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백신과 한국의 자가격리

한국의 자가격리지침은 외국에서 입국한 누구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모두 맞고 이주가 지나고 코로나바이러스 음성확인서(RR_PCR)를 제출해도 무조건 이주간 격리를 해야 한다는 한국정부의 방침은 아직도 변함이 없다.

최근 소식으로는 이번 여름쯤에는 한국에서 제공하는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소지한 한국인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면제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는 외국인, 즉 한국 재외동포들은 계속 2주간 자가격리를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근 일년이 넘게 한 외국인 입국자 자가격리가 예방에 효과가 없었다고 단정짓지는 못하겠지만 백신접종한 사람들에게도 같은 일률적인 방침을 정하는 것 자체가 문제일 수 있다.

한국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는 기관과 정부는 어떻게든 안전하고 확실한 방법으로 예방을 하는것이 최선이겠지만 과학이 주는 숫자와 결과에 따라 법자체도 유연하게 운영하는 것도 디지털 시대에 맞는 방책이 아닌가 싶다.

Idea of smart home in easy and simple way

The smart home is not that far a way from the non-smart home. DO not think it will be difficult or need lots of fund to build it from scratch.

First, understand what is the condition of your current house and smart home features that will be needed most.

The below  2 items can be the candidates which can easily get and be happy with smart response.

  1.  House temperature smart controller  : Google Nest, Honeywell….. you can name them. There are many products that can controlled by Google app or amazon alexa to controller home temperature remotely or planned schedule. With all known above nice smart features, it will also report out to you the your usage on energy based on your setting and recommendation of way of saving.
  2. Smart lighting : with so many different brands which can support smart functions such as remote turning on/off, dimming, changing color, and scheduling. Also it can be smarter with motion sensor that will trigger multiple group of actions together as benefit of using Amazon Alexa feature. For example, it can turn on all smart lights and connecter devices when sun is rising. Like wise, it can turn off all light at the sunset time.

With above 2 items you can have many creative ways of making your home smarter already. I am sure there are many other smart home tools like robotic cleaner, air filter, door lock, garage door opener, and etc.  All these smart devices are associated well enough google app or Amazon Alexa which you can control your house in one simple finger tip and relaxing with your smartphone that can monitor your house status or smart devices easily and hold some logics to be act as smart behavior.

Do you think this will be difficult to do it?

Yes. In a way you will need to spend some time to set up and make some rule for yourself. So you will need to do it from simple step and add up some more rules or actions so that it can be responsive smart home later.

 

 

국내 거소증 재발급

미국에서 3년전 즉 2018년경에 5년 단기 복수 비자를 미국 영사관에서 받은뒤에 한국에서 거소증을 발급 받았었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 사태등으로 한국 방문이 쉽지 않아 연장을 할 수 없어 그만 거소증 기간이 2년이었던것이 만료되면서 각종 관공서 서류및 은행 관련 서류등을 만들수가 없었다. 즉 거소증에 새로 발급된 거소번호가 주민등록 번호가 말소 된것처럼 사용을 할수가 없게 된것이었다.

힘들게 기회를 내어 코비드로 힘든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면서 재발급을 받기로 결정 하였다. 모든 웹사이트도 그렇고 전화로 출입국 관리국에 몇번을 확인하였지만.. 복수 비자가 유효하기에 별다른 서류가 필요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않았고 그렇게 알고 있었다.

문제는 한국 출입국 관리소에서 나의 범죄기록관련 서류를 어포스티유를 받아서 제출하기를 원해서 였다,

그것도 한국에서 갑자기 서류를 원하니 난감 할수 밖에 없었고 거소증을 내줄수 없다는 것에 어쩔수 없이 서류를 한달안에 주기로 하고 임시로 거소번호만 한달간의 유예를 받고 나올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도 한달안에 필요한 은행업무와 관공서 서류를 준비할 수 있어서 서류처리를 끝낼 수 있었지만 각종 관련관공서나 직원들이 제대로 관련내들을 공지하지 못해 나같은 경우가 있을수 있다.

즉 현재 한국에서 범죄기록서류를 어포스티유를 받는 경우는 6개월 이상 한국에서 체류하지 않은 때이다. 물론 한국에서  거소증을 새로 신청해서 할 경우도 마찬가지이고 새로 F4 비자를 만드는 경우도 이 서류를 준비해서 제출해야 한다. 상당히 비 효율적이고 생산적이지 못한 서류이다. 더군다나 어포스티유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 상당히 비효율적이다.  모든게 인터넷으로 빠르게 정보가 호환되고 있는 시대에 이 서류를 준비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시대를 역행하는 것들이다.

물론 6개월동안 한국에서 체류하지 않으면 범죄를 갖을 수 있는 기회가 많겠지만 많은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류들인데 이모든게 거소증등을 쉽게 내주지 않겠다는 탁상공론식의 한국국가의 행정처리인지 답답하기만 하다.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인한 삶의 변화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적으로 화두로 떠오른건 – 내가 코로나 뉴스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건 – 2020년 새해가 밝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중국쪽에서 먼저 외국인 입국 제재를 발표하고, 일본 크루즈 여행객들이 단체 감염이 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때만해도 아침 출근전 습관적으로 켜놓은 뉴스에선 그저 아시아쪽에서 발생하는 우한(Wuhan) 바이러스라고 떠들며 잠깐 보도되는 정도였다. 그후 차츰 감염자를 카운트하기 시작했고 중국에선 매일 몇천명씩 감염이 되어 감염자 그래프는 끔찍한 급상승 곡선을 그리며 치솟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하게 된다. 이때부터 한국의 가족들이 걱정되기 시작…

2020년 3월 26일… 이젠 미국이 세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제일 많은 일등 국가가 되었다. 2등이 중국… 이건 올림픽이 아니다. 최강국을 가리는 경쟁도 아니고… 미국은 지금… 몇달전 중국이 그려낸 상승곡선을 그대로 따라 가파른 곡선을 그리며, 이젠 가까운 지인들의 감염소식까지 들려오는 단계가 되었다. 정말 끔찍하다.

Lock Down (Stay-at-home) 을 선포한 주가 이젠 한두개가 아니다. 캘리포니아를 시작으로 뉴욕, 뉴저지, 워싱턴, 일리노이 등 열개주를 넘어섰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글을 이전에 한번 올렸지만 곧 잠잠해지려니 생각했고, 그렇게 되길 희망했고, 이런 우울한 이야기를 쓰게되지 않길 바랬었다.

락다운된 주에서는 병원이나, 마트, 은행, 주유소 등 최소한의 볼일 이외에는 모두 집에서 가족들과 외출을 줄이며 지내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식당은 모두 딜리버리와 픽업만 가능하다. 미국생활 이십년이 넘었지만 이런 일이 일어날줄 누가 알았겠는가! 처음엔 사망자들이 주로 연장자들이 많았지만 이젠 십대들도 확진후 사망이라는 뉴스도 나온다. 이젠 나이불문, 모두에게 위험한 바이러스가 되어버렸다.

미국 전체가 혼란스럽다. 출근하던 직장인들은 재택근무를 하고, 학생들은 짧은 봄방학이 아닌 무기한 온라인 수업으로 연장되었고 주마다 다르지만 언제 정상적인 학교 수업이 이루어질런지는 4월초에서 5월초가 되고, 어떤 주는 가을학기부터 시작된다는 발표까지 하였다. 지금 미국내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선 락다운이 아니었다면 어떠했을지 상상만해도 끔찍하다.

게시판 열었습니다.

미국생활에 대해 궁금한 점이나 기타 나누고 싶은 이야기 진솔하게 올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습니다. 무슨 글이든 환영합니다. 글을 쓰시려면 간단한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