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직장 잡기 (미국 직장에서 동료들과 잘 지내기)

세상 어느 곳이나 마찬가지 이지만 직장 동료, 상사, 또는 후배들과 잘 지내야만 직장 생활을 편하게 잘 할 수 있기 마련이다.
본인은 고문관이 아닌 성격 좋고 남들과 지내는 모나지 않은 성격이라고 생각하고 있겠지만 천성적으로 미국인들이 개인주의 적이고 정이라고는 별로 찿아 보기 쉽지 않은 환경이라 까닥하면 회사 동료들과의 불화로 직장을 그만 두기 일상인 경우를 볼 수 있다.
먼저 아래의 일상들을 편하게 할 수 있다면 좋은 동료들 사이에서 편하게 일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  신입 사원이나 새로 전직온 동료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먼저 찿아가서 인사하고 따듯하게 반긴다.
  • 동료들에게 만사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태도와 말을 할때 동료들이 본인을 보는 눈이 달라 질 것이다.
  • 시간을 꼭 지켜서 남의 시간을 존중하면 시간의 가치를 중요시 여기는 사람으로 여겨짐. 이는 동료나 상사에게 좋은 본보기이며 본인이 솔선 수범하여 항상 시간을 정확히 지키니 다른 사람들도 이를 따라 함.
  • 사소한 일이든 중한 일이든 동료가 한 일에 대해 칭찬하고 감사 이메일등으로 모든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 상대편도 배로 일을 하여 답변 한다.
  • 가끔은 이메일이나 전화 통화로 대화를 하다 보면 감정을 이기지 못하거나 의사 전달이 명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다 특히 미국에서 직장 생활 하다 보면 흔히 겪는 과정이니 가능하면 직접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를 하는게 소통하는데 도움이 된다.
  • 뒷담화 하지 말자… 어떤 경우든 반드시 뒷담화 화살이 돌아오게 마련이다.
  • 남의 의견을 존중하여 끝까지 듣자.. 중간에 자르는 매너 없는 사람들이 많다. 버릇 없는 사람으로 찍히기 일상이다.
  • 남의 위하는 일에 자기 시간을 아끼지 말자. 귀찮고 힘들겠지만 누군가 도움을 청하면 시간을 아껴서라도 도와주어라 나중에 좋은 보답으로 돌아온다.
  • 항상 웃고 밝은 얼굴로 동료를 생각할때 동료들이 나를 먼저 기억한다.

직장의 신

직장의 신, 요즘 한국 티브이에서 새로 시작한 드라마이다. 계약직과 정규직의 인물 설정으로 현재 한국의 직장생활의 단면들을 속속들이 보여주고 있다.

계약직이지만 일하는 시간에 충실하고 떳떳히 하고 싶은 말 행동 다해가면서 일하는 사람을 보여주고 있고 정규직이지만 비굴하고 시간만 때우는 모습들을 극화한 아주 단순한 극이지만 이런 양극상의 단순함들이 주는 재미안에 우리들의 삶이 걸쳐 있다고 생각하면 그리 웃기고 재미있기만 하진  않을 것이다.

현재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한국적인 현실에서 벗어나 복잡한 인간관계 회식문화 직급/나이/출신/지역 등 끼리 끼리의 문화로 회사에서도 왕따를 만드는 참으로 기이한 문화 현상을 보여주는 신기한 나라를 이제는 먼 나라의 현실로서만 보고있다.

그리고 얼마전까지는 그런 무리속에서 살아가고 있었다는 것을 쉽게 잊어버리게 된다. 이곳 미국에서 만큼은 한국과 같은 상황에서는 일하지는 않지만 그렇고 이곳도 사람 사는 곳인데 끼리 끼리같은 문화가 없을리가 없다.  



그리고 한국과 같은 왕따는 아니지만 비슷한 경우도 있다. 물론 이런 사람들은 직장 생활에 적응을 쉽지 못하게 하는 사람들이기는 하지만 한국과 달리 보다 능력에 기준하여 회사에서의 생활이 좌우되지 않나 싶다.

특히 한국직장 사회에서 보여주는  계약직 정규직의 차이는 극히 미세할 뿐  이곳에서는 오히려 계약직이 능력에 따라 대우를 더 받는 경우가 더 많다.  요즘같은  시기에 번듯한 대기업과 같은 회사에 정직원으로 입사하기는 정말로 힘들다.

그렇다고 정직원이 능력보다는 입사했다는 자체에 의해 계약직보다 우월하다는 잘못된 생각은 당연히 없어져야 할 문화중의 하나이지만 기업측에서도 계약직으로 고용하여 임금이나 기타 회사의 베네핏등을 깍아서 저렴한 가격에 쓸려는 얄팍한 기업정신이 이를 더 부추키고 있다고 봐야 할것이다.

입사한 회사에 대한 존경과 자긍심을 갖게 해주기 위해서는 기업 자체가 직원들을 제대로 우대하고 인정해 줄때 진정으로 생기는 것이 아닐까 한다.

미국 직장 잡기 38 (직장내에서의 웹서핑은?)

저와 같은 엔지니어와 같이 많은 사무직 관련된 직업을 갖고 계신분들이 미국 직장내에서 일을 하면서 인터넷을 자연스럽게 사용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서 가끔식은 구글링을 하다가나 어떤식으로든 갑자기 야동에 가까운 화면이 떠서 얼굴이 화끈 거리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 심지어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기까지 하여 회사내의 시큐리티 관련된 이메일을 접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항상 유튜브나 각종 동영상을 보는것은 아니지만 어쩌다가라도 보게되면 위의 상사나 회사의 누군가가 본인의 웹서핑에 관련하여 감시하고 있지나 않을까 걱정스러울 때가 있을 것입니다.

실제로 개개인의 웹서핑은 어떤 경로로든 개개인 별로 다 기록되고 있습니다. 거기에다 정기적으로 밑의 직원의 웹사용에 대한 리포트도 제공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미국에서 첫 직장에서는 규모가 크지 않은 관계로 위의 보스가 실시간으로 어떤 개인을 찍어서 감시하다가 적발하여 경고를 주는 경우까지 보았습니다.

물론 이직원은 회사에서 주식거래및 일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는 분야에 너무 많은 시간을 사용하였기에 이를 보다 못한 보스가 여러가지의 방법으로 경고를 주다가 결국에는 해고에 까지 이르는 과정을 보기도 하였습니다.  



심한 경우는 회사에서 금지하고 있던 요즘의 구글 드라이브 같이 야후 폴더나 개인 이메일을 회상에서 사용하다가 규정및 보안을 해야하는 정보를 유출했다는 이유로 해고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회사내에서 이와같은 것들은 아예 작동이 안하도록 여러가지 잠금 장치를 기본적으로 하는데 이럴때는 항상 그럴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무시하고 어떤 방법으로든 금지하는 내용들을 어겨 가면서 하게 되면 좋지 않은 결과에 이르게 마련입니다.

겉보기에는 아무도 감시하지 않고 자유스러운 것 같지만 항상 날카로운 매의 눈과 발톱을 감춰가면서 직원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는 기업들이 꼭 있기 마련입니다.

미국 직장 잡기 37 (대기업 vs. 중소기업)

미국에서 공부를 마쳐가면서 직장을 구할때 쯤에 이모 저모로 생각하게 되는 부분들 중의 하나가 과연 어떤 규모의 회사가 좋을까 하는 것들이다. 미리 김치국부터 마시는 것 같지만 실제로 미리 고민하여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막상 때가 되면 일자리를 찿기에도 급급하기도 하겠지만 뭐든일이라는게 생각하는데로 계획하는 데로 만들어 지지 않기에 미리 고민하여 진로를 준비하는 것도 나쁜 생각도 아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혹은 스타트업등 여러가지 다른 형상의 기업들이 있겠지만  솔직히 새로 직장을 구하는 입장에서는 찬밥 더운밥 가리기 쉽지 않다.  일단은 일자리를 찿는데 우선이니까.

하지만 이력서를 내기전에 미리 본인이 원하는 길이 어딘지 정도는 정확하게 정해야 할 것이다.  

즉  대중소를 따지기 전에 자기의 갈길을 확실히 정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예를 들면 컴퓨터사이언스를 나와도 갈 수 있는 길들이 여러가지이다.

즉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시스템 엔지니어,데이타베이스, 넷트워크,  웹디벨로퍼 등등 다양한 길들이 있다. 먼저 본인의 적성및 잘하는 분야로 정한다음에 이에 맞게 이력서도 만들어야 하고 구인하는 회사도 제대로 골라야 하기 때문이다.



그럼 큰회사와 작은회사가  차이점은 한국과 별반 차이가 없다. 작은 회사들은 아무래도 다양한 일들을 적은 인원으로 해야 하기에 일을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있다.

물론 회사 규모가 작거나 새로 시작한 회사들은 그만큼 불안한 요소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페이스북이나 구글처럼 대박을 쳐서 IPO등을 통해 정말로 꿈의 직장이 될 수도 있는 기회도 있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의 회사가 일의 양도 많을 경우도 많다.  소수 정예 부대이기 때문이다.  진급이나 봉급인상등도 대기업에 비해 상당히 자유롭다. 즉 회사 규정이나 룰에 크게 많이 지장을 받지 않기에 폭이 넓다는 것이다.

즉 아주 적을 수도 있고 아주 많을 수도 있고 말 그대로 회사 사장  맘대로 가는 분위기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적은 규모의 회사라고 해서 꼭 연봉이 작다는 편견은 가지면 안된다. 규모가 작아도 알짜배기인 회사들의 경우는 평균보다 많이 줄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일하는 분위기도 가족같은 분위기로 쉽게 바뀐다. 물론 상하 관계는 있지만 그보다도 같은 동료라는 분위기가 지배적인게 많다. 특히나 적어도 IT쪽 신생기업은 같이 먹고 같이 살고 같이 성공하자는 게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 대기업들은 무척 산만하다. 조직이 큰 관계로 보고 체계라든지 구조가 방대하다보니 몇개월에 한번씩 조직구조도가 바뀌는 경우도 경험한다. 그리고 하는 일들도 처음에 구직시 받은 내용에 비해 크게 다른 일들을 하지 않는다. 실제로 일의 양은 많지 않다.

말 그대로 9시 출근 5시 퇴근등 공무원과 흡사한 근무 조건이 대부분이다. 팀이나 하는 일을 바꾸기가  같은 직급에서는 쉽지 않다. 주로 승진이나 승급에 의해서 팀을 바꾸거나 일을 바꾸게 되는 경우다.

진급하게 되면서 부터 회사 폴리틱한 부분에 점점 더 많이 묶이게 되면서 한국인으로서는 점점 힘들어 지는게 있는데 이는 영어로 말을 잘하거나 인간 관계등이 앞으로의 승진에 도움이 더 되기 때문이다. 이정도 되면 기술적인 면은 그리 중요하지 않을 뿐더러 새로 들어온 젊은 친구들이 훨씬 더 많이 빨리한다.

물론 엔지니어 트랙으로 끝가지 간다는 것도 어느 정도 이르면 계속 승진이나 승급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인간 관계및 영어로 말을 잘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경기가 좋거나 나쁘다하는 것을 빠르게 반영한다. 나쁠때는 팀 자체를 잘라 버릴 정도로 쉽게 결정짓고 좋을때는 마구 사람들을 뽑을때도 있다. 그리고 각종 베네핏도 일반적은 소규모 기업보다는 좋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401k 매칭 이라든지 팬션및 의료보험등 소규모 기업보다는 조금더 많을 수 있다.  가장 좋은 베니핏으로는 각종 트레이닝 기회가 일반적으로 많다는 것이다.  연봉은 평균적인 선에 머무를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인상율도 적기에 결과적으로는 승급이나 승진을 하기 전에는 봉급을  많이 받기는 쉽지 않다는 사실이다.  이렇게 많이 열거한 내용보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자기가 정말로 원하는 분야에서 흥미를 느끼고 열정을 갖고 일하냐가 무엇보다도 중요할 것 같다.

회사 규모나 봉급등도 중요하지만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열정을 갖고 일할 때 진정으로 자기 만족을 느끼면 직장에 대한 행복감이 있지 않을까?

미국 직장 잡기 36 (인터뷰 연습)

저와 같은 한국 토종인 분들은 즉 한국에서 대학교육 및  직장까지 몇년을 다니다가 이곳에서 직장을 구할려고 보면은 가장 어렵고 두려운 부분이 바로 인터뷰일 것입니다.

제가 이전에도 글을 올렸지만 미국 직에 취업준비하면서 이력서를 만들고 그리고 나면 각종 온라인이나 헤드헌터에게 공개하거나  올리면서 연락들이 옵니다. 요즘은 보편적으로 이메일로 답변이 오지만 헤드헌터들은 직접 전화로 진짜로 일자리를 찿는지부터 간단한 확인을 합니다.

그리고 나서 좀 진행이 된다 싶으면 구인을 하는 회사의 인사과에서 전화로 일반적인 상황들을 물어보는 기본적인 전화 인터뷰가 있고나서 전화로 폰 인터뷰가 이어 집니다. 물론 전화로 확인하는 인터뷰이지만 대체로 저와 같은 엔지니어들은 테크니컬한 것을 주로 물어봅니다.

그외에 현재 혹은 이전에 어떤 것들을 했는지 기본적으로 온사이트 인터뷰와 비슷하지만 주로 테크니컬한 부분에 중점을 둡니다.  그래서 마음에 들면 물론 온사이트 인터뷰로 들어가는 것이 현재 모든 직장들의 보편적인 경향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들은 바로 인터뷰 당시에 상대편에게 자기가 갖고 있는 장점들을 충분히 노출 시켜야 된다는 것들 입니다.  

예를 들면, 현재 혹은 이전에 어떤 일들을 했고 무엇이 가장 중요한 것등이었냐는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들중에 하나 입니다. 이에 대해서 미리 써놓고  암기할 정도의 수준까지 만들어 놓은 다음에 가까운 사람에게 부탁해서 전화를 걸어서 질문을 하거나 아니면 바로 앞에서 질문을 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곳에서 자주 쓰는 Mockup 아니면 시뮬레이션 인터뷰를 하는 것이지요. 물론 하는 도중에 녹음을 하여 본인이 얼마나 못하는지를 어디서 실수 하는지를 나중에 들으면 됩니다. 그래서 하나씩 고쳐 나가면 되겠지요.

이렇게 해도 실전에서는 같은 질문이 나와도 버벅거리는 수가 종종 있지요. 거기에다가 본인이 모르는 질문들이나 어려운 질문들이 날아올 경우는 머리가 텅비는 느낌이 들 정도로 대답이 안나오는 경우도 있지요.  그래서 각종 질문에 대한 시뮬레이션에 대한 답을 미리 구해서 써놓고 외우다 시피 준비하시고 이를 꼭 녹음해서 다시 들어보면서 어떤 실수를 하는지 이에 미리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인터뷰 과정 혹은 대화중에 질문한 사항을 선택하여 끝나기 전에 미리 상대방에 물어볼 준비를 하는 것도 나름  인터뷰에 열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면입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이렇한 준비과정도 실전에서는 준비한데로 맞아 떨어지지 않기에 항상 많은 변수가 있습니다. 가까운 지인과 함께 이에 대해 자주 연습하고 고쳐 나가면서 실전에서 자신감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제대로 된 직장을 잡기위해서는 본인의 전공실력도 중요하지만 이러한 인터뷰 준비도 열심히 하여서 언제든 기회가 오면 바로 대응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미국 직장 잡기 35 ( H1 Visa & Green Card)

많은 유학생분들이 저에게 물어보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졸업후 구직시 많이 보는 구인란에 적힌 밑의 부분들에 대해서 입니다.

– Must be legally authorized to work in the United States full-time

간단히 말씀드리면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정규직 일을 할 수 있는 것인데 이는 학교를 졸업하면서 갖는 OPT 프로그램부터 시작 된다고 보면 됩니다. 즉 졸업을 앞두면 언제든 OPT를 사용하여 정규직을 찿을수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직장을 갖게 되면 H1 비자 스폰서를 요청하여 받게 되면 됩니다.  여기서 주의하셔야 할점은 H1 비자 쿼터가 있어서 매년 초 각 회사들마다 신청을 하게 되면서 중반쯤 들어서면 바닥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내년도 까지 기다려야 함으로 본인의 OPT기간이 끝나기 전에 H1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그럼 미국직장에서 모두 H1 비자를 스폰서 하냐가 문제인데 이는 회사마다 방침이 틀려서 안해주는 회사도 있겠지만 대체로 큰 규모의 회사는 h1 비자를 스폰서 해줍니다.

물론 직장 인터뷰시 이에 대해 hr 매니저랑 미리 이야기가 있겠지만 만약에 없었다면 반드시 확인하고 넘어가야 합니다.  다음에 확인에 들어가야 할것이 바로 영주권 스포서쉽입니다.  

회사 규모가 크다고 해서 모든 회사들이 전부다 스폰서를 서주는 경우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직장을 포기하기에는 잃어 버리는 게 너무 많으니까 신중하게 결정해야 합니다.  

먼저 다른 회사에서 H1과 영주권 모두를 스폰서 해준다고 하면 바로 포기하고 다른 직장을 찿는게 원칙이지만  영주권을 스폰서를 않한다고 해서 포기하는 것 보다는 일단은 취업비자를 받아서 시작하는게 좋습니다.

그렇게 되면 이직시에 따로 스폰서를 받는 기간이 줄어듭니다. 즉 취업비자가 이직시는 처음 받을 때 보다 과정이 상당히 간단하기에 일단은 취업비자를 받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렇게 미국 직장을 시작하게 되면서 한걸음 영주권 신청에 가까워 지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