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보훈처에서 진행중인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사업

나의 할아버지께선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을 하셨다. 할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보면 나는 두세살이었고 물론 할아버지와의 추억은 전혀 기억할수 없다. 아버지에게서 들은 할어버지의 독립운동하실때에 일어났던 일화가 전부이다. 아버지도 그당시 어렸었지만 할아버지께서 무척 위험한 일을 하셨고 일본 순사들로부터 쫒김을 다니시느라 집에 자주 못오셨다고 했다.

이후 아버지께서는 할아버지가 사망하신후 할아버지의 숨은 유공을 찾기위해서 한국 구석구석, 그리고 일본까지 건나가서 할아버지 지인분들을 만나고 독립운동을 하신 증거자료를 찾아 오셨다는 얘기는 훗날 어머니를 통해서 들었다. 그리고 아버지가 돌아가신후 아버지방을 정리하다가 남겨놓으신 유물중에 할아버지의 유적을 모으신 봉투를 발견하였다. 일본놈들에게 끌려가 죄수복을 입으신 사진도 있었다.

우연히 주 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공지사항에서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라는 공지글을 보았다. 아직까지도 독립유공자의 후손이 본인 선조의 공적에 대한 포상을 못받고 있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나의 아버지는 본인 아버지의 공적을 스스로 찾아다녀 자료를 모은뒤 국가보훈처에 제출을 하고 추후 할아버지의 공적을 인정받고 훈장을 받았는데 지금의 정부는 국가보훈처에서 명단을 공개하고 그들의 후손을 찾는데 노력하는 사실에 너무 감격스럽다.

나의 형제들은 할아버지 덕분에 받은 국가 혜택이 너무나도 많다. 그중에서도 형편이 그리 좋지않은 가운데 나의 형제들이 모두 대학 학비를 면제 받은것이 가장 큰 포상이라고 볼수 있다.

그리고, 나의 부모님은 국가보훈처에서 매달 연금도 받으셨고 국가보훈처 지정 약국에서 정기적으로 드시는 약도 무료로 받아오셨다. 아버지 사망후 어머니께서는 그 혜택들을 못받으시게 된것이 아쉽긴 하지만 할아버지의 직계자손인 작은아버지께서 그 혜택을 연계 받으시게 된것도 무척이나 감사한 일이다.

현실적으로 국가유공자의 자손들 중 어려우신 분들도 많을텐데 많은 분들이 제대로 혜택을 받으셨으면 한다.

아래는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명단으로 성함과, 출생년도, 사망년도, 포상연도, 훈격, 본적 등이 자세히 나와있으니 미국에 사시는 후손께서는 꼭 명단을 확인하시고 국가보훈처에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공지글과 독립유공자 명단 링크는 아래와 같다.

주 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 관련 공지글 링크 : https://overseas.mofa.go.kr/us-chicago-ko/brd/m_4779/view.do?seq=1346480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명단 링크 : https://overseas.mofa.go.kr/viewer/skin/doc.html?fn=20210610035413200.xlsx&rs=/viewer/result/202108

미국 직장의 은퇴 시기는?

한국에서 이곳 미국으로 유학와서 직장을 잡고 오랜 기간 동안 직장 생활을 하면서 레이오프 및 많은 구조 조정등의 변화을 경험하면서 점점 은퇴의 시간이 다가옴을 느끼게 된다. 같은 시기인지 때 맞추어서  FIRE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 라든지 한국말로 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 등으로 개인의 삶의 질이 돈보다는 훨씬 중요한 가치로 여겨지는 시대가 왔다. 전자는 은퇴를 일찍 혹은 더 편하게 하기 위해 돈을 더 버는 것보다는 아껴쓰서 은퇴의 삶의 질을 높여 보자는 것이고 후자는 돈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현재의 삶의 질에 더 가치를 두겠다는 앞 뒤가 바뀌었지만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것은 공통분모이다.

직장에서 밀려나고 개인 사업이나 그밖의 일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은퇴의 시기가 달라질 수 있지만 직장인으로는 개인적으로 다르겠지만 회사의 선배들의 경우, 자녀들이 모두 독립했다는 가정하에 아마도 60세를 전후해서 은퇴의 시기를 잡았던 것 같다.  물론 소셜시큐리티도 나보다 먼저 세대는 나보다도 몇년 먼저 받을 수 있기도 하고  연금등이나 401K 등을 받을 수 있어서 재정적으로 안정이 되는 시기면 아마도 직장에 연연하지 않고 쉽게 손을 털고 은퇴의 길을 걸어 나갈 수 있었다.


자기 건강과 직장이 여건이 허락한다면 60세 후반 소셜시큐리티 연금을 받을 때까지 일할 수 있다는 정말로 이상적인 경우 이겠지만 이는 정말 쉽지 않다.

아니면 401K 등 각종 은퇴 연금을 잘 관리하여 여유 있게 있다면 이 또한 일찌감치 은퇴 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직장 생활을 하면서 아이들을 키우는 경우는  집과 각종 연금등을 제외하면  특별히 많은 여유 은퇴자금을 갖고 있을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연금을 정상적으로 받기 보다는 조금 더 일찍 수령할 경우 페널티를 물고서라도 일찍 받을 경우가 있다. 이는 장단점이 있지만 미래가 불투명한 세상이기에 조금이라도 일찍 받아서 미리 쓸 수 있다면 이 또한 은퇴시 재정적으로 일찍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은퇴한 뒤에 어느 정도의 여유 자금이 있어야 하는지는 정말로 개인의 차가 있기에 얼마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다. 그렇다고 먼 미래의 은퇴를 위해서 돈만 모으면서 현재의 생활을 스트레스 받으면서 살수도 없다.  현재 사는 정도로는 집모게지, 세금, 그리고 자동차 등 각종 한달에 들어가는 비용을 하면 부부가 한달에 최소한 $3000 정도를 지출한다. 

물론 집과 자동차 등을 줄여서 경비를 조금 더 줄인다고 해도 아마도 최소한 한달에 $2000 에서 $2500까지는  자동으로 지출해야 한다. 그외에 생활비등을 더하면 최소한 $3500에서 $4000이  월 생활비라고 보면 된다. 이 또한 부부가 건강하고 별도로 병원비나 약값 등을 지출하지 않을 경우이다.  물론 401K 등을 찿아서 집모게지나 자동차 융자 등을 완납하고 산다면 모게지 등에 대한 경비가 줄겠지만 그리 여유로운 삶을 갖기는 쉽지 않다.

결국은 직장생활이나 경제활동 등을 할 수 있을때까지 해야만 어느정도 여유있게 은퇴 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기대 수명이 과학의 발전으로 점점 더 늘어서 백세시대에 가까워 지는데 60대 초, 중반에 은퇴한다면 30년에서 40년 가까이를 은퇴생활을 한다면  이또한 여유있는 재정상태가 아니면 은퇴 생활이 힘들 것이다. 앞으로 은퇴의 시기는 아마도 70대 중반이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건강에 더 신경써서 건강하게 은퇴 생활을 할 수 있는 기본이 있어야 할 것이다. 아무리 은퇴자금이 여유가 있어도 건강이 나쁘면 이로 인해 많은 돈들이 병원비, 약값, 치과치료 등으로 지출되면 하루 아침에 바닥을 치는 것도 순십간이다.  미국에서의 잘못된 병원수가 등으로 많은 은퇴자금을 갖고 은퇴해도 건강하지 못하면 힘든 은퇴 생활을 할것이다. 이에 비해 한국의 의료비용이 상대적으로 이곳보다 현실적이라 한국으로 국적회복을 한뒤 한국에서 은퇴생활을 하는 것도 그리 나쁜 생각이 아닐 듯 하다.  하지만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다고 해서 과연 행복한 은퇴 생활일까? 

본인의 십년 이십년 아니 그뒤에 어떻게 사는 은퇴의 생활이 행복을 가져다 줄까 고민해보고 또 고민 해봐야 할것 같다.  요즘 젊은이 들처럼 돈을 모아 나중에 삶의 질을 높이기 보다는 현재 생활의 질을 높여 행복을 찿겠다는 것이 나쁜 생각만은 아니겠지만 은퇴 뒤에 편하게 행복하게 살지 못한다면 이 또한 엄청난 비극일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많은 돈이 은퇴 한 뒤의 삶의 질을 만들지 못한다.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건강을  잘 챙겨 노후에 찿을 수 있는 제 2의 혹은 제 3의 일을 찿아 본인 스스로가 삶의 질을 높이는 것만이 현명한 방법이지 아닐까 한다. 이에 남한테 신세 지지 않을 정도의 재정적인 바탕이 되어 있다면 금상 천하이지 않을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