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Zelle 로 쉽게 돈을 주고 받기 – 개인 혹은 비지니스 모두 가능

미국에서 대학생들이나 직장인들 사이에서 Venmo 를 이용해 돈을 쉽게 주고받고 첵킹어카운트를 연결하여 펀드를 옮겨 사용한지도 한참되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벤모앱은 개인간의 물품교환에도 많이 사용되지만 첵킹계좌를 연결하지 않고 크레딧카드를 연결해놓으면 수수료가 나간다.

나의 경우 벤모앱이 보안상 취약한 점이 있어 해킹된 사례를 많이 접했기에 사용량이 점점 줄어들게 되었다.

최근 몇년전부터는 Zelle 가 새롭게 등장해 은행 어카운트에서 바로 셋팅이 가능하며 이름, 전화번호 혹은 이메일, 이 두가지 정보만 알고있으면 개인 혹은 비지니스 이체까지 쉽게 이용이 가능하기에 현재 가장 편하게 사용하는 현금거래 수단이 되었다.

주변에 보면 젤르 사용에 있어 실수를 많이 하는 경우를 보았기에 몇가지 팁을 전하고자 한다.

  1. Zelle 는 모든 은행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아니다. 본인이 사용하는 은행에서 서비스를 하지 않으면 젤르 서비스가 가능한 다른 은행에 계좌를 오픈해야한다. Zelle 는 첵킹뿐만 아니라 세이빙 계좌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2. 젤르 셋팅할때 전화번호를 사용할지 이메일을 사용할지 둘중 하나만 정하면 된다. 만일 두개 은행에서 각각의 젤르를 사용하고자 한다면 각각 다른 전화번호 혹은 이메일을 지정하면 된다.
     
    실수로 같은 정보를 넣게되면 먼저 젤르가 셋업된 은행에서는 서비스가 불가능해진다. 제일 처음 젤르셋팅시 전화번호를 사용했다면 그다음 은행에서의 젤르 셋팅에선 이메일을 사용하기 바란다.

  3. 이미 사용중인 젤르에서 정보를 새롭게 업데이트 할경우, 즉 전화번호를 바꾸거나 이메일을 바꾸게 되면 바로 이체가 불가능하다.
     
    일반적으로 정보를 수정한뒤 한달의 유예기간이 지난후에야 젤르 사용이 가능하니 이점은 꼭 알고 업데이트를 하는것이 좋다.

미국에서 대한항공 짜투리 마일 모으기(1편) –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50% 보너스 포인트 프로모션 활용)

체이스 은행 포인트가 대한항공으로의 전환이 끝나면서 대한항공 포인트 모으기가 쉽지는 않다. 요즘같이 코로나로 인해 여행지마다 항공기 탑승규정이 제각각인 경우엔 아무리 저렴한 항공요금이라도 직항이 아닌 경우엔 꺼려지기 마련이다.

특히나 코로나 이전에는 미국에서 한국으로 갈때 UA(United Airlines – 샌프란시스코, LA 등 경유) 나 AA(American Airlines – 달라스나 도쿄 나리타 경유), Delta Airlines(애틀란타, 미네아폴리스, 디트로이트, 시애틀 등 경유) 으로 1번, 혹은 2번의 경유를 해서 그때그때마다 저렴한 마일을 선택해서 한국을 방문하곤 했는데 이제는 대한항공 직항에만 눈길이 간다.

대한항공 마일을 모으는것으로 가장 좋은것은 대항항공의 제휴 신용카드인 US Bank의 Skypass 비자 카드인데 마일 포인트 2배에 해당하는 카테고리가 대한항공 항공권, 주유소, 호텔뿐이고 나머지는 $1 당 1포인트이다보니 스카이패스 카드 사용만으로는 마일 모으기가 쉽지는 않다.

마일을 어느 정도 모았는데 항공권 구입을 위해 부족한 마일을 채우려할땐 체이스의 UR 포인트나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의 MR 포인트를 메리엇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해서 다시 대한항공으로 옮기는 방법이 있다.

메리엇 본보이 포인트는 항공사로 전환시에는 마일이 1/3로 줄어든다. 즉, 본보이 포인트 3만 포인트를 대한항공으로 옮기면 1만 포인트를 얻게 된다. 단, 6만 포인트를 전환한다면 2만포인트에서 5천 포인트를 더 주는 보너스 포인트가 있다. 본보이 6만이 항공사로 옮기면 2만5천마일이 되는것이다.

하지만 힘들게 모은 본보이 포인트를 1/3이나 깎이면서 대한항공으로 옮기는 것은 그리 권장하는 바가 아니다. 대한항공 편도가 일반석 35,000 포인트, 비지니스석 62,500 포인트 인데 만일, 약간의 포인트가 부족할 경우엔 옮길 수 밖에…

아래는 체이스의 UR 포인트를 메리엇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는 방법이다.


체이스 은행 어카운트에 로그인한후 오른쪽에 Rewards (Ultimate Rewards® points) 를 클릭한다. 아래의 이미지는 맨위 상단에 가로줄 세개가 그려진 메뉴바를 클릭하면 나타나는 메뉴이다. 그중 Transfer to Travel Partners 를 클릭한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체이스 포인트를 항공사나 호텔 포인트로 전환할때 가끔씩 보내는 포인트의 50% 를 더주는 프로모션을 할때가 있다. 이럴때 전환하는게 바람직하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본보이 어카운트가 있는 경우엔 아래에 Member ID 를 넣고 진행을 하면 되고, 만일 어카운트가 없으면 맨아래 메리엇 본보이 홈페이지 링크를 클릭하여 들어가서 어카운트를 새로 만들면된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체이스 마일은 천단위로 입력이 가능하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포인트는 1:1로 전환이 되며, 50% 추가 보너스의 경우 본보이 어카운트에서 포인트 전환이 완료된 이후 추가 50% 보너스가 적립된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전환이 완료되면 본보이 어카운트에 해당 포인트가 적립되는 소요시간은 대략 2-3일 뒤이다.


참고로, 대한항공의 미국과 한국구간의 성수기 기간은 아래와 같다.

미국 출발 -> 대한민국 도착

2021년도
12.9 ~ 12.22

2022년도
5.13 ~ 5.15
5.19 ~ 6.28
8. 4 ~ 8.14
10. 7 ~ 10. 9
12. 8 ~ 12.21


대한민국 출발 -> 미국 도착

2021년도
9.17 ~ 9.25
12.29 ~ 12.31

2022년도
1. 1 ~ 1.10
1.28 ~ 2. 6
7.16 ~ 8. 7
8.20 ~ 9. 4
9. 8 ~ 9.12
12.29 ~ 12.31


비수기에는 편도 마일이 일반석 35,000 / 프레스티지석 62,500 / 일등석 80,000 이며,
성수기 마일차감은 편도일반석 52,500 / 프레스티지석 92,500 / 일등석 120,000 이다.

UPDATE :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후 소요시간 (2일 소요)

8월 26일 체이스 UR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트렌스퍼하고, 8월 28일 본보이 어카운트에 포스팅 되었다. 체이스 프로모션 50% 추가 포인트도 함께 포스팅 되었다.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 Chase UR transfer to Marriott Bonvoy

여기서 주의하실 점은 위 이미지에 체크했듯이, 팬더믹으로 호텔들이 포인트 유효기간을 일시 정지(paused)해준 상태였는데 본보이는 2022년 3월 31일이후로 다시 24개월 유효기간이 발효되며, 본보이 포인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본보이 신용카드를 오픈하거나 본보이 파트너 프로그램 – 나의 경우 본보이 Dining 사용 – 으로 본보이 포인트를 모으는 방법이 있다.

Starting March 31, 2022, Marriot Bonvoy points will begin to expire 24 months after your latest activity.

이제 대한항공 발권을 위해 대한항공으로 다시 포인트 전환을 하고자 한다.

본보이 포인트를 대한항공으로 전환한게 8월 28일인데, 8월 30일에 대한항공 포인트에 적립된것을 확인하였다. 본보이 포인트를 전환하기 위해서는 최소 3,000 포인트 이상만 가능하다.

체이스(8/26) -> 본보이(8/28) -> 대한항공(8/30)이 소요시간이다.

미국에서 Global Entry 연장하기

글로벌 앤트리 (GE)를 5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미국에서 한국이나 다른 나라를 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편리함을 체험해 보지 않고는 진즉에 해서 갖고 있을걸 하는 생각을 안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매번 한국에서 입국시 입국심사의 줄을 실제로 보기전에는 정말로 짜증나는 현상일 수밖에 없다.

거기에다 입국심사시 심사관들이 쓸데없이 던지는 질문에 답하기도 귀찮기도 하고 오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더 지치게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로벌앤트리로(GE) 무인여권체크기계에 1-2분 정도의 시간만 보내면 바로 짐 찿는데까지 무사 안착을 하게 되기에 모두에게 권장한다.

그렇게 5년을 사용하다 보니 아래의 내용의 이메일이 왔다.

연장신청이메일
연장신청이메일

 

위에 보이는 이메일 내용과 같이 http://ttp.dhs.gov 로 로그인 하면 바로 연장할 수 있도록 쉽게 보여준다. 본인의 개인 정보와 여권, 그리고 PASSID, 즉 글로벌 앤트리(GE)의 ID를 넣어주고 다시 확인하면 $100의 연장비용만 크레딧 카드로 페이하면 된다. 

그리고 본인의 경우는 하루뒤에 바로 아래의 내용과 같이 승인 이메일이 바로 왔다. 조만간에 업데이트된  글로벌앤트리(GE) 카드를 새롭게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덧붙여, 미국내 일부 크레딧카드 베네핏중에서 글로벌엔트리 신청비 $100을 크레딧으로 돌려주는 카드가 있다.

그중 하나가 아멕스 플레티넘 카드인데 연회비가 일년에 $550 이지만 매 4년마다 $100의 글로벌엔트리 혹은 $85의 TSA Pre 신청비를 크레딧으로 받는다.

체이스 카드에서는 사파이어 리져브 카드가 있다. 이 카드도 4년에 한번씩 글로벌엔트리나 TSA Pre 신청비용을 크레딧으로 돌려받는다.

글로벌엔트리는 신청시 5년의 유효기간으로 받게 되는데 그 기준이 본인의 생일이 되므로 되도록이면 생일이 지나고 나서 신청하는것을 권한다. 만일 생일이 한두달 남은 시점이라면 유효기간은 4년과 두달, 즉 50개월뒤가 만기가 되는것이다. 생일이 지나고 바로 신청하면 꽉찬 5년을 받게된다.

세금보고 7월15일까지 잊지마세요.

몇일전에 글을 올려야하는데 마감일인 오늘 글을 쓰네요.

하긴… 저도 바로 이틀전에 세금보고를 마쳤습니다. 매년 Turbo Tax 를 이용하는데 올해는 터보택스가 엉망입니다. 매번 터보택스를 오픈 하게되면 최신 업데이트를 하도록 노티스가 나오고 업데이트를 하게되는데 매년 이용하는지라 자동으로 들어가야할 항목들이 자꾸 사라져버리네요. 예를 들어, 자녀 학비가 자동 업데이트가 안되어 마지막에 에러 체크를 통해서 걸리는 바람에 직접 폼을 열어 입력을 하게하는 수고를 만드네요.

윈도우 7이 깔린 오래된 랩탑을 사용하고 있는데 윈도우 7은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하고, 내년부터는 윈도우 10 을 이용해야합니다.

겨우 세금보고를 끝내긴 했지만 왠지모를 이 찝찝함이란… 세법이야 시도때도 없이 바뀌는터라 올해 정부에서 팬더믹사태동안 온갖 금전적인 보조정책을 실행했지만 내년에는 어떻게 세금폭탄을 맞을런지는 상상하고 싶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