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새해 첫 테니스 메이져대회 호주오픈 시작 – 미국에서 전경기 시청하기

2022년 1월 9일부터 예선전을 시작하여 16일부터 30일까지 치뤄지는 호주오픈이 드디어 막을 올렸다.

한국선수로는 ATP 랭킹 54위로 본선 1차전에 출전하는 권순우 선수가 있고, 여자선수로는 WTA 랭킹 209위인 한국 여자테니스의 희망 장수정 선수가 세차례에 걸친 예선전을 모두 2세트로 가볍게 승리하며 대망에 본선에 진출했다. 테니스 팬으로서 한국 여자선수가 메이져 본선에 오른것은 매우 감격스러운 일이다.

16일인 첫날에 권순우 선수가 19살의 신예 루네(Holger Rune) 선수를 5세트 접전끝에 승리를 이끌어 이틀뒤인 화요일에 2차전 경기를 치룬다. 루네와의 경기 스코어는 3-2 (3-6, 6-4, 3-6, 6-3, 6-2) 이다.

3세트까지는 팽팽한 접전이 이루어 졌고, 셋트스코어 1-2로 지는 상황에서 4세트 시작만해도 권순우 선수가 0-2로 밀리는 상황이었는데 루네 선수가 다리에 부상이 있어 메디컬 타임아웃을 계속해서 신청하고, 경기중에도 권순우 선수의 서브를 아예 받지도 못하는 경기가 이어졌다. 실시간으로 보는 중에 루네선수의 기권이 있지 않을까 에상했지만 중간중간 얼음찜질을 하는 모습이 비춰지며 경기는 포기하지 않고 계속되었다. 5세트를 6-2로 권순우 선수가 승리하며 경기가 마감되었다.

2차전에는 캐나다의 데니스 샤포발로프와 대결 예정이다.

이외에 뉴스로는 세계랭킹 1위인 노박 조코비치 선수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입국하여 입국을 거부당한 이후 공항에 억류중 재심을 신청했으나 기각되어 결국 호주오픈 참가가 불발되었다. 코로나 초기에 파티에 참석하여 코로나에 감염되는 등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질타를 받았었고, 코로나 백신접종도 거부하며 자신의 입장을 펼쳐왔는데 이번 2022년 호주오픈 참석을 위해 공항에는 도착했지만 끝내 입국을 하지못하고 돌아가게되면서 앞으로 3년간 호주입국이 금지되었다. 세계랭킹 1위 선수로 차세대들의 모범이 되어야할 선수가 이런 불미스런 일을 계속 일으키고 있는 사실이 매우 슬망스럽다.

미국에서 호주오픈을 시청하는 방법은 케이블 티비는 ESPN 에서 중계를 해주는데 전 경기를 관람하려면 ESPN+ 라는 섭스크립션에 가입하면 된다.

ESPN.com 에서 어카운트를 만들고 메뉴중 Watch(https://www.espn.com/watch/) 를 클릭하면 실시간 중계나 이전 경기 하이라이트를 볼수가 있는데 그중에서 비디오 왼편위에 ESPN+ 라는 표시가 있으면 구독권을 구입해야만 한다.

이전엔 첫 가입자들에겐 7일간의 무료 트라이얼을 주기도 했지만, 팬더믹 시대에 재택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넷플릭스도 또다시 가격을 올린다는 뉴스가 들리고 무료 프로모션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 이용요금은 계속 빡빡해지고 있다.

ESPN+ 의 이용요금은 한달에 $6.99 혹은 1년에 $69.99 이다.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이번 새해(2022)부터 바뀌는 법안들

이번 새해부터 일리노이주법이 새로 바뀌거나 새롭게 생기는 것들이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Minimum Wage Increase (Public Act 101-0001)  : 시간당 최저 임금

2025년까지 시간당 최저 임금이 $15로 인상 됩니다. 2022년 에는 시간당 최저 임금은 $12 (for standard workers and $9.25 an hour for workers under the age of 18 who work less than 650 hours per calendar year.)

Prescription Drug Price Transparency (SB 1682) : 처방약값에 대한 투명성

이전에 있던 10번의 가격 요청 제한건을 없애고 브랜드나 지네릭등 모든 같은효과의 약들을 제시하고 사용자가 가격에 의해 선택할 수 있게 한다.

Student Mental Health Days (HB 576/SB 1577) : 학생들의 정신건강의 날

학생들에게 일년에 5일간 정신 혹은 행동 건강을 위해  쉴수 있는 날들이다.

No More Hair Discrimination in Schools (SB 0817) :

학교에서 어떤 식으로든 머리색이나 스타일에 관련해서 제한을 받을수 없다.

 

Hayli’s Law (SB 0119)

학생들이 레몬네이드를 법적으로 규제를 받지 않고 자유롭게 팔수 있다.

Juneteenth Officially Becomes a Holiday (HB 3922)

Juneteenth (6/`19, 노예제도가 없어진 날)가 공식 휴일로 바뀝니다.

Forty six states had made Juneteenth a paid state holiday. Illinois became the 47th when Pritzker signed the law over the summer.

Standardized Testing Optional (HB 0226)

일리노이주 공립 대학교에서는 따로 SAT나 ACT 성적을 대학 어드미션 심사때 제출할 의무를 없앴습니다.

Protecting Animals from Abuse (HB 0168): 동물 보호

동물을 확대했던 전력이 있는 사람은 같은 집안에서 동물들과 살 수 없습니다.

American Flags Made At Home (HB 0605)

미국에서 만든 성조기만 사서 달수 있습니다.

Free from Fees after Losing a Loved One (HB 1022)

가족들이 사망시 각종 터미네이션 요금이 남은 가족들에게 넘겨지던 것이 없어집니다.

미국 시카고에서 식당 출입에 코비드 백신 접종 확인 및 자가검사키트 배포

내년부터 시카고를 방문시 코비드 예방 접종을 증명하는 서류를 지참해야 할것이다.

Lori Lightfoot(로리 라이트프트) 시카고 시장은  이번 2022년 1월 3일(화) 부터 사업주가 고객에게 COVID-19에 대한 예방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도록 하는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다.

이번 1월부터는 시카고에서 5세 이상의 사람들이 음식이 제공되는 식당이나 바, 피트니스 센터 및 유흥 업소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COVID-19에 대한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청에 의해 제시해야만 출입이 가능하다.

 

코비드 백신 접종 증명서
코비드 백신 접종 증명서

이 조치는 COVID-19 급증을 억제하고 2020년처럼 셧다운으로 되돌릴 필요 없이 비즈니스를 계속 운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장은 밝혔다.

앨리슨 아르와디(Allison Arwady) 시카고 공중보건국장은 “백신이 나온 이후 최근에 COVID-19가 가장 큰 폭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식료품점, 사무실 건물,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주거용 건물에 대해서는 예방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는 규정이 해당되지 않는다.

 

미국에서 앞으로 언제까지 코비드 관련해서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것을 준비해야 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백신 접종을 신속히하고 이에 따른 증빙서류를 꼭 챙겨서 본인의 건강을 지키고 각종 불편함을 사전에 방지하는 것만이 최선일 것이다.

코비드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에 따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으로 입국하는 국제 여행객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자가 검사키트를 나누어 주기로 발표했다.   미국내 주요 공항인 시카고, 마이애미등 4곳의 인터네셔널 공항에 도착한 국제 영행객들은 앞으로 자가 검사키트를 받아 직접  코비드 감염 테스트를 할수 있다. 현재  미국으로 들어 오는 국제 여행객들은 출발 24시간내에 검사한 음성 증명서를 제시해야 하는 의무 사항은 있지만 미국내 도착후 3-5일 이내에 추가로 코비드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것은 한국과 달리 의무 사항이 아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의 내년 1월부터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시 무료로 코비드 자가진단키트를 배포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자택 신속 테스트기를 무료로 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1월부터 웹사이트를 통해 테스트를 요청해야 하며 가정당 얼마나 많은 테스트를 요청할 수 있을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관계자가 말했다.

코비드-19자가테스트키트
코비드-19자가테스트키트

이러한 자가진단키트 배포를 함으로 해서 초기에 진단과 대응을 자율적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대기 배심원 서비스 소환 우편물을 받다 – Summons for Standby Jury Service

몇주전에 스탠바이 배심원 서비스 소환장을 우편으로 받았다. 미국 시민이 되면 배심원에 대한 의무가 추가되는 것임을 말아야 한다. 학생비자로 있을때, 그리고 이후 영주권자였을떄도 배심원 편지를 받은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안내전화번호로 걸어서 미국시민이 아니며, 현재의 체류상황을 알려주고 내용 증명을 보내주면 그대로 취소를 해주었었다.

소환일시와 장소가 다행히도 집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다. 편지 앞면엔 일시와 장소, 그리고 안내문이 적혀있었고 뒷면엔 소환인에 대한 정보를 적는 란이 있다. 생년월일, 직업, 이전에 배심원으로 나간적이 있는지.. 등등이 왼편에 질문지가 있고, 오른편엔 미국시민권자 여부, 해당 주의 주민여부, 영어소통이 가능한지 여부를 적는란이 있다. 오른쪽 질문에 No 가 하나라도 있으면 전화를 하라고 번호가 적혀있었다. 나의 경우 해당사항이 없으므로 일단 소환일시전날까지 기다려보기로 했다.

앞면의 편지 내용은 소환일 전날 오후 4시 30분이후에 전화를 해서 해당날자의 대기 배심원으로 나가야하는지 아닌지의 여부를 알수 있다고 하였다. 오후 4시 30분이 조금 넘어 안내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자동안내 문구에 따라 소환된 장소를 넘버로 선택하니 내일 참석하게 되는 배심원의 Last Name 이 안내되었다. 3명이 호명되었는데 다행히 선택되지 않았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판 등이 간소화 되었던지 아니면 취소가 되었던지 나의 오랫만의 배심원 소환장은 그대로 별일없이 넘어가게 되었다.

미국에서 오래된 침대 매트리스 버리기 – 우리동네 쓰레기 및 재활용 규정은?

지금 사용하고 있는 침대 매트리스를 구입해서 사용한지 벌써 10여년이 지났다. 당시 IKEA 에서 FIRM 한 매트리스를 구입해서 박스 스프링 없이 IKEA 침대 프레임(Bed frame)과 슬레이트 침대 베이스(Slatted bed base) 로 매트리스만 얹어서 사용하고 있는데 박스 스프링이 있는 침대는 높이가 아무래도 높아지다보니 여간 불편함이 느껴진다.

대략 1년마다 주기적으로 매트리스를 여러방향으로 뒤집어서 사용해온터라 모서리나 중간부분이 꺼지는 느낌없이 오래도록 사용하고 있었다.

단지 불편한 점이라고는 옆사람이 뒤척일때 그 움직임이 느껴져 잠에서 깨는것 정도였다.

이제 새롭게 매트리스를 바꾸려고 마음을 먹었지만 지금 사용중인 킹사이즈와 퀸사이즈 매트리스를 어떻게 버릴것인지 궁금증이 생겼다. 내가 구입하고자 한것은 캐스퍼 하이브리드 매트리스인데 코스코에서 주문하면 박스로 배달되어 오고 압축된 매트리스는 펼치면 자동으로 부풀어올라 침대 매트리스 모양을 갖추게 된다.

동네마다 쓰레기나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날도 다르고 규정이 다르다보니 우리 타운의 홈페이지에서 Garbage & Recycling 을 검색해보았다.

역시나 정답이 있었다. 매트리스와 박스 스프링은 수거 당일날 집앞에 내놓을수 있는데 매달 첫째주에만 수거가 가능하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코스코에서 주문한 캐스퍼 매트리스는 무사히 집에 배송이 되었고, 하이브리드라 무게가 엄청나게 무거웠지만 아주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사용하던 매트리스는 첫째주 수거일 오전에 쓰레기통 옆에 세워놓았고 별다른 문제없이 수거가 되었다.

오래된 매트리스를 처분하려면 거주지 타운쉽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검색해 보시길 바란다.


아래는 우리 동네 쓰레기 및 재활용 규정을 올려보았다.

  1. 내구성이 있는 금속, 손잡이가 있는 플라스틱 캔 또는 밀봉된 불침투성 백을 사용하여야합니다.
  2. 쓰레기통, 쓰레기 봉투 및 정원 쓰레기 묶음은 50파운드를 초과할 수 없습니다.
  3. 느슨한 재료는 다른 쓰레기와 같은 용기에 넣거나 길이가 4피트 및 50파운드를 초과하지 않는 묶음으로 단단히 묶어야 합니다.
  4. 카펫과 패딩은 4피트를 초과하지 않는 너비로 자르고 롤 묶음으로 묶어야 합니다. 총 무게는 50파운드를 초과해서는 안됩니다.
  5. 창문과 안뜰 문 유리를 부수고 “깨진 유리(broken glass)”라고 명확하게 표시된 상자에 넣어야 합니다.
  6. 창틀이나 문틀도 분해하여 상자나 다른 쓰레기와 함께 넣어야 합니다.
  7. 그릴과 가스 구동 장비는 연료 탱크를 제거하고 비워야 합니다. 빈 탱크는 쓰레기통에 따로 버려야 합니다.
  8. 화장실(2피스)은 두 부분으로 분리되어야 합니다.
  9. 매트리스와 박스 스프링은 수거 당일 도로변에 놓을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코로나 부스터샷과 플루샷을 같이 맞았습니다.

지난 3월에 코로나 백신주사 1차를 모더나로 맞은후, 4주뒤에 2차를 맞았는데 벌써 부스터샷을 맞을 시기가 되어 – Jewel Osco 에서 예약하라는 이메일을 받음 – 온라인으로 예약을 하고 주사를 맞고 왔다. 이번에도 같은 모더나이고 간김에 플루샷도 동시에 요청하였다. 신청폼에 플루샷과 코비드 백신을 각각 체크하면 된다.

2차를 맞은뒤 다음날 점심부터 몸이 쑤셔오고 열이나서 침대에 누워 반나절이상을 고생했던 기억이 나서 이번엔 단단히 각오를 하고 타이레놀도 준비를 하고 일거리를 미리 마무리 하였다.

모더나 부스터샷은 오른팔에, 플루샷은 왼팔에 맞고나서 집에 왔는데 온몸에 전기가 오른듯 찌릿함을 느꼈다. 3차는 이전의 절반밖에 안되는 량이라고 했건만 이내 몸에 반응이 와서 놀랐다. 밤이 되자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이 뻐근하기 시작하였지만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자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은 더욱 쑤시듯 아팠고, 플루샷을 맞은 왼팔은 약간의 뻐근함이 있었지만 이내 가라앉았다. 이후 점심을 먹는데 기운이 빠지는듯한 나른함과 속이 미슥미슥거리는 느낌이 들어 식사를 멈추고 쉴 준비를 했다. 곧이어 몸에 열이나기 시작했고 타이레놀을 두알을 먹고 누었는데 잠시뒤 약기운이 도는지 한시간여 괜챦은듯 하다가 다시 열이 오르고 구토를 했다.

열은 계속 이어지고 당연히 빈속이지만 저녁식사를 할 입맛도 없고 미슥거리는 속을 달래며 잠이 들었다.

주사를 맞은 3일째 되는 날 아침에 일어났는데 다행히 열은 떨어지고 배고픔이 밀려와 아침식사를 하는데 식사후 일어서니 어지러움이 느껴졌다. 이 어지러움은 그 다음날까지 이어진듯 하다.

플루샷을 맞은 팔은 하루 정도만 뻐근함을 느꼈지만, 부스터샷을 맞은 오른팔은 4일째까지 팔을 들기가 버거운 정도로 불편했고 이후 별다른 증세가 없이 지나갔다.

앞으로 코로나는 계속 진행중이 될것이며 작년과 같이 사회의 단절이 다시 오지 않으려면 코로나 백신은 정기적으로 접종받게 될것이다. 혹시모를 코로나 감염시 최악의 증상을 피하려면 어쩔수 없는 선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