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대한항공 짜투리 마일 모으기(2편) – 식당에서 밥먹고 포인트 받자.

해외 여행이나 미국내 여행을 다닐때 가장 많은 호텔 체인은 메리엇 계열이 아닌가 싶다. 물론 힐튼 계열 호텔도 많지만 한국 여행도 계획중이라면 메리엇 호텔 체인이 서울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많이 찾아볼수 있다. 하이얏트 호텔도 고급 호텔로 보면 매우 만족스럽지만 호텔 선택폭이 좁은게 단점이다.

특히 대한항공 마일 모으기로 좋은 신용카드로는 US Bank 스카이패스 크레딧카드를 손꼽지만 스카이패스나 본보이 크레딧카드를 사용해서 얻는 마일 이외에도 크레딧카드 없이 모으는 방법이 몇가지 있는데 그중 본보이 다이닝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Eat Around Town by Marriott Bonvoy Dining Program 사이트에 가서 회원가입을 한다. 이는 본보이 (marriott.com) 사이트와 같은 어카운트를 사용한다.

Eat Around Town by Marriott Bonvoy Dining Program, 메리엇 본보이 다이닝 프로그램, 마일 모으기

다이닝 프로그램에 처음 가입하게 되면 사이닝 보너스가 있다. 주기적으로 조금씩 바뀌긴 하지만 현재 보너스는 첫 가입후 60일내에 세번을 식당에서 링크된 크레딧카드를 사용하면 총 본보이 6천 포인트를 받을수 있다.

Sign up, register at least one credit or debit card, and within your first 60 days dine at a participating restaurant and pay with your linked card to earn:

– 1,000 bonus points the first time you spend $30 or more
– 2,000 bonus points the second time you spend $30 or more
– 3,000 bonus points the third time you spend $30 or more

사용방법은 아래와 같다.

제일 먼저 사인업을 하고, 로그인을 하게되면 왼쪽 메뉴에 Manage Cards 가 있다. 그곳에서 크레딧카드 번호만 넣으면 된다. 카드에 올려진 이름이나 유효기간, 보안코드는 전혀 필요없다. 즉, 본인 카드 외에 가족 소유의 어느 카드도 사용 가능하다. 식사후 해당카드를 사용하면 된다.

단, 이 프로그램에 가입된 식당에서 사용할때만 포인트를 받을수 있는데 해당 식당 목록은 홈페이지(eataroundtown.marriott.com)에서 확인해야한다. 그리고 일부 식당은 포인트를 주는 요일이 구분되어 있으니 해당 요일에 사용해야 포인트를 받는다.

일반적으로 카드사용후 3,4일이 지나면 Recent Activity 에 내역이 보이게 되는데 혹시라도 10일이 지났는데도 목록에 나타나지 않으면 컨택폼을 이용해 어필하면 된다. 폼 작성시 영수증을 업로드해야하고 방문일과 사용금액을 입력해야하므로 식당 영수증은 꼭 챙기도록 하자.

Missing a reward? Contact us if it’s been over 10 days since your purchase.

대한항공 포인트를 모으기 위해서 본보이 다이닝 프로그램을 소개하였는데, 마찬가지로 UA(United Airlines) 나 AA(American Airlines), Delta Airlines 에도 같은 다이닝 프로그램이 있다. 모으고자 하는 마일에 따라서 해당 프로그램에 사인업 하면 된다.

단지 조심할 것은 아래 다른 항공사 사이트를 가보면 알겠지만, 모두 같은 rewards network를 사용한다. 그러므로 크레딧카드를 한번 등록한뒤 다른 항공사 다이닝 프로그램에 같은 카드를 사용하게 되면 먼저 등록한 곳의 카드는 자동 삭제가 된다. 모두 다른 카드를 사용하도록 한다.

United MileagePlus Dining (dining.mileageplus.com)

American Airlines AAdvantage Dining (aadvantagedining.com)

Delta Airlines Skymiles Dining (skymilesdining.com)

본보이 포인트를 대한항공 마일로 전환하는 방법은 이미 이전 글에 자세히 올려져있다.

미국에서 대한항공 짜투리 마일 모으기 – 체이스 포인트를 본보이 포인트로 전환하기(50% 보너스 포인트 프로모션 활용)

미국에서 은행 크레딧카드 자동납부 설정하기 – 체이스와 아멕스의 다른점

크레딧카드를 하나둘씩 만들다보니 이젠 카드 관리하기가 쉽지않다. 하지만 한국에 계신 부모님과 친구, 친지를 방문하려면 아무래도 여러 항공사의 마일을 모아야하기 때문에 여러 은행의 카드를 만들수 밖에 없다.

그중에서 내가 갖고 있는 카드 중 가장 갯수가 많은 은행은 체이스와 아멕스가 대표적이다.

주위분들을 보면 오토페이 설정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체킹이나 세이빙 구좌에 오토페이 설정을 하고, 혹시 자동납부시에 돈이 부족할 경우 오토페이에 문제가 생기면 어쩌나 하는 걱정에서다.

오토페이는 혹시모를 납부 기한을 넘기게 되면 생기는 문제를 피하기 위해서 설정을 하는것인데 여기서 아셔야할것은 오토페이를 설정하더라도 본인이 바로 돈을 갚고 싶으면 바로 대금을 납부하면 된다. 오토페이와 상관없이 언제든 카드 대금을 갚을 수 있다.

그야말로 오토페이 설정은 깜빡하고 카드대금 Due date 을 넘기는 것을 방지하는 것뿐이다. 물론 은행 잔고가 넉넉하면 그대로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

체이스 은행의 크레딧카드 오토페이 설정은 아래와 같다.

  1. 체이스 어카운트에 로그인한다.
  2. 해당 카드의 오른쪽에 Pay Card 를 클릭한다.
  3. Set up -> Automatic payments 으로 가서 매달 갚을 Amount 의 옵션을 지정하고 지불할 은행을 설정한다.

체이스 카드의 오토페이는 카드 지불시한에 맞춰서(Due date) 당일에 자동으로 해당 금액이 빠져나가게 된다.


다음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의 오토페이 설정이다.

  1. 아멕스 어카운트에 로그인한다.
  2. 해당카드를 선택한후 Payment 메뉴를 클릭한다.
  3. 오른쪽 상단에 AutoPay Settings 클릭한다.
  4. 은행을 지정한후(Manage Bank Accounts 설정) 매달 갚을 Amount 의 옵션을 지정한다.
  5. 마지막 항목에 지불일을 지정한다. 스테잇먼트가 나온후 몇일후(15일부터 25일까지 선택가능) 에 지불할것인지
  6. Continue 버튼 클릭 -> 리뷰후 컨펌한다.

두 은행을 비교해보면 체이스의 경우 오토페이를 설정하게 되면 매달 Due Date 에 해당액수가 지불이 되는 반면, 아멕스는 스테잇먼트가 나오고나서 15일에서 25일후중 원하는 날자에 자동지불을 설정할수 있다.

미국에서 Global Entry 연장하기

글로벌 앤트리 (GE)를 5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미국에서 한국이나 다른 나라를 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편리함을 체험해 보지 않고는 진즉에 해서 갖고 있을걸 하는 생각을 안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매번 한국에서 입국시 입국심사의 줄을 실제로 보기전에는 정말로 짜증나는 현상일 수밖에 없다.

거기에다 입국심사시 심사관들이 쓸데없이 던지는 질문에 답하기도 귀찮기도 하고 오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더 지치게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로벌앤트리로(GE) 무인여권체크기계에 1-2분 정도의 시간만 보내면 바로 짐 찿는데까지 무사 안착을 하게 되기에 모두에게 권장한다.

그렇게 5년을 사용하다 보니 아래의 내용의 이메일이 왔다.

연장신청이메일
연장신청이메일

 

위에 보이는 이메일 내용과 같이 http://ttp.dhs.gov 로 로그인 하면 바로 연장할 수 있도록 쉽게 보여준다. 본인의 개인 정보와 여권, 그리고 PASSID, 즉 글로벌 앤트리(GE)의 ID를 넣어주고 다시 확인하면 $100의 연장비용만 크레딧 카드로 페이하면 된다. 

그리고 본인의 경우는 하루뒤에 바로 아래의 내용과 같이 승인 이메일이 바로 왔다. 조만간에 업데이트된  글로벌앤트리(GE) 카드를 새롭게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덧붙여, 미국내 일부 크레딧카드 베네핏중에서 글로벌엔트리 신청비 $100을 크레딧으로 돌려주는 카드가 있다.

그중 하나가 아멕스 플레티넘 카드인데 연회비가 일년에 $550 이지만 매 4년마다 $100의 글로벌엔트리 혹은 $85의 TSA Pre 신청비를 크레딧으로 받는다.

체이스 카드에서는 사파이어 리져브 카드가 있다. 이 카드도 4년에 한번씩 글로벌엔트리나 TSA Pre 신청비용을 크레딧으로 돌려받는다.

글로벌엔트리는 신청시 5년의 유효기간으로 받게 되는데 그 기준이 본인의 생일이 되므로 되도록이면 생일이 지나고 나서 신청하는것을 권한다. 만일 생일이 한두달 남은 시점이라면 유효기간은 4년과 두달, 즉 50개월뒤가 만기가 되는것이다. 생일이 지나고 바로 신청하면 꽉찬 5년을 받게된다.

텔로(Tello Mobile) 새로운 GSM 심카드 신청해서 삼성 갤럭시 노트 20, 5G 속도 테스트

작년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에 구입한 삼성 갤럭시 노트 20 언락폰을 사용하고자 텔로에 심카드를 주문하였다. 텔로(Tello Mobile)는 CDMA 에서 최근 새롭게 GSM 넷트웍을 사용한다는 광고를 내보내는 중이며 첫 3달은 플랜의 50%를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중이었다.

신청은 온라인에서 쉽게 진행이되며 미리 준비할것은 폰의 IMEI 혹은 ESN 인데 이것은 폰에서 키패드 *#06# 을 누르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폰의 포장박스에 보면 이와 관련된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온라인 신청후 4,5일이 지나자 USPS 를 통해 심카드가 배달이 되었다. 심카드는 사이즈 별로 3가지 크기가 가능하며, 요즘에 나오는 신형폰들은 대부분 제일 작은 사이즈인 나노타입이다. 폰과 심카드가 준비되었으면 텔로 온라인 계정으로 접속을 한다. 로그인을 하면 이미 심카드 정보가 나와있고, Activate 하는 방법은 심카드와 같은 카드 위에 적힌 PUK 넘버, 즉 Activation code 를 입력하면 끝이다. 그리고 심카드를 폰에 넣어주고, 재부팅을 해준다. 예전같으면 통신사나 심카드를 바꿀때마다 APN 셋팅을 바꿔주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 요즘은 폰 재부팅만으로 자동 셋팅이 되니 통신사 이동이 무척 쉬워졌다.

2020년 8월 새롭게 선보인 삼성 갤럭시 노트 20는 5G 폰으로 데이터 속도를 테스트한 결과 엄청난 속도가 나왔다. 다운로드 속도는 240Mbps, 업로드 역시 30Mbps 가 넘었다. 완전 만족스런 결과였지만…

스피드 테스트를 3번 했을뿐인데 사용한 데이터 용량이 500MB 나 되었다는 것을 확인한 순간… 5G 넷트웍이 좋은 것은 아니라는 것, 5G가 가능한 최신폰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역시 무제한 데이터 플랜을 사용해야하는지 잠시 고민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