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우한 바이러스 후유증

코로나변종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창궐하고 전세계적으로 이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자의 뉴스로 난리가 났다.

한국에서도 감염자 숫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고 마스크가 동이 날 정도로 인구 밀도가 높고 면적이 작은 나라이기에 더 심하게 난리다. 중국사람들의 입국을 법적으로 제재한다고 하고 여러가지 말들이 많다.

이런 일들이 남의 일같지 만은 않은게 외국에서 특히 미국에서 사는 나같은 동양사람들은 여러가지의 일을 경험한다.

이곳 미국에서는 동양사람들처럼 생겼다 싶으면 중국사람처럼 여기고 사람들이 밀집한 지역서 우리를 보면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지만 바이러스를 품은 중국사람인것 처럼 오해 할것이다. 거기에다 기침이라도 한다 치면 이건 눈에 쌍심지를 쳐들고 불쾌한 표정을 짖기 쉽상이다. 그냥 웃고 지나갈 일들이 아닌게 가뜩이나 알게 모르게 인종 차별을 하는데 더욱 더 이상한 눈으로 쳐다 보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에서 작년도(2019-2020)에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들이 만명에 이른다.  미국에서는 이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보다도 독감이 더 무섭다는 현실이다.  단지 이 변종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창궐하고 세계적으로 퍼진다고 하지만 한국에서는 이로 인한 사망자는 아직도 한명도 없다는 사실이다.  물론 신종 바이러스고 처치가 바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심각한 상황에 이르게 되어 사망에 까지 간다고 하지만 이는 어느 심한 독감과 그리 큰 차이가 없다고 본다.

아직 백신도 없긴 하지만 제대로 된 치료로 사망에 가는 것을 최대한  막고 각종 예방에 최선을 다하면 그리 어렵지 않게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 보는 관점은 모든 것을 극단적으로 몰아치는 한국의 언론이나 사회에 매번 놀라울 따름이다.

그런데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또 다른 현실들이 미국에서 사는 한국인들에게 보여준다. 바로 수 많은 미국에 사는 중국 사람들이 각종 한국 대형 소형 수퍼마켓을 점령하다 시피 진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관련 식료품점 및 식당들을  혹시나 모를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가지 않고 한국 식료품점이나 한국식당으로 몰려 들기 때문이다. 장사가 갑자기 잘되는 미국의 한국 수퍼마켓 식료품점들은 장사가 잘되기에 환호성을 올리겠지만 기존의 한국사람들은 이런 기현상이 놀라울 따름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