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Global Entry 연장하기

글로벌 앤트리 (GE)를 5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미국에서 한국이나 다른 나라를 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편리함을 체험해 보지 않고는 진즉에 해서 갖고 있을걸 하는 생각을 안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매번 한국에서 입국시 입국심사의 줄을 실제로 보기전에는 정말로 짜증나는 현상일 수밖에 없다.

거기에다 입국심사시 심사관들이 쓸데없이 던지는 질문에 답하기도 귀찮기도 하고 오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더 지치게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로벌앤트리로(GE) 무인여권체크기계에 1-2분 정도의 시간만 보내면 바로 짐 찿는데까지 무사 안착을 하게 되기에 모두에게 권장한다.

그렇게 5년을 사용하다 보니 아래의 내용의 이메일이 왔다.

연장신청이메일
연장신청이메일

 

위에 보이는 이메일 내용과 같이 http://ttp.dhs.gov 로 로그인 하면 바로 연장할 수 있도록 쉽게 보여준다. 본인의 개인 정보와 여권, 그리고 PASSID, 즉 글로벌 앤트리(GE)의 ID를 넣어주고 다시 확인하면 $100의 연장비용만 크레딧 카드로 페이하면 된다. 

그리고 본인의 경우는 하루뒤에 바로 아래의 내용과 같이 승인 이메일이 바로 왔다. 조만간에 업데이트된  글로벌앤트리(GE) 카드를 새롭게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덧붙여, 미국내 일부 크레딧카드 베네핏중에서 글로벌엔트리 신청비 $100을 크레딧으로 돌려주는 카드가 있다.

그중 하나가 아멕스 플레티넘 카드인데 연회비가 일년에 $550 이지만 매 4년마다 $100의 글로벌엔트리 혹은 $85의 TSA Pre 신청비를 크레딧으로 받는다.

체이스 카드에서는 사파이어 리져브 카드가 있다. 이 카드도 4년에 한번씩 글로벌엔트리나 TSA Pre 신청비용을 크레딧으로 돌려받는다.

글로벌엔트리는 신청시 5년의 유효기간으로 받게 되는데 그 기준이 본인의 생일이 되므로 되도록이면 생일이 지나고 나서 신청하는것을 권한다. 만일 생일이 한두달 남은 시점이라면 유효기간은 4년과 두달, 즉 50개월뒤가 만기가 되는것이다. 생일이 지나고 바로 신청하면 꽉찬 5년을 받게된다.

미국에서 한국으로 여행 ( 한국에서 첫날)

아시아나 OZ235편으로 시카고에서 밤늦게 결국에는 이륙지연으로 그 다음날 새벽에 출발한 모습이 되었다. 그렇게하여 인천 공항에 그다음날 새벽 세시반쯤 도착해서 외국인 신분으로 입국 및 세관 신고를 마치고 나오니 새벽 네시가 좀 넘는 시간이라 숙소로 옮기는 과정이 좀 불편해 할 때쯤인데 공항 리무진 버스는 새벽 4시부터 운항하지만 우리가 타고자하는 방면은 6시반이 첫차라고하여 잠시 곤란했는데 다행히도 콜밴을 영업하시는(?) 분을 만나서 숙소까지 바로 6만원에 온가족이 편하고 안전하게 갈 수 있었다. 다음부터는 미리 연락을 해서 공항버스보다는 편하게 갈 수 있는 방법도 있을 것 같다.



그렇게 시작된 첫날부터 강행군이 시작되었다. 안경이 싸고 바로 찾아 갈 수 있는 남대문 시장쪽을 시작하여 명동을 걸어다니며 쇼핑과 먹거리들을 한꺼번에 해결 할 수 있는 곳들이기도하다.  안경을 한국에서 한다면 남대문 시장쪽의 있는 안경점들을 강추한다. 안경 세개와 프레임교체를 모두 삼백불 안에 끊었다. 그가격은 미국에서 보험을 적용 받아 할 수있는 안경 하나의 가격과 비슷한 가격이다.

물론 안경의 렌즈 두께 등 기타 여러가지 기능들의 옵션에 따라 틀려지지만 일반적으로 미국에서 안경을 할때 바가지를 쓰는 경우가 많기에 그정도까지는 아니라고 본다. 물론 한국에서도 프레임이나 기타 여러가지 부분에서 반이상이 남는다고 이야기는 들었지만 미국에서 안경을 할때와는 가격이 일단 비교가 될 수가 없다. 특히 나의 경우는 안경이 자외선 밝기에 따라 썬글래스로 변화되는 안경을 백불 정도의 가격에 했다면 미국에서는 아무리 랜즈 굵기가 두껍다 하더라도 가격이 비쌀 수 밖에 없다.  아뭏든 안경은 한국에서 새로 할 수 있다면 남대문 시장쪽에서 하는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두번째로는 머리를 깎는 것인데 매번 시카고 동네 이발소나 사우나에서 25불에 팁까지하면 30불을 주고 머리감기 포함 20분 전후로 자르던 것을 준오헤어(Juno Hair)라는 체인점에서 잘랐다.  가격은 미국에서와 비슷한 이만오천원 이었지만 한 사십여분 가량을 열심히 잘라주시고 머리도 시작할때 끝날때 두번 감겨주시고 두피와 목마사지까지 해주시는 친절함에 감탄하였다. 가격대비 미국에서 받지 못했던 최상의 서비스를 받았다. 이역시 한국해서 해볼 수 있는 서비스로는 강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