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스코에서 판매하는 한국음식들 – 최근 업데이트

미국에 살면서 지금처럼 코스코에 한국제품들이 많이 보이는 일이 생기다니… 너무나 감격스럽다. 문화예술계에서는 BTS, 봉준호 감독, 윤여정 배우님 등, 그리고 스포츠계에서 피겨의 김연아 선수를 비롯하여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 배구에서는 김연경 선수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국인들이 많아지면서 미국 마트에서까지 한국 열풍이 불게 될줄이야…

작년에 이어 올해도 팬더믹이 이어지면서 코스코에도 아주 가끔 방문을 하였고, 대부분 코스코 웹사이트를 통해 그로서리를 주문, 배달하고 있었다. 코스코 그로서리는 인스타카트를 통해서 배달이 되는데 인스타카트 어카운트 없이 코스코 어카운트만으로도 주문이 된다.

오랫만에 코스크로를 들렀더니 한국음식들이 많이 보였다. 먼저 소고기 불고기가 피자, 샐러드 등 반조리 식품이 진열된 냉장고에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자리잡고 있었다. Beef Bulgogi(Korean BBQ) 태그를 달고 파운드당 $6.29 에 대략 3파운드 전후의 분량으로 가격은 $20불대이다.

집에와서 먹을땐 약간의 손질이 필요하다. 고기 가장자리에 지방이 많이 붙어있는데 아무래도 조금 제거하고 먹는게 좋겠다. 맛은 달달한 편으로 아이들도 좋아할만하다.

종가집 김치(Chongga Kimchi)도 작은 플라스틱통에 42.2온스로 가격은 $6.49 이다. 맛은 조금 짭짤하게 느껴질수 있으나 본인 기호에 따라 여러가지 요리로 조리가 가능하기에 김치찌게나 볶음용으로 추천할만하다.

두부도 한국마켓에서 판매하는 풀무원이나 수제두부는 아니지만 아쉬운대로 가격도 좋고 찌게나 부침용으로 구입할수 있다. 상표는 House Foods 의 경우 한인마트에서도 많이 볼수 있는 제품이다. 그리고 오른편의 Fountain of Health 브랜드가 있다.

두가지 모두 올게닉으로 올게닉 두부로는 가격이 매우 착한편이다. 하우스푸드는 14온스 4팩에 $5.69 이고, Fountain of Health 제품은 16온스 4팩에 $5.69 이다.

농심(Nongshim) 우동(Udon) 이 사발용기(Bowls)로 9.73온스 6개 볼에 가격은 $15.69 이다.

비비고(Bibigo) 고기만두(Beef Mandu Dumpling) 3파운드 제품이 $11.99 인데 이날은 세일을 해서 $7.99에 구입하였다. 코스코에서 주기적으로 세일하는 품목은 코스코 홈페이지에서 쉽게 찾아볼수 있다. 쿠폰이 없어도 계산시에 할인이 된다.

코스코 홈페이지는 https://www.costco.com
Shop Featured Deals 배너를 클릭하면 된다. 온라인에서도 할인이 되는데 가격은 매장보다 약간 비싸다. 특히 그로서리 제품의 경우에도 매장에 비해 어떤 품목은 가격차이가 심한 경우도 있으니 이점 유의하시길…

비비고 만두 중 치킨만두도 찾을수 있다. 이건 사이즈가 좀 작은데 가볍게 먹을 간식으로는 좋은 선택이다. 36개에 가격은 $11.99 이다.

이외에도 코스코에서 판매하는 한국제품으로는, 이날은 찾아볼수 없었지만 빙그레 메로나 Bar 아이스크림도 있다. 세가지맛으로 코코넛, 메론, 망고맛이 있다.

마늘의 경우에도 망에 들어있는 통마늘의 경우 샘스에 비해 코스코에서 판매하는 마늘이 늘 통통하고 실하다. 마늘짱아찌 용도로도 좋고, 다진후 지퍼백에 넣어 냉동실에 넣어두고 먹는데도 적합하다.

미국에서 이사할때 처리해야 할것들 – 전기, 가스, 우편물 주소변경, 인터넷 서비스 등

미국에 살면서 학생시절부터 지금까지 여러번 이사를 경험해 왔다. 이사를 할때마다 신경쓰이는 것들이 한둘이 아니다. 만일 시민권자가 아닌 영주권자나 기타 신분일때는 이민국에 거주지 변경 신청을 해야한다. 이밖에도 각족 유틸리티 서비스 즉,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 빌링을 우편이 아닌 온라인으로 해왔다면 서비스 정지 신청을 쉽게 할수 있다. 온라인으로 마지막 서비스 일자를 선택하고 신청하면 된다. 전기와 가스의 경우는 이미 사용한 서비스에 대한 후불이기 때문에 Stop 서비스 날자에 따라 최종 빌링이 산정되기 때문에 마지막 빌링을 우편으로 받으면 기존 방식대로 납부하면 되고, 온라인으로 납부를 했을 경우 마지막 빌링을 어떻게 받을지 옵션이 나오면 우편인지 온라인 인지 선택을 하면 된다. 즉, 이사후 새로운 주소로 빌링을 받을수 있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는 서비스 비용을 한달 먼저 청구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서비스 정지를 요청하게 되면 다음 빌링이 되는 시점에서 서비스를 안받은 날자를 계산해서 크레딧으로 받게 된다. 만일 우편으로 빌을 받았다면 해당 크레딧을 체크로 받게 되며, Auto payment 로 크레딧 카드를 설정한 상태라면 다음달에 해당 크레딧이 카드로 들어온다.

그 다음 신경써야 할것은 우편물이다. 예전에 온라인 서비스가 없던 시절에는 우체국에 가서 Change of Address 서비스 카드에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신분증 확인을 거친뒤 우체국 직원에게 접수를 시켰었지만 지금에는 USPS 공식 홈페이지에서 우편물 이전 서비스를 신청할수 있다.
https://moversguide.usps.com/mgo/disclaimer?referral=MG80

개인 혹은 가족, 아니면 비지니스 주소 변경인지 첫 해당사항을 선택한후 정보를 적고, 우편물 주소변경서비스를 계속 받을것인지(Permanent) 아니면 임시로 잠시 받을 것인지(Temporary) 선택한다. 임시로 받는것은 6개월미만일 경우에만 가능하다.

그 다음에 선택은 언제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것인지이다. 이사날자를 적어야한다. 그 다음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서비스 신청에 대한 비용 $1.05 을 크레딧카드 정보를 넣고 지불하면 된다.

코비드 백신 접종받은 후기 (모더나 2차)

1차 접종을 받은지 벌써 4주째가 되어 2차 접종을 받게 되었다. 이번에는 저녁 6시경에 주사를 맞았는데 주변 지인들의 경험이나 뉴스 등을 통해 2차 접종후 후유증이 많다는 얘기가 많아 약간은 긴장이 된 상태였다. 접종후 팔에 전기가 오르듯 짜릿한 느낌이 들었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이 잠자리에 들었다.

접종 다음날 오전까지도 별다른 이상을 못느끼며 약간의 뻐근함 정도가 전부였는데… 점심때가 다가오자 몸이 으슬으슬 추워오기 시작한다. 접종 18시간후쯤이다. 점심을 간단히 먹고 다시 자리에 앉았는데 그때부터 몸이 더 이상해지기 시작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열이 심하게 오르며 두통이 시작되었다. 얼른 타이레놀을 찾아서 먹고는 누워버렸다.

서너시간 잠이 들고 일어났는데 약기운이 가셨는지 다시 온몸에 열이 오르고 머리가 깨질듯이 아파오기 시작했다. 급기야 낮에 먹은 음식을 토해버리기까지… 다시 타이레놀을 먹고 누웠다. 잠시후 두통이 사라지긴 했지만 손과 팔은 여전히 뜨거웠다. 그래도 기운은 차려야하기에 저녁을 먹고 그냥 잠이 들었다.

다행히 잠은 잘 잤고 접종후 이틀뒤 오전엔 열이 모두 내려서 정신을 차릴수 있었는데 일어서서 걸을 때마다 머리가 어지러웠다.

주사맞은 부위를 보니 주변이 빨갛게 부어있었다. 어지러움도 계속 되었으나 타이레놀을 먹을만큼은 아닌듯하여 일단은 버텨보기로 한다.

한국에서는 75세 이상 어른들은 파이자 백신을 맞는다는데 예약하신 분들은 벌써 접종이 시작되었다. 현재 하루 500-600명대의 코로나 환자들이 생겨나고 있는데 이는 미국에 비하면 비할것도 아니다. 최근 변종 바이러스로 인해 전세계가 더욱더 긴장하고 있다.

코비드 백신 접종받은 후기 (모더나 1차)

코비드-19이 알려진뒤 일년이 지나서야 백신 접종을 미국에서 받으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지만 어느정도 안도감을 느끼게 됨은 사실이다.  접종이 미국에서 몇달전부터 시작되면서 등록을 하였지만 그 어느곳에서도 가능하지 않아 예약을 잡지 못하고 있다가 우연히  와이프와 함께 오픈 슬롯을 찾아서 등록을 하고 맞게 되었다.

파이저나 모더나 아니면 J&J중에 선택을 할 수 있는게 있었지만 2번을 접종을 받는 파이저나 모더나 백신중에 하나를 맞게 된다고 연락이 왔다.  서류는 접종 카테고리 순서에 맞는지를 확인해 주는 서류와 웨이버 등인데 카테고리 순서를 증명하는 서류는 확인하지 않고 바로 본인인지 확인하면 접종이 된다. 아무래도 이미 중요한 필수직들은 대부분 접종이 된 상태인지라 이차 순번과 노인들 우선 순위이기에 굳이 시간을 들여 카테고리 순위에 관련된 서류를 확인하지 않고 예약이 되면  본인인것만을 확인뒤에 접종이 되는 것 같다.

접종후 4-5시간 후부터 주사맞은 부위가 아프기 시작하면서 잠을 설치게 되었다. 아무래도 주사맞은 부위가 아파서 그쪽으로는 눕지도 못하고 심장 박동이 약간 빨라진 것 같은 기분도 들어서 인지 주사를 맞은 날은 밤새 제대로 잠에 들지 못했던 것 같다.

2차 접종은 4주뒤로 잡아주었다. 파이저는 3주 뒤에 2차 접종을 하지만 모더나 자체가 일주일 더 뒤에 하는 정확한 이유는 알수 없다.  또한 J&J는 한번의 접종으로 쉽게 끝난다.

물론 이차 접종을 하는 파이저나 모더나의 경우 보다는 면역율이 떨어지지만 한번의 접종으로 수비게 70% 정도의 면역율이면 차라리 안맞는 것 보다는 코비드를 약화 시키는 데 아무래도 큰 일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현재 미국 특히 일리노이주는 접종 순위와 관계없이 모든 시민들에게 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연령이나 직군에 관계없이 백신만 있으면 누구든 예약과 동시에 접종이 된다.  이순간에는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어떻게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일단 전국민이 가능하면 많이 접종하면서 면역률을 높이는게 최선일 것이다.

이 순간에 최고의 관심사는 당연히 백신의 지속성일 것이다. 안전성이나 효율을 따지기 보다는 전국민의 백신접종과 이에 따른 코비드의 면역력을 높여 주는 것만이 본인과 가족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다.

[업데이트] COVID-19로 시즌 불투명 –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 티모빌 무료 MLB.TV 딜!!!

미국내 모든 스포츠 – 프로, 대학리그, 아이들 액티비티 등 모든 경기 – 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면 취소 혹은 연기가 되었습니다. ATP, WTA 테니스는 인디언웰스 경기를 앞두고 6주간 전면 취소/연기가 되었고 사실상 1년 캘린더가 셋업된 마당에 연기된 행사는 추후 날자를 잡아서 치루기는 불가능하다고 봐야할것 같습니다. NBA 에서도 직접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이 속속 나오고 있고, MLB는 개막도 하기전에 시즌경기가 불투명해졌습니다.

사회적 거리를 두고 초중고, 대학생들도 모두 온라인으로 수업을 하고있고 언제 정상적인 사회가 될지는 누구도 모르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럴때 집에서 보내는 시간동안 새로운 취미를 갖는것도 좋은 방법일것입니다. 모두 힘냅시다.


2020년은 류현진 선수가 LA 다져스 유니폼을 벗고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을 한 첫해입니다. 부상을 이겨내고 작년에 다져스에서 거둔 성적을 보자면 올해도 역시 ERA 챔피온을 점쳐보면 어떨까요? 티모빌 사용자인 덕에 매년 MLB 경기를 아이패드와 스마트폰으로 열심히 잘 보고 있답니다. 작년 2019년 티모빌 뉴스를 보면 MLB 와 4년 연장 계약을 또 성사시켰으니 앞으로 4년 동안은 티모빌을 떠날수가 없을듯 합니다.

제가 지금 티모빌을 사용하는 플랜은 메인 라인이 아닌 백업 폰으로 데이터만 매달 10불을 내고 있습니다. 프리페이드, 무약정 플랜으로 매달 2기가 LTE 속도이며, 2기가를 소멸하게 되면 자동으로 2G 속도로 무제한 데이터로 전환이 됩니다. 데이터 플랜만 하게 되면 아무런 세금도 내지 않습니다.


티모빌의 프리페이드 플랜은 자주 변경이 되는데요. 현재 매월 40불에 데이터 10기가 포함, 무제한 통화와 문자가 가장 좋은 딜이지만 세금을 내야하기때문에 세금포함 $45불이 조금 넘습니다. 메인라인으로 사용하자면 본인의 통화, 문자, 데이터 패턴을 고려하여 여러 통신사를 비교해보시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티모빌에서 제공하는 2020년 시즌 무료 MLB.TV 를 신청하려면 티모빌 가입자(프리페이드 포함)로 1년에 단 하루만 이 프로모션에 가입을 할수 있는데, 올해는 3월 24일티모빌 Tuesdays 앱에서 링크를 타고 가입해야만 합니다.

날자 잊지마시고 올해도 메이져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 열심히 응원합시다!!!

단, 단점이 있다면 로컬 팀의 경기는 MLB 앱에서 시청이 안됩니다. 그 외의 팀들 경기는 모두 가능합니다.

아래는 오늘 티모빌로부터 받은 이메일입니다.

티모빌 MLB 공짜

미국에서 리얼아이디 (REAL ID in US) 만들기

미국에서 오는 10월 1일 (정확하게는 2020년 10월 1일) 부터는 18세 이상이 국내선 비행기를 탑승할 때 리얼아이디(REAL ID)가 없으면 비행기를 탈 수가 없습니다.  대체 아이디로는 여권을 소지해야만 보안 검색대를 통과 할 수가 있습니다. 이 리얼아이디는 연방정부 규정에 따라 발급하는 신분증입니다.  즉 ,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에서는 기존의 면허증을 갖고도  일상생활을 하는데는 문제가 없습니다.

realid1
realid1

단, 미성년자일 경우는 부모나 보호자가 동반시 리얼아이디가 따로 없어도 됩니다. 이 리얼아이디(Real ID)가 꼭 필요하냐를 따지면 경우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일반 국내선을 많이 타고 다니거나 캐나다나 맥시코 등을 자주 드나들 경우 이 아이디가 정말로 필요로 합니다.

일년에 한번 혹은 어쩌다 한번 국내선 비행기를 탄다면 굳이 만들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특히 국제선을 타고 다닐 경우는 항상 여권을 소지해야 하기 때문에 굳이 따로 리얼 아이디가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리얼아이디는 위에 보이는 그림처럼 별표시로 일반 아이디와 비교하여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이번 10월 1일 시행에 앞서 많은 사람들이 주 DMV(state motor-vehicle department)에 몰리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대기하는 시간이 길게 되면서 불평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일단 신청을 온라인(주마다 다른 링크가 있으니 주 온라인에서 확인하셔야 됩니다.) 에서 마치면 아래의 샘플과 같은 서류를 준비 해야 합니다.

아래는 캘리포니아주의 경우를 예를 들었습니다.

For example, here’s what California requires:

A proof of identification that includes their date of birth and full name. Acceptable documents include:

  • Valid, unexpired U.S. passport or passport card
  • Original or certified U.S. birth certificate
  • Valid, unexpired permanent resident card

A Social Security card, a W-2 form or a pay stub that includes their Social Security number.

Proof of address. Acceptable documents include:

  • Utility bill
  • Mortgage bill
  • Deed or title to residential property
  • Insurance documents
  • Rental or lease agreement

물론 주마다 신청비용도 다르니 DMV에 가기전에 정확하게 프로세스 및 신청비를 확인해야 할것입니다.

다시 리얼아이디 만들기를 요약하자면,

사전 예약(온라인, 주마다 웹사이트 주소가 틀림)  => 서류 준비 (서류룰 갖고 가야함, 구비 서류는 여권 혹은 출생증명서, 소셜시큐리티카드 또는 W-2, 거주지 증명서류 2가지(유틸리티 고지서, 은행거래 내역서, 차량등록증, 등등 주소와 이름이 기재된 서류들) => DMV 사무소 방문/  서류 제출

그리고 이미 위에서 알려 드렸지만 리얼 아이디는 필수가 아닌 선택입니다. 단지 국내선 비행기나 항만 혹 캐나다 맥시코 국경 경비대를  통과시 리얼아이디가 여권을 대체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주에서 주는 운전면허증이나 아이디가 지금까지 통용되던 것을 없앤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국내선 비행기 등을 이용할때 패스포드를 꼭 지참해야 하는 불편함은 있겠지만 굳이 꼭 리얼아이디를 만들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만들지 만들지말지는 개인의 선택사항 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