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미국 입국시 코비드- 19 테스트 면제

지금까지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국시 3일 안의 코비드 테스트 음성 결과를 보여 주어야 비행기를 탈 수 있었지만 이번 6월 12일 부터는  이를 제출하지 않아도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이는 미국이 코비드로 부터  끝난 즉 팬데믹에서 앤데믹으로 바뀌었다는 신호 일수도 있다. 이미 마스크 및 식당관련 제한을 주별로 모두 완화 시킨 상태에서 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비행기 탑승객들에 대한 제한 조치를 완화 시키면서 앞으로 미국으로의 여행이 더 자유로워 질 수 밖에 없어졌다.

미국 입국시 코비드 테스트 면제
미국 입국시 코비드 테스트 면제

한국은 현재 외국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전 코비드  PCR 검사를 요구하고 한국 입국후 3일 이내에 코비드 검사를 다시 해야 한다.  이는 한국이 해외 입국자에 대해 미국이나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여행객들에 대한 제한 조치로 한국 입국을 주저하게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다.  이에 대한 개선책이나 면제조치로 인해 보다 한국에 입국하는 여행객들에게 편의를 주는 것이 방역관련 행정보다는 더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미국내 여행시 차량털이, 소매치기 조심하세요.

한국이나 미국이나 이제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자가격리도 없어지고 코비드 검사 역시 PCR 검사에서 신속항원 검사까지도 인정을 하게되니 한국에서 미국으로 혹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방문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정말 많다.

항공편 역시 서서히 증편을 예고하고 있고, 또한 한국에서 미국 라스베가스까지 운항도 곧 재개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7월, 8월이 휴가 시즌이라 대한항공 성수기도 7, 8월에 몰려있고 원하는 시기에 여행을 하려면 돈도 돈이지만 항공편이나 호텔 예약을 서둘러야만 한다.

요즘 동네 코스코에 가면 한국인 방문객들이 많이 눈에 띄인다. 2년이 넘게 코로나로 인해 미국행이 쉽지 않았으니 이제서야 관광보다는 가족, 친지 방문이 많을 것이다. 코로나를 지나면서 미국정부에서 기업이나 개인에게 지원금을 많이 나눠주긴 했지만 여전히 힘든 사람은 힘들고 거리에 구걸을 하시는 분들이 참 많이 생겨난거 같다.

오늘, 2022년 6월 16일 새벽에 외교부 문자를 받았다.


[Web 발신]
[외교부] 샌프란시스코, LA 등 주요도시 차량털이 범죄 빈발, 차량내 귀중품 등 물품보관지양


캘리포니아 지역은 주택가격이나 물가, 개스비 등이 미국내 다른 지역에 비해서 월등히 높다. 물론 뉴욕도 그렇지만… 뉴욕에 비해 날씨가 사계절 추운날이 없기 때문에 거리에 부랑자들이 많은데 코로나 이후로 더 많아졌다는 얘기를 들었다.

또한, 거리의 부랑자들도 문제지만 차량에 여행가방, 핸드백 등 물품이 보이면 유리를 깨고 강탈해가는 범죄도 보다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특히 현지주민이 아닌 여행객분들이 렌트카에 모든 짐을 싣고 다니다가 범죄에 노출이 되면 중요 신분증, 즉 여권, 그리고 현금 등을 잃어버리게 된다. 여권이 없으면 한국으로의 출국을 못하게 되므로 한국영사관에 찾아가 긴급으로 여권을 재발급 받아야한다.

사담으로, 이건 벌써 몇년전 일인데 4년전 직장 인터뷰가 있어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적이 있다. 약간의 시간이 남아 근처 쇼핑몰을 찾아 구경을 하고 있는데 옆의 미국인 아주머니가 갑자기 소리를 지른다. 쇼핑카트에 가방을 놓고 구경을 하신 모양인데 잠깐 한눈을 파는 사이 가방이 없어진 것이다. 이렇게 쇼핑몰을 다니다보면 특히 나이드신 분들이 카트에 가방을 얹어놓고 다니시는 경우를 많이 본다. 그렇게되면 범죄의 타겟이 되기 쉽다.

귀중품이나 지갑 등은 항시 몸에 지니고 다니고 차량내에 보이는 곳에는 고가의 물품이나 가방 등을 두어서는 안된다.

미국에서 버지니아에도 킹스파가 오픈합니다. 2021년 10월 13일 오픈예정

미국에 제대로된 대형 한국식 찜질방이 생겨난지도 이제 10여년이 넘었다. 시카고에 킹스파가 오픈하고 한국이 그리울때면 자주 갔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난다. 아이를 데리고 가서 편한 소파에 누워 영화를 보기도 하고 같이 식당에서 냉면이나 삼계탕, 그리고 여름에는 팥빙수를 나눠 먹으며 고향에 대한 향수를 달래곤 했다.

시카고 외에도 달라스에 킹스파 & 워터팍이 있는데 이번엔 버지니아에 새롭게 오픈을 한다. 버지니아는 아웃도어 수영장이 기대가 된다.

킹스파에서는 스파, 사우나 외에도 얼굴마사지와 때밀이 서비스, 전신지압, 발지압, 여성전용 쑥찜, 그리고 라운지에서 받는 체어 맛사지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있다. 또한, 얼마전에 새롭게 시작한 CBD Oil Massage 도 있다.

오픈이 10월 13일, 수요일이라고 하니 이틀 남았다. 공식 홈페이지는 virginia.kingspa.com

주소는 25330 EASTERN MARKETPLACE PLAZA, CHANTILLY, VA 20152 이고, 전화번호는 703-957-3010 이다.

King Spa Virginia Grand Opening 킹스파 버지니아 오픈

미국내 킹스파 지점은 아래와 같다.

  • 킹스파 시카고 : 809 Civic Center Dr. Niles, IL. 60714 / T. 847-972-2540
  • 킹스파 달라스 : 2154 Royal Ln. Dallas, TX. 75229 / T. 214-420-9070
  • 킹스파 버지니아 : 25330 Eastern Marketplace Plaza, Chantilly, VA 20152 / T. 703-957-3010

킹스파 버지니아 입장료는 평일 $70, 주말 $80 이다.

시카고 킹스파 멤버쉽 (Membership)

시카고 킹스파에는 연간 멤버쉽이 있습니다.

이에 관한 안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http://www.kingspa.com/chicago/ticket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smartUSliving-kingspa

CHICAGO KING SPA & SAUNA

809 Civic Center Dr. Niles, IL. 60714
Tel : 847-972-2540 / Open 7 days & 24 hours

:: 스모키 마운틴 여행 – 신나는 래프팅 – (Smoky Mountain, TN)

smartUSliving-smoky
smartUSliving-smoky
 

산을 찾았을때 등산로를 따라 걷는것도 좋지만 레포츠를 즐기는 것 또한 또다른 재미일 것입니다.
테네시주에 위치한 스모키 마운틴(Smoky Mountain)에 가면 Pigeon River에서 래프팅(Rafting)을 즐길 수 있는데 호텔이나 스모키 마운틴 입구에 있는 Gatlinburg Visitor Center 에 진열된 쿠폰책자를 보면 래프팅 관련 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래프팅에는 3세 이상부터 탈 수 있는 초보자용 코스부터 중급자, 고급자 레벨 등 래프팅 업체마다 다양한 레벨이 있어서 쿠폰에 나온 곳에 전화를 하면서 예약을 할때 레벨을 정할 수 있습니다. 래프팅을 타기 전에 약 20분 정도 래프팅시 유의해야할 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되는데 래프팅시 물이 튀면서 옷이 젖을 수 있으므로 수영복을 입는게 좋고, 신발 또한 벗겨지지 않는 샌들을 신는게 좋습니다. 두시간 가까이 래프팅을 하게 되므로 썬크림 바르는 것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래프팅이 끝나고 각종 장비를 반환하고 나오면 래프팅시 찍힌 사진들을 보여주는데 CD를 구입하면 1,2주내로 집으로 사진이 담긴 CD가 배송이 됩니다. 시원한 물살을 가르며 온 가족이 힘을 합쳐 가이드의 구령에 따라 노를 젓던 모습을 상상하며 사진을 감상하는 것도 무척이나 즐거운 시간이 될것입니다.

다음 여행지로는 콜로라도에 가서 래프팅을 한번 해보고 싶네요.
 

우리 일행이 묵었던 숙소의 전경입니다. 2,000 스퀘어피트가 넘는 큰 단독별장으로 산정상에 위치해 있어서 전망도 좋고 깨끗한 시설과 함께 가족 놀이기구로 당구대와 Foosball 등이 갖추어져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smartUSliving-smoky
 
아래 사진은 Clingmans Dom 이라는 전망대로 해발 6,644 feet (2,025 m) 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스모키 마운틴의 전경이 무척이나 아름다웠습니다.
스모키 마운틴에는 곰이 유명한데 이곳저곳 하이킹 코스를 다니다가 실제로 곰을 만나 보기도 했습니다. 멀리서 봤는데도 까맣고 커다란 몸으로 어슬렁 어슬렁 다니던 곰의 모습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가까이서 봤으면 정말 무서웠을 것 같습니다.

smartUSliving-smoky
 
스모키 마운틴 하이킹 코스에는 열개정도의 폭포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시원한 물줄기 아래에서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도 꽤 많이 보였습니다.
smartUSliving-smoky
 
어렸을때 부모님과 자주 다녔던 한국의 유원지를 떠올리게 했던 피크닉 장소!
졸졸졸 흐르던 시냇물… 아이들이 놀기엔 딱 좋았고, 물도 깨끗하고 옆에는 피크닉 테이블도 있어서 도시락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smartUSliving-smoky
 
레프팅시에 양옆으로 나무들이 즐비하긴 하지만 한낮의 래프팅은 강렬한 태양아래서 타는것으므로 래프팅전 꼭 썬크림을 바르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래프팅은 출발 지점까지 버스를 타고 가는 것까지 포함해서 타고 내려오는 것이 한시간반 정도 걸리므로 총 두시간여 소요됩니다.
smartUSliving-smoky

:: 무인카메라 신호위반 편지 (Red Light Violation Notice)

smartUSliving-redlight

 
요즘 거리를 다니다보면 무인카메라가 설치된 곳이 눈에 띄게 많아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사거리에서 우회전을 할때 무인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곳엔 경고문구가 있지만 무심코 지나치게 됩니다. 어떤곳은 그 경고문에 빨간 깃발을 달아놓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것역시 신경쓰고 지나가지 않으면 소용없기는 마찬가지죠.
저처럼 매년, 아니 이년에 한번씩 아래와 같은 빨간 편지를 받는 사람한테는 말이죠.
smartUSliving-redlight
 

이러다가 빨간 봉투 노이로제가 걸릴까 심히 우려가 됩니다.
 
봉투를 열면 선명하게 찍힌 번호판 사진이 있습니다. 완전한 증거인거지요. 그리고, 사진외에 동영상으로 확인할수 있는 링크가 있습니다. 동영상을 봐도 몇초가 모자른 정차(?)를 하고 지나가는게 찍혔으니 그냥 벌금을 낼 수 밖에 없습니다. 저의 경우 벌금이 $100 입니다.
특히 사거리 신호에 유의하시고, 완벽한 삼초간의 정차를 지키는 것이 빨간봉투를 받지않는 지름길일 것입니다. 삼초를 셀때도 “one, two, three” 가 아닌, “one thousand one, one thousand two, one thousand three”로 수를 세라는 말이 진리인듯 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