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Global Entry 연장하기 – 2022년 8월 업데이트

글로벌 앤트리 (GE)를 5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미국에서 한국이나 다른 나라를 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편리함을 체험해 보지 않고는 진즉에 해서 갖고 있을걸 하는 생각을 안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매번 한국에서 입국시 입국심사의 줄을 실제로 보기전에는 정말로 짜증나는 현상일 수밖에 없다.

거기에다 입국심사시 심사관들이 쓸데없이 던지는 질문에 답하기도 귀찮기도 하고 오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더 지치게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로벌앤트리로(GE) 무인여권체크기계에 1-2분 정도의 시간만 보내면 바로 짐 찿는데까지 무사 안착을 하게 되기에 모두에게 권장한다.

그렇게 5년을 사용하다 보니 아래의 내용의 이메일이 왔다.

연장신청이메일
연장신청이메일

 

위에 보이는 이메일 내용과 같이 http://ttp.dhs.gov 로 로그인 하면 바로 연장할 수 있도록 쉽게 보여준다. 본인의 개인 정보와 여권, 그리고 PASSID, 즉 글로벌 앤트리(GE)의 ID를 넣어주고 다시 확인하면 $100의 연장비용만 크레딧 카드로 페이하면 된다. 

그리고 본인의 경우는 하루뒤에 바로 아래의 내용과 같이 승인 이메일이 바로 왔다. 조만간에 업데이트된  글로벌앤트리(GE) 카드를 새롭게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글로벌앤트리 승인이메일

덧붙여, 미국내 일부 크레딧카드 베네핏중에서 글로벌엔트리 신청비 $100을 크레딧으로 돌려주는 카드가 있다.

그중 하나가 아멕스 플레티넘 카드인데 연회비가 일년에 $550 이지만 매 4년마다 $100의 글로벌엔트리 혹은 $85의 TSA Pre 신청비를 크레딧으로 받는다.

체이스 카드에서는 사파이어 리져브 카드가 있다. 이 카드도 4년에 한번씩 글로벌엔트리나 TSA Pre 신청비용을 크레딧으로 돌려받는다.

글로벌엔트리는 신청시 5년의 유효기간으로 받게 되는데 그 기준이 본인의 생일이 되므로 되도록이면 생일이 지나고 나서 신청하는것을 권한다. 만일 생일이 한두달 남은 시점이라면 유효기간은 4년과 두달, 즉 50개월뒤가 만기가 되는것이다. 생일이 지나고 바로 신청하면 꽉찬 5년을 받게된다.


가족중 한명이 2022년 7월에 만기되는 글로벌엔트리 연장을 알려주는 이메일을 받았다. 이후 이메일 링크(http://ttp.dhs.gov) 를 클릭하여 새로운 어카운트를 만들고(5년전 신청했던 아이디와 암호는 사용못함, 새로 신청) $100을 크레딧카드로 지불한뒤 크레딧 체크를 위한 개인 신상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신청을 하니 이틀뒤에 승인 이메일을 받았다.

그리고, 아멕스 플래티넘 메인 홀더 카드로는 위의 프로세스로 본인이 사용하였고, 이번엔 연회비가 없는 가족카드 즉 골드카드로 지불하였는데 몇일뒤에 $100의 크레딧을 아멕스로부터 받았다. 이 카드는 5년전 처음 신청했던 카드와 같다. 하지만 그당시에는 가족카드로 3명이 $175 을 지불하였고 이번엔 같은 넘버의 카드지만 연회비가 없는 골드카드였다. 아래는 이번 신청에 관한 타임라인을 적어보았다.


1/25/2022 – 만료 6개월전에 GE 연장하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음 (제목은 Program Expiry)

2/3/2022 – 이메일 링크를 통해 들어가 새로운 어카운트를 만들고, 개인신상 정보 업뎃을 하고 신청완료 (아멕스 플래티넘 연회비 없는 가족카드로 신청료 $100 지불)

2/5/2022 – 승인 이메일 받음 (제목은 TTP Application Status Change)

2/9/2022 – 아멕스 플래티넘 크레딧 받음 ($100 돌려받음)

2/12/2022 – 우편으로 연장된 유효기간이 찍힌 Program Expiry 카드 수령

온라인으로 글로벌엔트리 신청에서 카드수령까지 총 9일이 걸림


7/12/2022 – 2023년 1월에 만기되는 가족이 GE 연장하라는 이메일을 받음 (제목은 Program Expiry)

8/15/2022 – 이메일 링크를 통해 들어가 새로운 어카운트를 만들고, 개인신상 정보 업뎃을 하고 신청완료 (아멕스 플래티넘 연회비 없는 가족카드로 신청료 $100 지불)

카드 수령시 다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8/16/2022 – 승인 이메일 받음 (제목은 TTP Application Status Change)

미국에서 장혁 주연의 “The Killer” 영화 AMC 극장에서 7월 13일, 수요일 개봉

미국에서도 한국영화의 개봉소식이 연이어 들리고 있다. “범죄도시 2” 도 예정보다 상영일이 늘어난 가운데 재밌게 관람을 하고 왔고, 이번에는 장혁 배우 주연의 “더 킬러”가 곧 개봉 예정이다.

“더 킬러”는 한국에서도 7월 13일 같은 날 개봉하며 부제는 “죽어도 되는 아이”이다. 시카고 지역에서는 벌써부터 상영일정이 잡혀져있어 미리 좌석 예매가 가능하다. 아래의 링크로 가서 7월 13일부터 예매하면 된다.

www.amctheatres.com/movies/the-killer

감독은 최재훈이며, 원작은 방진호씨가 쓴 소설 “죽어도 되는 아이” 이다.

미국의 최근 경기

2022년 팬데믹에서 앤데믹으로 넘어가는 6월말 시점에서 이자율은 계속 오르고 모기지 30년 고정금리가 5.81%로 올랐다. 또한 5년 변동 금리는 4.41%로 집을 새로 살때 이자율의 부담이 점점 가중되고 있다. 이는 올해 들어서만 2%이상 가까이 상승된 것으로 최근의 이사철인데도 불구하고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시장에 나온 집들이 일주일을 넘기지 않고 매매가 성사되는 경우가 다반수 였는데 한달사이에 점점 리스팅되는 기간이 몇주씩 되는등 주택시장이 얼어 붙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실업률 증가와 이자율 상승세로 개인 가정들이 파산되는 경우가 많아지면 현재의 인플레이션(특히 개스값의 상승)과 맞물려 심각한 리세션을 만들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현재의 주식시장은 이를 반영하지 않고 아직도 두터운 힘을 보여주면 지난 삼일동안 계속 상승세를 이어 갔다.

이러한 이자율의 상승은 자연스럽게 강한 달러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한국과의 환율에서도 강세를 보이면서 13년만에  현재 달러당 1,300원을 넘는 양상이다. 이는 앞으로도 계속 지속적으로 한국에 증시에 투자한 외국투자기관및 개인들이 환차손을 걱정해 매도세에 들어가면서 한국 증시의 하락과 환율의 상승 등 악재에 악재를 겹치기로 될 가능성이 많다.

또한 지난 23일 미국에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처음으로 경기 침체 가능성을 인정했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가운데 연준의 거친 금리 인상으로 경기가 후퇴할 지 모른다는 우려가 확산되는 중이다.

미국 상무부는 29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 시각) 5월 개인소비지출(PCE) 지수를 발표한다.  PCE 지수가 두달 연속 상승폭이 축소된다면 인플레이션이 조만간 꺾일 것이라는 기대가 커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럴 경우 또다른 해석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PCE 지수 상승폭이 추세적으로 가라앉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소비 지출을 줄이는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여겨져 미국 경기가 하향세가 아닌가하는 불안감이 앞설수 있다. 하지만 PCE 지수중 여행과 레저등의 비용 지출이 많다면 미국인들이 지갑을 기본적인 생활비외에 열고 있다는 즉 경기 회복이 시작되지 않는가하는 좋은 쪽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어차피 여름 방학과 휴가철과 맞물려 이쪽에 대한 소비 지출이 많은것은 당연함으로 미국경기에 대한 회생이냐 하락세냐 하는 예측은 쉽지 않을 것이다.

 

미국에서 한국방문 격리면제서 발급 최소화 – 12월3일부터 16일까지 10일 격리 조치 실시

연말에 한국방문을 계획하고 있던 나로서는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몇일전부터 뉴스에 오르더니 미국, 한국, 일본 등 여러나라에서 아프리카발 입국자 유입차단 발표후, 12월1일 한국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추가조치 긴급시행 보도자료가 발표되었다.

12월 3일부터 12월 16일까지 한국 방문하는 모든 해외 입국자들은 10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만 한다.

10일간 격리
10일간 격리

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5명이나 발생하면서 즉각적인 발표가 난것이다. 현재 미국이나 한국에서 코로나 백신 3차 접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백신이 다른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얼마나 반응하는지 실제적인 연구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이루어진 발빠른 조치이다.

나의 경우 올해 1월에 한국에서 아버지의 장례를 치루고온터라 12월말이나 내년 1월초에 한국행을 계획하고 대한항공 좌석을 알아보고 있었다. 7월1일 격리면제 실시후 주변 지인분들이 많이들 한국을 방문하고 왔고, 또 계획중에 있었다. 단지, 나는 돌아오는 항공편이 원하는 날에 대한항공 마일리지 좌석이 보이지않아 예매를 망설이고 있던차에 이런 뉴스를 접하게 되어 앞으로의 향후 격리조치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오리무중인 상황이 되었다.

게다가 올초에 한국에서 머무를때 미국으로의 귀국 비행기 일정을 계속 늦춰가면서 조정할때 대한항공에 지불하는 수수료가 $30에 불과했는데 이제는 $100에 이른다. 항공편을 변경할때는 누구든 불가피한 상황일 경우라 울며 겨자먹기로 해당 항공사의 수수료 규정에 맞게 지불할 수 밖에 없다.

코로나로 인한 항공편 변경이 이제까지는 어느정도 유두리가 있었지만 최근 공항에 여행인파가 몰리면서 많은 항공사들이 수수료를 제대로 받거나 비용을 올리고 있다. 이는 항공업계가 코로나로 인해 타격을 받았기에 충분히 이해할수 있는 상황이니 여행을 계획할때 보다 신중히 일정을 짤 필요가 있다.


12월 1일 발표된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시민권자 및 한국시민권자 등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조치는 아래와 같다. 12월3일부터 16일까지 한국에 입국하는 경우에만 해당

– 직계존비속 방문, 기업인 등 기존에 해외예방접종완료자 격리면제서를 발급받았던 경우에도 격리대상에 해당된다.

– 구체적으로 내국인, 장기체류외국인은 자가격리 10일을 하며 PCR 검사 3회(사전 PCR, 입국후 1일차, 격리해제전)를 받아야 하며, 단기체류외국인은 임시생활시설 10일 격리를 해야 한다.

(+ 시설격리의 경우 1박당 10만원, 즉 10일 격리에 100만원 추가로 지출이 예상됩니다.)

미국 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다툼 – 김하성 선수에게 기회가 올것인가

이제 2021년 미국 프로야구도 올스타전이 끝나고 후반 레이스를 달리고 있다. 역시나 야구 중계는 한국 선수들 위주로 찾아보고 있는데 최지만 선수가 8월 들어 방망이가 뜨겁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탐파베이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선두다툼이 치열한 가운데 드디어 8월초에 보스턴을 누르고 아슬아슬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지만 선수의 선발 타순이 들쑥날쑥 하지만 최근들어 살아나고 있으니 기대해봐도 좋을듯 하다. 8월 6일 현재, 1위인 탐파베이는 2위팀인 보스턴과는 1.5 게임 앞서고 있다.

투수부문에서는 류현진 선수와 김광현 선수 모두 잘해주고 있다. 류현진 선수는 7월 1일 시애틀전 패전(2-7 패, 4회 투구, 7안타 5실점 2BB, 2K) 이후로 7월 7일 볼티모어전(10-2 승, 5회 투구), 7월 18일 텍사스전(5-0 승, 7회 투구), 7월 24일 뉴욕메츠전(10-3 승, 5회 첫타자까지 투구), 7월 29일 보스턴전(13-1 승, 6회까지 투구) 까지 4연승을 달리고 있다. 방어율은 3.26 이고, 다승 공동 3위이다.

현재 11승 5패를 기록중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동부지구 4위로 1위인 탐파베이와의 경기차는 6.5게임인데 이정도면 아직도 희망적이다. 2위 보스턴을 끌어내리고 1등 혹은 적어도 와일드카드로 진출하길 희망해본다.

김광현 선수 역시 7월들어 투구가 살아나면서 5연승을 기록했지만 마지막 7월 28일 경기에서 3회에 강판되고 현재 8월 7일 선발이 예고되어있는 상황이다. 연승행진때 보여준 투구력만 되살아난다면 시즌 성적 47승60패인 캔사스시티 로얄스전에서는 승리를 얻길 기대해본다.

샌디에고 파드레스 김하성 선수는 파드레스 간판 올스타인 타티스 쥬니어가 7월 30일 콜로라도 경기도중 부상을 당해 현재 10일 부상자명단에 올라와있는 상태이며 만일 어깨수술까지 하게되면 앞으로의 후반 시즌에선 출전이 불가능한 상태가 된다.

강정호 선수가 뛰던 피츠버그팀에서 이적해온 아담 프레지어(Adam Frazier) 선수가 내야쪽 수비수(2루수)로 들어왔지만 타티스의 공백으로 김하성 선수에게 선발 기회가 자주 올것으로 생각된다. 2루수와 유격수, 그리고 3루수까지 전천후 수비수로 능숙한 김하성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타격에서도 멋진 배트플립을 더욱 더 자주 보게되길…

내셔널 리그 서부지구에선 현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데 2위 다져스와는 4게임차, 샌디에고와는 7.5게임 앞서고 있다. 샌디에고 파드레스가 최근 마지막 수비에서 점수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패 당하는 경기가 종종 나오는데 마무리 투수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듯 끝까지 힘을 내주길 바란다.

미국에서 도쿄 올림픽 2020 여자배구 및 야구 준결승 한일전 시청하기

이제 올림픽도 중반을 지나서 한국 선수들의 메달 소식이 매일같이 들려오고 있다. 남녀 양궁팀의 금메달 소식을 시작으로 배드민턴, 체조, 펜싱, 사격, 태권도, 유도 등에서 메달이 이어지고 있으며 아직도 메달 경쟁에 서있는 종목들이 많이 남아있다.

김연경 선수가 믿음직하게 버티고 있는 한국 여자 배구팀은 첫경기에서 세계 강호 브라질팀에 패배를 당했지만 이후 일본과의 경기를 포함한 연승을 거두며 이제 터키와의 8강전을 앞두고 있다. 시간은 한국시간으로 8월 4일 오전 9시로 미국 동부시간으로 8월 3일 오후 6시이다.

야구 역시 준결승이 8월 4일 오후 7시(한국시간)로 미국 동부 기준으로는 8월 4일 오전 4시이다. 이제 몇시간 남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팀은 첫게임인 이스라엘 대표팀에는 9회에 동점 홈런을 맞고 연장 10회에서 몸에 맞는 사구로 결승점을 얻어 6-5로 승리하였고, 그 다음 미국 대표팀에는 2-4로 패했으나 이후 경기에선 타선이 살아나며
도미니칸 공화국팀과는 4-3으로 승리를, 이스라엘 팀과의 재경기에서는 7회 11-1 콜드게임승으로 대승을 거뒀다.

일본과 미국의 준준결승에서 일본이 미국에게 7-6 승리를 거둠으로서 올림픽 야구 한일전이 성사가 된것이다.

특히나 한국 올림픽 대표팀에는 미국 메이져리그에서 활약한바 있는 오승환, 김현수, 황재균 등 낮익은 선수들이 있어서 더 반가웠다. 그리고 해태 타이거즈의 거표 이종범 선수의 아들 이정후 선수의 활약을 보는것도 재미가 쏠쏠하다.

올림픽 한국야구 준결승전… 한일전은 미국내 기존의 TV Provider(At&T TV, Xfinity, Sling, Youtube TV, Fubo 등) 가 있다면 NBC Sports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모든 경기의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다.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스마트폰이나 로쿠, 크롬캐스트 등 모든 디바이스에서 볼수 있다.

혹은, PC나 랩탑에서 https://www.nbcolympics.com 로 들어가 TV Provider 로 사인업하면 중계를 볼수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