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은퇴와 죽음을 생각하게 만든 영화 – 죽여주는 여자 영화를 보고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오스카 영화제에서 감독상과 작품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의 기적을 달성하며 화제가 되었던 그날이 바로 작년이었는데 올해는 ‘미나리’ 영화로 배우 윤여정님이 2021년도 오스카 영화제에서 여우 조연상을 받는 큰일을 이뤄내셨다.

한국영화는 재미로 시작해 마음 깊숙한 곳을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다. 특히나 밝히기 쉽지않은 음성적인 사회의 문제를 드러내어 관객으로 하여금 영화를 보고난후에도 깊은 여운을 남기고 만일 그 사실이 우리가 살아온 동시대로 내가 직접 경험할수도 있을뻔한, 아니면 나의 가족이 겪었을 일이라면 더욱더 동감하기 쉽다.

온디멘드 코리아의 멤버쉽에 가입해서 수많은 한국 드라마와 예능, 영화를 보았지만 이번에 감상한 “죽여주는 여자”는 많은것을 생각하게 하였다.

한국전쟁이후 태어난 1950년대 베이비붐 세대들이 이제 70대가 훌쩍 넘어가면서 한국에서도 이미 십여년전부터 은퇴이후의 삶, 즉 노후준비에 대해서 사람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고 노인들을 위한 복지혜택이나 여러 형태의 실버주택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영화의 시작은 노인들을 대상으로 성적 욕구를 충족시켜주고 그에 대한 댓가를 받는 중년이 넘은 여성(윤여정님 역할)이 주인공으로 전개가 된다. 서울시내 공원이나 등산로에서 가방에 박카스를 넣고 다니며 홀로 다니는 남자 노인에게 접근을 하여 같이 여관으로 가게된다. 설마 이런 일이 있었을까 싶었는데 일명 ‘박카스 아줌마’ 에 대한 루머는 나의 어머니 세대, 즉 박카스가 1961년도에 한국에 처음 발매가 되었는데 그 이후라고 생각하면 비슷하게 시기가 맞는것같다. 팔순이 훌쩍 넘은 어머니께 여쭤보니 결혼을 하시기전 20대 후반쯤부터 박카스 아줌마에 대한 소문을 많이 들어보셨다고 한다.

영화가 중반으로 들어서면서 자극적인 여관장면에서 벗어나 우연히 옛고객을 만나면서 노인문제로 접근하게 된다. 홀로 사는 노인, 사는게 사는것 같지 않은 외로움이 가득한 노인, 요양병원에서 가족의 돌봄을 받지 못하고 홀로 죽음을 기다리는 노인 등 여러 유형의 고독한 노인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박카스 아줌마는 외로운 노인들의 부탁으로 그들의 요구, 즉 산의 정상에서 절벽아래로 떨어뜨려주는 도우미, 요양병원에 누워있는 노인에게는 영양주사에 약물을 투여하여 죽음을 도와주는 도우미… 마지막에는 호텔에 동행하여 멋진 마지막 만찬을 갖고 수면제를 나눠 먹게 된다. 물론 박카스 아줌마는 소량의 수면제로 잠시 잠을 자고 일어났지만 동행한 노인은 침대위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홀로 호텔을 나왔지만 호텔에서 시체로 발견된 노인은 각종 매체에 보도되고, CCTV에 고스란히 찍힌 동행자의 모습에 결국 아줌마는 경찰에 체포되고 순순히 자백하여 교도소에 수감이 된다. 아줌마 역시 젊었을때 외국인을 만나 혼혈아를 낳았지만 남자는 떠나고 자식은 미국에 있어 외로운 처지였다.

처음 영화의 제목을 보고 ‘죽여준다’는 뜻을 ‘끝내준다’, ‘잘한다’ 라고만 생각하고, 전혀 영화의 내용도 들은바없이 윤여정님이 주인공이어서 보게되었는데, 내가 처음 생각한 의미도 포함이 되지만 한편, 누군가 원한다면 ‘죽음에 도움을 준다’, ‘사망에 이르게해준다’ 라는 의미도 내포되어 있는 영화였다.

미국 직장의 은퇴 시기는?

한국에서 이곳 미국으로 유학와서 직장을 잡고 오랜 기간 동안 직장 생활을 하면서 레이오프 및 많은 구조 조정등의 변화을 경험하면서 점점 은퇴의 시간이 다가옴을 느끼게 된다. 같은 시기인지 때 맞추어서  FIRE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 라든지 한국말로 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 등으로 개인의 삶의 질이 돈보다는 훨씬 중요한 가치로 여겨지는 시대가 왔다. 전자는 은퇴를 일찍 혹은 더 편하게 하기 위해 돈을 더 버는 것보다는 아껴쓰서 은퇴의 삶의 질을 높여 보자는 것이고 후자는 돈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현재의 삶의 질에 더 가치를 두겠다는 앞 뒤가 바뀌었지만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것은 공통분모이다.

직장에서 밀려나고 개인 사업이나 그밖의 일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은퇴의 시기가 달라질 수 있지만 직장인으로는 개인적으로 다르겠지만 회사의 선배들의 경우, 자녀들이 모두 독립했다는 가정하에 아마도 60세를 전후해서 은퇴의 시기를 잡았던 것 같다.  물론 소셜시큐리티도 나보다 먼저 세대는 나보다도 몇년 먼저 받을 수 있기도 하고  연금등이나 401K 등을 받을 수 있어서 재정적으로 안정이 되는 시기면 아마도 직장에 연연하지 않고 쉽게 손을 털고 은퇴의 길을 걸어 나갈 수 있었다.


자기 건강과 직장이 여건이 허락한다면 60세 후반 소셜시큐리티 연금을 받을 때까지 일할 수 있다는 정말로 이상적인 경우 이겠지만 이는 정말 쉽지 않다.

아니면 401K 등 각종 은퇴 연금을 잘 관리하여 여유 있게 있다면 이 또한 일찌감치 은퇴 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직장 생활을 하면서 아이들을 키우는 경우는  집과 각종 연금등을 제외하면  특별히 많은 여유 은퇴자금을 갖고 있을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연금을 정상적으로 받기 보다는 조금 더 일찍 수령할 경우 페널티를 물고서라도 일찍 받을 경우가 있다. 이는 장단점이 있지만 미래가 불투명한 세상이기에 조금이라도 일찍 받아서 미리 쓸 수 있다면 이 또한 은퇴시 재정적으로 일찍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은퇴한 뒤에 어느 정도의 여유 자금이 있어야 하는지는 정말로 개인의 차가 있기에 얼마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다. 그렇다고 먼 미래의 은퇴를 위해서 돈만 모으면서 현재의 생활을 스트레스 받으면서 살수도 없다.  현재 사는 정도로는 집모게지, 세금, 그리고 자동차 등 각종 한달에 들어가는 비용을 하면 부부가 한달에 최소한 $3000 정도를 지출한다. 

물론 집과 자동차 등을 줄여서 경비를 조금 더 줄인다고 해도 아마도 최소한 한달에 $2000 에서 $2500까지는  자동으로 지출해야 한다. 그외에 생활비등을 더하면 최소한 $3500에서 $4000이  월 생활비라고 보면 된다. 이 또한 부부가 건강하고 별도로 병원비나 약값 등을 지출하지 않을 경우이다.  물론 401K 등을 찿아서 집모게지나 자동차 융자 등을 완납하고 산다면 모게지 등에 대한 경비가 줄겠지만 그리 여유로운 삶을 갖기는 쉽지 않다.

결국은 직장생활이나 경제활동 등을 할 수 있을때까지 해야만 어느정도 여유있게 은퇴 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기대 수명이 과학의 발전으로 점점 더 늘어서 백세시대에 가까워 지는데 60대 초, 중반에 은퇴한다면 30년에서 40년 가까이를 은퇴생활을 한다면  이또한 여유있는 재정상태가 아니면 은퇴 생활이 힘들 것이다. 앞으로 은퇴의 시기는 아마도 70대 중반이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건강에 더 신경써서 건강하게 은퇴 생활을 할 수 있는 기본이 있어야 할 것이다. 아무리 은퇴자금이 여유가 있어도 건강이 나쁘면 이로 인해 많은 돈들이 병원비, 약값, 치과치료 등으로 지출되면 하루 아침에 바닥을 치는 것도 순십간이다.  미국에서의 잘못된 병원수가 등으로 많은 은퇴자금을 갖고 은퇴해도 건강하지 못하면 힘든 은퇴 생활을 할것이다. 이에 비해 한국의 의료비용이 상대적으로 이곳보다 현실적이라 한국으로 국적회복을 한뒤 한국에서 은퇴생활을 하는 것도 그리 나쁜 생각이 아닐 듯 하다.  하지만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다고 해서 과연 행복한 은퇴 생활일까? 

본인의 십년 이십년 아니 그뒤에 어떻게 사는 은퇴의 생활이 행복을 가져다 줄까 고민해보고 또 고민 해봐야 할것 같다.  요즘 젊은이 들처럼 돈을 모아 나중에 삶의 질을 높이기 보다는 현재 생활의 질을 높여 행복을 찿겠다는 것이 나쁜 생각만은 아니겠지만 은퇴 뒤에 편하게 행복하게 살지 못한다면 이 또한 엄청난 비극일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많은 돈이 은퇴 한 뒤의 삶의 질을 만들지 못한다.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건강을  잘 챙겨 노후에 찿을 수 있는 제 2의 혹은 제 3의 일을 찿아 본인 스스로가 삶의 질을 높이는 것만이 현명한 방법이지 아닐까 한다. 이에 남한테 신세 지지 않을 정도의 재정적인 바탕이 되어 있다면 금상 천하이지 않을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