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대한항공 한국행 마일리지 항공권 예약 취소/환불 진행 후기

미국 시민권자가 미국에서 한국으로 직계가족 방문시 자가격리 기간이 7일로 단축된 시기가 2022년 2월 4일부터였다. 그 이후 7일 격리를 감수하고 한국방문을 한 지인분들이 많이 계셨지만 나로서는 여전히 자가격리할 자신이 없었다. 자가격리 면제를 기다리는 와중에 오늘 다소 희망적인 뉴스가 들려왔다.

3월 9일이 한국의 대통령 선거일인데 바로 그 주말즈음해서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면제될수 있고 자세한 세부사항을 발표한다는 내용이었다. 작년에 잠깐 몇달간 자가격리면제제도가 있었을때는 한국행 비행기 티켓과 면제신청서, 가족관계증명서, PCR 음성확인서 등 몇가지 서류를 영사관에 이메일로 업로드해 접수신청을 해서 격리면제서를 발부받는 시스템이 실행되었었다. 이번에도 같은 절차를 거쳐 면제서를 발부받아서 한국입국을 해야하는지 아니면 좀더 간소하게 바뀌게 될런지는 발표를 기다려봐야 할것이다.

이 와중에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사용하여 돌아오는 티켓(인천출발 미주도착)을 이미 두어달전에 미리 예약했었는데 이제는 예약일이 거의 한달앞으로 다가온터라 아직도 미국출발 항공권 구입을 망설이기에 기존 구입한 귀국편 마일리지 티켓을 취소하기로 결정하였다. 두달전만해도 인천에서 출발하는 비행편의 좌석이 이코노미석 밖에 보이지 않았고 프레스티지 좌석이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 최근 몇일간 좌석을 확인해보니 5월초까지 비지니스 마일리지 좌석이 많이 보이기 시작했기에 차후 출발일이 결정되면 귀국편도 그때 구입하기로 하였다.

마일리지 항공권 취소는 대한항공 홈페이지에서 로그인후 ‘나의 예약’ 으로 들어가 예약된 일정을 클릭한후 예약 취소/환불 버튼을 클릭하여 진행하였다.

날자가 40여일이 남은터라 기존 비지니스석 구입시 사용했던 62,500마일에서 3,000 마일을 차감한 나머지 59,500 마일을 돌려준다고 한다. 수수료는 예약시 사용한 크레딧카드로 전액 환불될 예정이다. 마일리지 티켓 취소시 마일리지가 본인 계좌에 다시 들어오는 시간이 몇일 걸린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다행히도 취소진행을 모두 마치자 3000마일이 제외된 나머지 59,500 마일이 바로 계좌에 들어온것을 확인하였다.

이번 주말에 격리면제에 관해 확정된 뉴스에 따라서 다시 한국행 티켓 발권을 해보려 한다.

미국에서 아멕스 크레딧카드 Fraud 차지 관련 해결 후기

아멕스나 체이스 그리고 기타 거래은행에 로그인을 하면 첵킹어카운트, 세이빙 어카운트, 그리고 크레딧카드별로 알림 설정(notifications)을 하도록 되어있다. 요즘 신용정보사기관련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데 한국에도 보이스피싱 문제로 노인분들을 비롯해 누구나가 한번쯤 사기성 이메일이나 문자 등을 받아본적이 있을것이다.

알림 설정은 되도록이면 모든 거래내역에 알림이 나오도록 문자나 이메일 등을 꼭 설정해야만 한다. 특히나 자주 사용하지 않는 카드라도 Fraud 범죄에 이용당할 수 있기에 사용내역 알림은 필수이다.

아멕스의 경우 문제가 있는 거래가 생길 경우 아래와 같이 알림이 온다.

이메일 제목은 A recent charge attempt requires your attention 이다. 만일 본인이 쓴 내역이 맞다면 Do you recognize this attempt? 아래로 Yes 버튼을 클릭하면 되고, 아니면 Speak to Rep 라고 쓰여진 버튼을 클릭한다. 나의 경우 클릭을 하니 The concern on your account cannot be resolved online. Please call 1-800-824-9289 at your earliest convenience. 라는 메세지가 나와서 바로 전화를 걸었다.

간단한 개인정보(소셜넘버 뒤 4자리, 카드 뒤 5자리)를 입력한후 상담원과 연결이 되었는데 Full Name 을 물어보고 바로 계좌 정보를 확인한후 잘못된 거래내역에 대해 이미 알고 있고, 본인이 사용한것이 아닌지 다시한번 확인을 한후 새로운 번호의 카드가 재발급될것이며 빠른 배송으로 보내줄것이라고 안내를 받았다.

이번 Fraud transaction 내역은 WAYFAIR STRIPE PD 에서 $4,655.45 를 온라인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이전에도 Fraud 거래가 몇번 있었지만 이처럼 천불이 넘는 큰 액수로 당한것은 처음이다.

상담원과의 통화가 끝난뒤 바로 아멕스로부터 신용카드 재발급 관련 통지 이메일을 받았다. 익스프레스로 이틀뒤에 받게 될것이라고 한다.

새로운 넘버의 신용카드를 받게되면 가장 먼저 할일은 아래와 같다.

1. 주기적으로 청구되는 요금에 해당카드를 넣어둔 곳이 있다면 카드 수령후 정보 업데이트할 것!

2. 전화기에 digital wallet 혹은 apple pay 에 해당 카드 정보 업데이트할 것!

위의 두가지는 상담원이 알려준 것인데 기타 다른 유의할 점은 없는것 같다.

다른 주의사항은 Fraud 관련 알림을 받았을때 이것조차 사기일 가능성도 있으니 꼭 해당은행에 온라인으로 로그인 혹은 앱으로 로그인해서 알림을 받은 거래내역이 일치하는지 확인한후 은행과 연락을 취하길 바란다.

[업데이트]

정확히 이틀뒤에 새로운 아멕스 카드가 도착하였다. 페덱스 익스프레스로 이틀 배송이었다. 편지에 써있는대로 아멕스 홈페이지에서 activate 을 하면 바로 사용 가능하다. 그리고는 몇일뒤에 pending 상태였던 $4,655.45 는 보이지 않았다. 아멕스나 체이스의 fraud 대응방식은 여전히 매우 만족스럽다.

미국에서 Zelle 로 쉽게 돈을 주고 받기 – 개인 혹은 비지니스 모두 가능

미국에서 대학생들이나 직장인들 사이에서 Venmo 를 이용해 돈을 쉽게 주고받고 첵킹어카운트를 연결하여 펀드를 옮겨 사용한지도 한참되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벤모앱은 개인간의 물품교환에도 많이 사용되지만 첵킹계좌를 연결하지 않고 크레딧카드를 연결해놓으면 수수료가 나간다.

나의 경우 벤모앱이 보안상 취약한 점이 있어 해킹된 사례를 많이 접했기에 사용량이 점점 줄어들게 되었다.

최근 몇년전부터는 Zelle 가 새롭게 등장해 은행 어카운트에서 바로 셋팅이 가능하며 이름, 전화번호 혹은 이메일, 이 두가지 정보만 알고있으면 개인 혹은 비지니스 이체까지 쉽게 이용이 가능하기에 현재 가장 편하게 사용하는 현금거래 수단이 되었다.

주변에 보면 젤르 사용에 있어 실수를 많이 하는 경우를 보았기에 몇가지 팁을 전하고자 한다.

  1. Zelle 는 모든 은행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아니다. 본인이 사용하는 은행에서 서비스를 하지 않으면 젤르 서비스가 가능한 다른 은행에 계좌를 오픈해야한다. Zelle 는 첵킹뿐만 아니라 세이빙 계좌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2. 젤르 셋팅할때 전화번호를 사용할지 이메일을 사용할지 둘중 하나만 정하면 된다. 만일 두개 은행에서 각각의 젤르를 사용하고자 한다면 각각 다른 전화번호 혹은 이메일을 지정하면 된다.
     
    실수로 같은 정보를 넣게되면 먼저 젤르가 셋업된 은행에서는 서비스가 불가능해진다. 제일 처음 젤르셋팅시 전화번호를 사용했다면 그다음 은행에서의 젤르 셋팅에선 이메일을 사용하기 바란다.

  3. 이미 사용중인 젤르에서 정보를 새롭게 업데이트 할경우, 즉 전화번호를 바꾸거나 이메일을 바꾸게 되면 바로 이체가 불가능하다.
     
    일반적으로 정보를 수정한뒤 한달의 유예기간이 지난후에야 젤르 사용이 가능하니 이점은 꼭 알고 업데이트를 하는것이 좋다.

[추천앱] UA 마일이 당장 필요할때 – United MileagePlus X 앱을 통한 eGift Cards 구입 및 사용법

외출시 필요한 제품을 바로 구입해야하거나 식당에서 카드를 사용하기전에 United MileagePlus X 앱에서 eGift cards 내 적립 포인트를 확인해보자.

물론 AMC 극장이나 Jiffy Lube 같은 서비스업종, 디지털 콘텐츠 (Apple Gift Card, Google Play, Nintendo eShop 등), 그리고 Airbnb, Uber 기프트카드도 가능하다.

단, 사용하기 전에 식당의 경우 아멕스 골드카드는 식당 포인트 4배적립, 체이스의 프리덤 언리미티드(Chase Freedom Unlimited)나 프리덤 플렉스(Chase Freedom Flex), 사파이어 리저브(Sapphire Reserve)는 식당에서 3배 적립이기 때문에 만일, 해당 카드를 가지고 있다면 MileagePlus X 앱에서 3배이하 일때는 UA 마일이 당장 필요한게 아니라면 별 의미가 없다. 누구에게 선물하는 것으로는 물론 좋은 방법이겠지만 내 마일을 얻자고 비슷한 마일 적립을 진행하기엔 괜히 복잡하기만 하다.

실례로, TJ Maxx 쇼핑을 하다가 원하는 제품을 선택하고 반품의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경우는 망설이지말고 바로 United MileagePlus X 앱을 열어 TJ Maxx eGift Card 를 구입하자. 해당 액수보다 약간 적은 금액으로 선택한다.

왜냐하면 좋은 딜이라고 기프트카드를 큰 액수로 계속 구입하다보면 실제로 사용할 기회가 없어서 못쓰거나, 잊고지내다 사용하지 못할 확율이 높기때문이다. 게다가 점점 온라인 범죄가 급증하다보니 기프트카드 잔액이 어느날 사라져버리는 일도 흔한 일이 되었다.

TJ Maxx eGift Card의 경우 사용금액에 5배의 마일을 적립해준다. 크레딧카드로 바로 구입을 하면 5배의 마일이 UA 어카운트에 바로 적립이 되는것이다.

실제로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UA 마일이 조금 모자른 경우는 MileagePlus Shopping 이나 MileagePlus Dining 프로그램은 카드금액이 포스팅 된후 적립이 되어 보통 2,3일의 기간이 소요되지만, eGift Cards는 바로 마일이 적립되므로 긴급으로 마일이 필요할땐 전자상품권이 최고의 선택이 된다.

기프트카드 구입이 진행되면서 카드정보를 입력하고, 전자상품권이 발송되는 이메일을 입력하게 된다. 선물을 받는 이메일도 나의 이메일을 넣고 진행해보자. 구입되자마자 바로 구입자의 이메일과 선물을 받은자의 이메일로 확인 메일이 발송되며 사용가능한 바코드와 핀넘버가 담겨있는 링크를 받게된다.

제품 계산시 사용방법은 카운터에서 스마트폰으로 받은 이메일을 열어 상품권 링크를 클릭한후 해당 바코드를 캐시어에게 보여주어 스캔하고나면 핀넘버를 물어보는데 그때 바코드 아래에 적혀있는 핀넘버를 알려주면 된다.

United MileagePlus X 관련 UA 홈페이지 안내 링크는 https://www.united.com/ual/en/us/fly/mileageplus/earn-miles/mileageplus-x.html 이다.

UA 마일 쉽게 모으기 MileagePlus X App

아이폰 사용자 애플 앱스토어 링크 : https://apps.apple.com/us/app/mileageplus-x/id928624751

안드로이드 사용자 구글 플레이 링크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nited.mpx.app

미국에서 크레딧 카드를 신청하기전 유의해야할 팁

한동안 체이스 은행에서 발행하는 크레딧 카드는 카드를 쓰면서 쌓이는 포인트로 대한항공의 마일리지로의 트렌스퍼가 가능해서 한국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었습니다. 특히나 대한항공의 경우 마일리지를 가족들과 공유할수 있도록 하여 미국 어느 항공사에는 찾아볼수 없는 가족 공유 마일리지 제도로 고국방문을 꿈꾸는 분들에게 체이스 크레딧 카드와 더불어 멋진 조합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체이스와 대한항공과의 상호 마일리지 연계 프로그램은 아쉽게도 2019년 중반에 막을 내리게 됩니다.

2016년 8월경 체이스에서 기존의 인기 상품인 사파이어 프리퍼드 카드의 고급버젼인 사파이어 리저브 카드를 연회비 450불의 프리미엄 카드로 각종 여행객들이 혹할만한 베네핏을 가지고 등장하였고 또한, 체이스의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크레딧 카드 오픈은 즉, 사이닝 보너스 포인트로 공짜 여행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모두에게 심어주었습니다.

이에 체이스에 견제하고자 아멕스나 기타 시티 카드 등 다른 은행에서도 파격적인 보너스 포인트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을 유혹하기 시작했습니다. 은행간의 경쟁이 과열되면서 크레딧 카드는 많은 사람들에게 화두가 되었고 체이스 은행은 엄청난 프로핏을 발표하게 됩니다.

각종 언론이나 블로거들이 앞다퉈 크레딧 카드의 베네핏을 언급하게 되고 이에 혹하여 크레딧 카드를 신청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현실에 카드 신청하기 전에 알아두셔야 할 몇가지 사항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미국에서 크레딧 카드는 개개인의 재정상황을 고려하여 본인이 꼭 필요한 카드를 시기적절하게 신청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높은 사인업 포인트에 현혹되지 말고, 본인의 신용점수를 미리 알아보고, 앞으로 주택구입이나 자동차를 구입하거나 학생 융자 등의 돈을 빌려야 하는 상황이 있는지를 고려하셔야 합니다. 신용평가기관을 통한 잦은 크레딧 체크는 본인의 신용점수 하락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신용카드를 너무 한꺼번에 너무 많이 신청하면 신용등급(credit score)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같은 시기에 주택융자등을 받을때 높은 신용등급이 낮아 높은 이자율로 얻는 불이익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또한 인컴에 비해 큰 지출이 계속되는 경우나, 신용카드 한도액에 비해 한도액 가까이 카드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개인 신용점수에 좋지 않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