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카맥스에서 팔지 않고 견적을 받은 서류를 갖고 딜러샾에 가서 트레이드인을 할 경우는 다른 이야기가 된다.  이때는 트레이드인 가격의 $10,000 제한 나머지 $10,000에 대한 부분만 세금으로 낸다. 즉 $1,000로 줄어들게 된다.

그래서 가능하면 카멕스(Carmax)에서 견적을 제대로 받아서 이를 십분 활용하는 것이 여로모로 도움이된다.  차 가격을 깍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 갖고 있는 차의 가격을 제대로 받아서 이에 대한 택스까지 도움을 받는다면 이중으로 도움이 된다고 보면 된다.

자동차도 집과 마찬가지로 신중하게 구입을 하여야 하지만 어떻게 하든 새차를 구입하는 순간부터 차의 가격은 떨어지게 되고  사는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새차라서 기분이 좋을뿐 집의 가계상 지출면으로 보면 돈이 새는 가장 큰 부분일 것이다. 차는 안전하고 고장이 적은 차를 싸고 오랫동안 타고 다니면 이득일 수 밖에 없다.

그외에 자녀들을 둔 가정이라면 아이들 차구입시에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마련이다.  자동차만큼 새것을 구입하고 나서 감가 상각이 심각히 되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자녀들의 차로는 가격도 중요하지만 안전이 최우선 이긴 때문에 가능하면 안전을 고려한 차량을 구입하는게 원칙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눈이 많이 오거나 지형이 험한 지역은 아무래도 4륜 구동이 되고 길에서 가다가 설 정도의 오래된 차는 불안하기 때문이다.  또한  중고 자동차가  선택의 일순위일 것이다.  

아이들은 아무래도 첫 운전자이기에 운전이 미숙할 수 밖에 없고 새로운 운전 환경에 적응하는데 최소한 일년 정도는 걸리기 때문에 새차의 경우는 여기 저기 받거나 받히거나 하기가 일상이기에 중고차로 이런 부분들을 부담 없이 감당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가격이 싸서 정비가 제대로 않된 차라면 타이어등 그밖의 중요한 부품들을 정비하면서 들어가는 비용을 따질때 너무나 싼 중고차의 선택은 잦은 수리 비용과 정비소 방문으로 인한 실패로 돌아 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모든 것들은 안전과 예산을 최적으로 고려한 선택을 해야 함이 원칙이다.  

또한 자녀들의 차를 구입하면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자동차 보험이다.  차종과 연식등에 따라 보험비가 하늘과 땅차이기에 구매전에 보험사에 물어봐 대략적인 보험비를 미리 산출해서 예산에 반영해야 한다.


 

다음은 위에서 순서 없이 거칠게 설명된 부분들을 간략하게 차를 구입하기 위해서 해야 할 부분들을 정리하였다

1.자동차 구입 전 준비 사항들

  • 차를 구입 하기 전에 필요한 이유와 원하는 기능및 사양들을  꼼꼼히 기록한다.
  • 전문가들 조언하는 자동차에 관련된 비용은 가정의 수입의 25%를 넘지 않도록 하는것이  원칙이다. 이에 따른 월 페이먼트등 자동차 보험비 와 고정 수리비등을 충분히 고려해서 예산을 정한다.
  • 이제 예산이 갖추어 졌으니 새차인지 중고차 인 아니면 리즈(Leasing)을 할것인지 예산이 정해지면 여러가지 선택이 주어지게 된다.
  • 이제는 위의 결정에 따른 선택을 여러가지의 차종과 옵션에 따라 구분하여 가격과 리뷰(Review)를 리서치 한다. 이때가 가장 즐거운 시간일 것이다. 자동차를 리서치하면서 새로운 옵션과 기능및 여러가지들을 배울수 있기 때문이다. 이 리서치를 하기 위해서 많이 방문하는 웹사이트들로는 다음과 같다.  www.truecar.com,www.edmunds.com,www.cars.com,www.kbb.com,www.jdpower.com, www.carmax.com 등이 대표적 웹사이트 일 것이다
  • 만약에 은행등에서 미리 융자에 대해서 확인 받을 수 있으면 더 욱더 좋다.
  • 트레이드인(Trade-in)경우이면 미리 가격을 확인해서 어느 정도의 가격을 받을 수 있을지 확인해 놓아야 한다. 제일 좋은 방법으로는 carmax에 직접 차를 가져가 미리 견적을 받아 놓으면 15일까지 유효한 증명서를 발급해 준다.

 

2.자동차를 구입 하는 과정들

  • 자동차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발품을 많이 팔아야 한다. 귀찮거나 짜증이 나는 작업이기는 하지만 이를 피하기는 쉽지 않다. 여러개의 딜러쉽을 미리 예약하고 이메일로 시간을 정해서 테스트 드라이브 시간을 정하거나 가격등에 대해서 꼼꼼히 미리 확인한다. 제일 좋은 방법은 직접 가서 운전해 보면서 차의 성능과 기능들을 직접 확인하고 사진과 인터넷에 광고된 내용과 다른 점들을 확인 하는 것들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중고차의 경우는 딜러들이 디테일 즉 사람으로 따지면 화장을 잘해 놓아서 기능상  혹은 기계적 결함들을 발견 못하고 그냥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실수들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 각종 프로모션이나 파이낸스상 어떤 도움이 있는지 즉 융자 이자율이든지 기간등 여러가지 혜택들을 꼼꼼히 챙겨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
  • 제일 중요한 부분으로 자동차 가격을 깍는 것인데 요즘 이부분은 쉽지 않은 부분이다. 예전에는 인터넷등 정보 공유 사이트나 위의 사이트 들 처럼 좋은 정보를 갖기 쉽지 않아서 가격을 깍는것이 중요한 과정 중의 하나 였지만 요즘 시대에는 깍기 보다는 바가지를 쓰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또한 자동차의 트레이드인의 경우는 가격을 깍기 전까지 밝히면 않된다.
  • 마지막의 중요한 과정으로는 많은 시간을 소비한 딜러에게 미안해서 딜러샵을 나서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소비자로서의 최대한의 행사이기에 마음에 들지 않으면 바로 문을 박차고 나올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부분을 잘해야 자기가 원하는 차를 원하는 가격에 구할수 있기 때문이다.
  • 영어에 자신이 없으면 영어를 잘하고 차를 사는데 경험이 많은 분들과 함께 딜러를 방문해서 딜을 하는 것이 바가지를 쓰지 않고 차를 살 수 있는 방법중의 하나이다.
  • 차를 사는데 조급하거나 어느 한차에 꽃혀서 있으면 않된다. 확실하게 딜을 갖기 전에는 본심을 보여서는 않된다.

3. 자동차 구매 계약

  • 자동차 구매 계약서 및 융자 서류에 사인하는 순간까지 방심하면 않된다. 서류에 얼토 당토 않은 워런티 연장등 이상하게 서류를 꾸며서 바가지를 씌우기 때문이다. 꼼꼼히 서류들을 읽어보고 확인해서 나중에 바가지를 쓰는 경우를 막아야 한다.
  • 트레이드인 경우는 기존의 차에 대한 견적서류나 그밖의 핑크슬립등 서류나 예비 열쇠등을 잊지 말고 챙겨야 한다.

 

One thought on “미국에서 자동차 구입하기(바가지 피하는 법)”

  1. 저희 동네 카맥스의 경우 중고차 가격을 너무 낮게 책정해줘서 저는 다른 곳에서 팔았습니다. 요즘 카맥스도 예전같이 차의 가치를 높게 주지 않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