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기에 한국 방문하기(2) – 시카고출발 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

우여곡절끝에 비행기에 탑승을 하고 미리 준비한 알콜 와이퍼로 좌석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닦고나서 착석을 하였습니다.

돌아보니 같은 비지니스석에는 손님이 저를 포함하여 세명뿐이었습니다. 이코노미석은 20-30명 정도의 여객들로 찬것 같았구요. 한국에서의 해외 유입자들의 2주 자가격리 규정때문에 아무래도 한국방문이 쉽지 않은터라 급히 한국행을 하셔야한다면 이코노미석에서도 좌석이 널널하여 충분히 편히 누워서 가실 수 있을듯 합니다.

한국 가자마자 리모트로 일을 해야하는 상황이라 조금 편히 가고자 마일을 급히 모아서 프레스티지석을 발권을 한건데 약간의 후회가…

또한 한국 입국시 건강상태를 체크받아야하기때문에 체온이 37.5도가 넘고 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면 본인이 미리 준비한 자가격리 장소가 아닌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보내지게 되므로 비행기내에서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의 예방수칙을 지키는데 주의를 기울여야하니 주류에도 손이 가지 않게 되더군요. 식사시간을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쓰고 얌전히(?) 누워만 있었습니다. 긴장을 한 탓인지 잠도 잘 안오더군요.

승무원들도 한가한지 자주 나와서 몇명 안되는 승객들을 챙기고 있었지만 마스크와  장갑을 항상 착용하고 승객을 대하였고 간식도 챙겨줄려고 물어보았지만 귀찮아서  되었다고… 그래도 두번째 식사전엔 약간 출출하기도 하고 와인 한잔정도는 하고 싶었지만 참기로 했습니다.

음식은 전체적으로 맛있게 잘나왔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각종 음료를 – 커피만 빼고는 – 플라스틱 컵에 주었던 것이 약간의 아쉬운 점이… 아마도 코비드 때문에 유리컵 대신에 플라스틱 컵을 준게 아닌가 싶습니다.

부산에 가면 꼭 들르는 하이얏트 호텔 근처 풍원장 꼬막정찬 음식점

부산에 올때면 파크하이얏트 호텔에서 숙박을 한게 벌써 두번째다. 부산 파크하이얏트를 예약할땐 조식에 신경을 쓰지 않고 예약을 한다. 왜냐하면 호텔 주변에 맛집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풍원장은 호텔을 나와서 해변길을 걷다보면 모퉁이를 돌아서자마자 있다. 대략 5분여 걸을까말까한 거리이다. 다리가 불편하신 부모님과 함께하니 조금 더 걸렸다.

그곳엔 메뉴가 없다. 그냥 꼬막정식 하나이다. 그리고, 식탁위에 놓인 몇가지 별미반찬들이 전부다. 그런데 가격이 작년보다 천원이 올라있었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계란말이는 별도로 3천원을 받는다.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중 절반이상이 계란말이를 주문한듯 보였다. 맛있어 보였지만 우린 다른 한국음식에 집중해야하므로 패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작년에는 안보였던 식탁위의 간이광고가 눈에 띄었다. 귀한 식재료로 만든 특별 메뉴, 계절별미 – 갓 구운 명품, 소고기육전… 만원… 하지만 이것 역시 부산의 다른 별미를 위해 패스하였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아주 조금의 시간이 지나니 정신없이 반찬들이 차례차례 식탁위에 차려진다. 워낙 손님이 많이 오는 유명 식당인터라 미리 준비가 되어있을것이다. 메뉴도 정찬 한가지 뿐이니…

꼬막무침이 식탁 한가운데 떡하니 놓이니 어느 상차림 하나 부러울 것이 없었다. 큰 대접에 김가루가 나오는데 별도로 나오는 공기밥을 먹을만큼 덜고 기타 다른 반찬들을 조금씩 넣어서 기호대로 비밤밥을 만들어 먹으면 된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

식사후 천천히 걸어서 다시 호텔로 향하였다. 탁트인 바다를 보면서 걷는 기분은.. 뭐랄까.. 아름다운 부산이 계속 보존되길 바랄뿐이다.

부산 풍원장 파크하이얏트 근처 맛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