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치킨핑거 추천합니다. Raising Cane’s

코로나 이후로 온라인이나 앱으로 주문하고 인스토어 픽업이나 커브사이드 픽업으로 음식을 주문하는 일이 많아졌는데 그 가운데에서도 가끔 별식으로 많이 먹는 치킨맛집을 소개합니다. 뼈가 없는 치킨핑거가 주 메뉴로 치킨핑거, 프렌치프라이, 코울슬로, 샌드위치, 텍사스 토스트, 각종 음료수, 그리고 케인소스가 전부입니다.

특히 케인 치킨을 좋아하는 이유로는 튀김옷이나 치킨이 염분이 적어 다른 치킨에 비해 짠맛이 덜하고, 치킨과 더불어 주문하는 케인 소스 맛이 치킨과 잘 어우러져 치킨의 풍미를 더하게 됩니다.

2020년 가을에만 해도 온라인이나 앱으로 주문이 불가능했는데 팬더믹이 오래되고보니 드디어 앱으로 주문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샌드위치는 사진과 같이 햄버거빵사이에 세개의 치킨핑거와 상추, 케인소스가 들어있습니다.(840칼로리)

케인소스는 개별로 오더하게되면 37센트 ($0.37) 로 190칼로리…

파티용(Tailgates)으로 25개 / 50개 / 75개 / 100개 등의 치킨핑거 팩키지가 있으며 케인소스도 포함된 가격입니다. 아래는 25개 치킨핑거와 8개의 소스 포함으로 가격은 $33.99 이며 앱주문하니 준비되는 소요시간이 20분으로 나오네요.

홈페이지 : Raising Cane’s (https://www.raisingcanes.com)
온라인 주문 : https://order.raisingcanes.com
애플 앱스토어 : https://apps.apple.com/us/app/raising-canes-chicken-fingers/id1530642656
구글 앱스토어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raisingcanes.ordering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인한 삶의 변화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적으로 화두로 떠오른건 – 내가 코로나 뉴스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건 – 2020년 새해가 밝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중국쪽에서 먼저 외국인 입국 제재를 발표하고, 일본 크루즈 여행객들이 단체 감염이 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때만해도 아침 출근전 습관적으로 켜놓은 뉴스에선 그저 아시아쪽에서 발생하는 우한(Wuhan) 바이러스라고 떠들며 잠깐 보도되는 정도였다. 그후 차츰 감염자를 카운트하기 시작했고 중국에선 매일 몇천명씩 감염이 되어 감염자 그래프는 끔찍한 급상승 곡선을 그리며 치솟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하게 된다. 이때부터 한국의 가족들이 걱정되기 시작…

2020년 3월 26일… 이젠 미국이 세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제일 많은 일등 국가가 되었다. 2등이 중국… 이건 올림픽이 아니다. 최강국을 가리는 경쟁도 아니고… 미국은 지금… 몇달전 중국이 그려낸 상승곡선을 그대로 따라 가파른 곡선을 그리며, 이젠 가까운 지인들의 감염소식까지 들려오는 단계가 되었다. 정말 끔찍하다.

Lock Down (Stay-at-home) 을 선포한 주가 이젠 한두개가 아니다. 캘리포니아를 시작으로 뉴욕, 뉴저지, 워싱턴, 일리노이 등 열개주를 넘어섰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글을 이전에 한번 올렸지만 곧 잠잠해지려니 생각했고, 그렇게 되길 희망했고, 이런 우울한 이야기를 쓰게되지 않길 바랬었다.

락다운된 주에서는 병원이나, 마트, 은행, 주유소 등 최소한의 볼일 이외에는 모두 집에서 가족들과 외출을 줄이며 지내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식당은 모두 딜리버리와 픽업만 가능하다. 미국생활 이십년이 넘었지만 이런 일이 일어날줄 누가 알았겠는가! 처음엔 사망자들이 주로 연장자들이 많았지만 이젠 십대들도 확진후 사망이라는 뉴스도 나온다. 이젠 나이불문, 모두에게 위험한 바이러스가 되어버렸다.

미국 전체가 혼란스럽다. 출근하던 직장인들은 재택근무를 하고, 학생들은 짧은 봄방학이 아닌 무기한 온라인 수업으로 연장되었고 주마다 다르지만 언제 정상적인 학교 수업이 이루어질런지는 4월초에서 5월초가 되고, 어떤 주는 가을학기부터 시작된다는 발표까지 하였다. 지금 미국내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선 락다운이 아니었다면 어떠했을지 상상만해도 끔찍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