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인한 삶의 변화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적으로 화두로 떠오른건 – 내가 코로나 뉴스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건 – 2020년 새해가 밝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중국쪽에서 먼저 외국인 입국 제재를 발표하고, 일본 크루즈 여행객들이 단체 감염이 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때만해도 아침 출근전 습관적으로 켜놓은 뉴스에선 그저 아시아쪽에서 발생하는 우한(Wuhan) 바이러스라고 떠들며 잠깐 보도되는 정도였다. 그후 차츰 감염자를 카운트하기 시작했고 중국에선 매일 몇천명씩 감염이 되어 감염자 그래프는 끔찍한 급상승 곡선을 그리며 치솟았고 한국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하게 된다. 이때부터 한국의 가족들이 걱정되기 시작…

2020년 3월 26일… 이젠 미국이 세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제일 많은 일등 국가가 되었다. 2등이 중국… 이건 올림픽이 아니다. 최강국을 가리는 경쟁도 아니고… 미국은 지금… 몇달전 중국이 그려낸 상승곡선을 그대로 따라 가파른 곡선을 그리며, 이젠 가까운 지인들의 감염소식까지 들려오는 단계가 되었다. 정말 끔찍하다.

Lock Down (Stay-at-home) 을 선포한 주가 이젠 한두개가 아니다. 캘리포니아를 시작으로 뉴욕, 뉴저지, 워싱턴, 일리노이 등 열개주를 넘어섰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글을 이전에 한번 올렸지만 곧 잠잠해지려니 생각했고, 그렇게 되길 희망했고, 이런 우울한 이야기를 쓰게되지 않길 바랬었다.

락다운된 주에서는 병원이나, 마트, 은행, 주유소 등 최소한의 볼일 이외에는 모두 집에서 가족들과 외출을 줄이며 지내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식당은 모두 딜리버리와 픽업만 가능하다. 미국생활 이십년이 넘었지만 이런 일이 일어날줄 누가 알았겠는가! 처음엔 사망자들이 주로 연장자들이 많았지만 이젠 십대들도 확진후 사망이라는 뉴스도 나온다. 이젠 나이불문, 모두에게 위험한 바이러스가 되어버렸다.

미국 전체가 혼란스럽다. 출근하던 직장인들은 재택근무를 하고, 학생들은 짧은 봄방학이 아닌 무기한 온라인 수업으로 연장되었고 주마다 다르지만 언제 정상적인 학교 수업이 이루어질런지는 4월초에서 5월초가 되고, 어떤 주는 가을학기부터 시작된다는 발표까지 하였다. 지금 미국내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선 락다운이 아니었다면 어떠했을지 상상만해도 끔찍하다.

미국에서 우한 바이러스 후유증

코로나변종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창궐하고 전세계적으로 이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자의 뉴스로 난리가 났다.

한국에서도 감염자 숫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고 마스크가 동이 날 정도로 인구 밀도가 높고 면적이 작은 나라이기에 더 심하게 난리다. 중국사람들의 입국을 법적으로 제재한다고 하고 여러가지 말들이 많다.

이런 일들이 남의 일같지 만은 않은게 외국에서 특히 미국에서 사는 나같은 동양사람들은 여러가지의 일을 경험한다.

이곳 미국에서는 동양사람들처럼 생겼다 싶으면 중국사람처럼 여기고 사람들이 밀집한 지역서 우리를 보면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지만 바이러스를 품은 중국사람인것 처럼 오해 할것이다. 거기에다 기침이라도 한다 치면 이건 눈에 쌍심지를 쳐들고 불쾌한 표정을 짖기 쉽상이다. 그냥 웃고 지나갈 일들이 아닌게 가뜩이나 알게 모르게 인종 차별을 하는데 더욱 더 이상한 눈으로 쳐다 보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에서 작년도(2019-2020)에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들이 만명에 이른다.  미국에서는 이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보다도 독감이 더 무섭다는 현실이다.  단지 이 변종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창궐하고 세계적으로 퍼진다고 하지만 한국에서는 이로 인한 사망자는 아직도 한명도 없다는 사실이다.  물론 신종 바이러스고 처치가 바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심각한 상황에 이르게 되어 사망에 까지 간다고 하지만 이는 어느 심한 독감과 그리 큰 차이가 없다고 본다.

아직 백신도 없긴 하지만 제대로 된 치료로 사망에 가는 것을 최대한  막고 각종 예방에 최선을 다하면 그리 어렵지 않게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 보는 관점은 모든 것을 극단적으로 몰아치는 한국의 언론이나 사회에 매번 놀라울 따름이다.

그런데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또 다른 현실들이 미국에서 사는 한국인들에게 보여준다. 바로 수 많은 미국에 사는 중국 사람들이 각종 한국 대형 소형 수퍼마켓을 점령하다 시피 진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관련 식료품점 및 식당들을  혹시나 모를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가지 않고 한국 식료품점이나 한국식당으로 몰려 들기 때문이다. 장사가 갑자기 잘되는 미국의 한국 수퍼마켓 식료품점들은 장사가 잘되기에 환호성을 올리겠지만 기존의 한국사람들은 이런 기현상이 놀라울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