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with Samsung Galaxy Watch3 & Apple Watch(삼성 갤럭시 워치3 를 애플 아이폰에서 애플워치와 함께 사용하기)

오랜 기간동안 애플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사용하다보니 애플의 디지털적인 페이스도 그렇고 전체적인 디자인이  시간이 지날수록 밍밍해지기 마련이라 삼성 갤럭시 워치3를 프로모션 기간중이라 싼 가격에 살 수 있어서 아이폰에 연결이 가능하다고하니  연결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먼저 아이폰에 연결하기전에 몇가지 안되는 기능들이 있는데… 굳이 안되는 기능들을 따지기 전에 아날로그 디자인 자체와 큼직한 스크린으로 타이젠 OS가 주는 로테이션 네비게이션 기능 등이 애플워치에서 제공하는 기능보다는 신선하게만 느껴졌다.

단점으로는 ECG 및 혈압체크 기능 등이 아예 미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제품에서 사용을 막아 놓았기에 삼성폰이나 앤드로이드에서 사용되는 기능들이 안되기에 굳이 특별히 다른 기능들의 장점을 살릴수 없기 때문에 기능상으로는 크게 다르게 장점이나 단점이 있을 수 없다.

먼저 애플폰에서 갤럭시 워치3는 간단히 연결된다. 애플스토어에서 갤럭시 워치 앱을 다운받고 페어링을 시도하면 어렵지 않게 연동이 된다.

그럼 모든 노티스 즉 전화나 메세지, 카카오톡 등을 받을 수 있고 읽을 수 있다.  그정도면 아이폰에서 갤럭시 워치를 연결해서 쓸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 단지 문제는 기존에 연결 되었던 애플워치와 어떻게 사이좋게 사용하는지가 관건이었다.

일단 삼성 갤럭시 워치3가 연결되면 블루투스로 연결되면서 기존의 블루투스로 연결된 애플워치와 믹스가 되어 노티스를 전부 갤럭시 워치3에서 오버라이드한다. 즉, 애플워치는 노티스를 쉐어 받지 못하면서 공중에 떠있는 스탠드어론 모드로 바뀌어져 있다. 이 부분을 확실히 만들기 위해서 연결된 애플워치 모드를 에어플레인 모드로 바꾸어 주면 갤럭시워치가 정상적으로 제대로 작동한다.

반대로 애플워치를 사용하게 되면 갤럭시 워치를 에어플레인 모드로 바꾸어주고, 애플워치를 다시 에어플레인 모드에서 정상모드로 바꾸어 준다. 이런식으로 사용때마다 바꾸어주면 노티스 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단지 갤럭시 워치3는 다시 정상모드로 바뀔때마다 새로 페어링을 해야하는 부분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존에 있던 블루투스 페어링모드를 아이폰에서 지우고 하면 손쉽게 페어링이 된다.

 

코로나 시기에 한국 방문하기(4) – 자가격리 시설/보건소방문

격리시설에는 밤늦게 도착한터라 하루밤 지나고 오전 9시에 보건소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보건소와 격리지와의 거리가 도보로 10-15분 거리라 마스크 쓰고 조심히 걸어서 오라고 합니다.

보건소에 도착하여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검사를 마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 자가격리대상자를 위한 생활수칙 안내문 등이 담긴 백을 받았습니다. 보건소에서 코로나로 인해 고생하시는 분들 너무 고맙네요.

다음날 오전에 문자로 음성통지서를 받았습니다. 매일 하루 두번씩 자가격리앱으로 본인의 건강상태를 보고해야하고요, 오전 9시와 오후 3시에 담당자분께서 전화를 하셔서 건강을 체크하십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에 해외입국자 격리통지서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