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이사할때 처리해야 할것들 – 전기, 가스, 우편물 주소변경, 인터넷 서비스 등

미국에 살면서 학생시절부터 지금까지 여러번 이사를 경험해 왔다. 이사를 할때마다 신경쓰이는 것들이 한둘이 아니다. 만일 시민권자가 아닌 영주권자나 기타 신분일때는 이민국에 거주지 변경 신청을 해야한다. 이밖에도 각족 유틸리티 서비스 즉,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전기와 가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 빌링을 우편이 아닌 온라인으로 해왔다면 서비스 정지 신청을 쉽게 할수 있다. 온라인으로 마지막 서비스 일자를 선택하고 신청하면 된다. 전기와 가스의 경우는 이미 사용한 서비스에 대한 후불이기 때문에 Stop 서비스 날자에 따라 최종 빌링이 산정되기 때문에 마지막 빌링을 우편으로 받으면 기존 방식대로 납부하면 되고, 온라인으로 납부를 했을 경우 마지막 빌링을 어떻게 받을지 옵션이 나오면 우편인지 온라인 인지 선택을 하면 된다. 즉, 이사후 새로운 주소로 빌링을 받을수 있다.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는 서비스 비용을 한달 먼저 청구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서비스 정지를 요청하게 되면 다음 빌링이 되는 시점에서 서비스를 안받은 날자를 계산해서 크레딧으로 받게 된다. 만일 우편으로 빌을 받았다면 해당 크레딧을 체크로 받게 되며, Auto payment 로 크레딧 카드를 설정한 상태라면 다음달에 해당 크레딧이 카드로 들어온다.

그 다음 신경써야 할것은 우편물이다. 예전에 온라인 서비스가 없던 시절에는 우체국에 가서 Change of Address 서비스 카드에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신분증 확인을 거친뒤 우체국 직원에게 접수를 시켰었지만 지금에는 USPS 공식 홈페이지에서 우편물 이전 서비스를 신청할수 있다.
https://moversguide.usps.com/mgo/disclaimer?referral=MG80

개인 혹은 가족, 아니면 비지니스 주소 변경인지 첫 해당사항을 선택한후 정보를 적고, 우편물 주소변경서비스를 계속 받을것인지(Permanent) 아니면 임시로 잠시 받을 것인지(Temporary) 선택한다. 임시로 받는것은 6개월미만일 경우에만 가능하다.

그 다음에 선택은 언제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것인지이다. 이사날자를 적어야한다. 그 다음 현재 주소와 이사갈 주소를 적고, 서비스 신청에 대한 비용 $1.05 을 크레딧카드 정보를 넣고 지불하면 된다.

미국시민이 한국에서 자궁내막 조직검사를 받을때 유의할 점, 한국에서 수술을 결정하기까지…

한국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자궁초음파를 진행한후 자궁내막 조직검사도 권유를 받았다. 자궁 초음파 진단시 자궁내막이 완경이후임에도 두께가 두껍다는 소견이었다. 5cm 이상?

아무래도 미국살이를 하면서 피검사 이외에는 건강검진을 잘 못했던터라 완경도 되었으니 자궁검사 한번 제대로 받고도 싶었기에 그대로 진행하였다.

자궁내막 조직검사 비용을 30만원 지불하였고, 이런저런 검사관련 안내문을 받았다. 아래는 그중 하나인 추가 조직검사 안내문이다.

추가 조직검사 안내문

고객님께서 오늘 납부할 조직검사비는 기본 조직 검사비입니다. 정밀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특수 염색, 면역 염색 및 유전자 검사를 추가 시행할 수 있으며 추가 검사가 시행될 경우 추가 검사비가 발생됩니다.

검사 특성상 조직이 변질될 우려가 있어 사전에 양해 말씀드리지 못하고 검사를 진행할 수 있음을 양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추가 검사가 발생하게 되면 다음 병원 내원 시 원무과에서 안내해주실 예정입니다. 그와 관련된 내용은 결과 듣는 날 주치의 선생님과 상담하시기 바랍니다.


검사전 간호사가 안내문을 체크하며 추가 검사비가 발생될 수도 있다고는 했지만 이미 30만원을 지불했기에 추가비용에 대해서는 자세히 물어보진 않았다.

생전처음 해보는 자궁내막 조직검사는 주치의 선생님의 사전 설명후 환복을 하고 검사가 진행되었으며 내막에 마취주사를 놓고 이런저런 조직을 떼어내며 대략 10분여 소요된듯하다. 자궁내 분비물 등도 함께 제거하시겠다는 설명도 있었으며 배쪽 아래 느낌이 좋진않았지만 그럭저럭 참을만 했다.

모든 검사가 끝나고 결과는 이후 일주일 뒤에 다시 내원 예약을 하고 귀가하였다.

.
.
.
.
.

조직검사를 마치고 일주일 뒤, 조직검사 결과를 들으러 가기 하루전 저녁즈음에 담당 간호사로부터 전화가 왔다. 주치의 선생님을 만나기전에 원무과에서 먼저 수납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조직검사시 이상이 있어 좀더 상세한 검사가 들어갔다며 80만원이 추가검사비용이라고 한다. 무슨 문제가 있냐고 물어봐도 본인들도 모른다고 한다. 환자께서 돈을 수납해야만 해당 검사 결과를 듣는다고… 음… 외국인이라 국제수가 비용이 높다지만 처음 30만원을 지불하고 추가비용이 80만원이라니 좀 놀랐다. 미국에 의료보험도 있는터라…

다음날 병원으로 가는 길에 또다시 간호사의 전화를 받는다… 어제의 상세검사이후 또다시 추가검사가 들어갔다는 것이다. 80만원이후 추가로 100만원의 비용이 더 발생했다고… 원무과에 먼저가서 180만원을 납부하라고… 무슨 문제냐고 물어도 본인들도 모른다고 한다.

처음 조직검사시 받은 안내장에 추가검사 비용이 발생할수도 있다고 써있었지만 180만원이라는 돈을 더 납부해야만 검사 결과를 들을 수 있단다. 만일 한국 국민이라면 검사 결과가 암으로 판명되면 중증환자로 등록이 되어 비용이 보험처리되어 총 5%만 들겠지만 조직검사를 하는 병리과 담당자들은 환자가 내국인인지 외국인인지 돈에 상관없이 그대로 진행을 하기때문에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되었다는 간호사의 설명이었다. 내국인이라면 결국 비용이 얼마 안들테니까 환자의 의견없이 그대로 심층검사가 들어가는 것이다.

미국에 의료보험이 있는 상황에서 당황하지 않을수 없었다. 게다가 몇일뒤면 미국으로 돌아가는 일정에서… 결과적으로 간호사와 오랜 통화후 주치의를 먼저 만나기로 했다. 만나러 가면서 온갖 나쁜 상상을 하며 마음이 좋지 않았다.

결과는 혹시나 했었던… 암이라고 했다. 추가비용에 대해서는 주치의 선생님께서도 유감이라 하셨지만 어차피 발생된 일이고 영문으로 영수증을 신청해 미국에 돌아가 의료보험 청구를 해볼수도 있는터라 일단은 주치의 선생님과 한국에서의 암수술 과정을 상담하였으며 미국으로의 귀국일정 등 날자 조정을 해야해서 최대한 빠른 날자로 수술을 잡은것이 3주이후였다.

미국에 있는 가족과 한국에 있는 가족 모두의 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한국에서 수술하기로 결정을 하고 미국행 비행기를 한달뒤로 연기를 하였다.

작년까지만해도 대한항공 홈페이지에서 입국일이나 귀국일 일정이 쉽게 변경 가능했었는데 2020년, 작년후반기에 대한항공 홈페이지가 업데이트 되면서 내일정에서 날자 변경이 계속 에러가 났다. 채팅창도 링크를 못찾겠어서 결국 전화로 연결해서 귀국일을 변경하였다. 수수료는 예전과 같이 $30 이었다.

이처럼 귀국 비행기표가 날자 변경이 가능한 티켓이면 수술을 한국에서 하면서 귀국 티켓 조정이 가능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조직검사는 한국에서 받지 않는게 어떨까싶다. 초음파에서 이상 소견으로 조직검사 권유를 받는다면 차라리 미국에 와서 나의 가족과 내 집이 있고, 의료보험이 있는 곳에서 검사를 받고, 수술 및 치료를 받는 편이 나을거 같다. 수술전 받는 PET CT와 MRI 비용, 이 두개 검사에 대한 결과지와 영상 CD들, 조직검사 결과지와 슬라이드 사본 등 모든 비용을 합해도 적지않다.

미국의 의료보험 역시 처음받는 예상비용과 수술후 받아보는 실제 비용이 차이가 많이 나긴 하지만 나의 경우는 미국의료보험의 deductible과 out of pocket 비용이 한국에서의 수술비용과 비슷하게 예상되었고, 현재 미국내 코로나 상황이 좋지 않은 시기라 심사숙고한 끝에 한국에서 수술을 하기로 한것이다.

[시카고 즐기기] 아이언에이지 시카고 근교 고기 부페 (Iron Age Korean Steak House, Glenview)

시카고 근교 글렌뷰에 새로운 고기부페집이 생겼다. 2019년말에 오픈했다고 신문에서 봤지만 가보진 못했는데 드디어 갈 일이 생겼다. 코리안 고기부페는 일반적으로 가격이 비싸다. 25불에서 30불 전후로 하기에 특별한 날이 아니고서는 굳이 발길이 가지는 않는다.

일단 요즘 시카고 근교에서 많이 뜨고있는 한국상권에 위치한 점이 맘에 들었다. 고기부페에서 식사를 하고, 근처 빵집에 가서 커피와 케익으로 디저트를 먹은뒤, 마트로 이동하여 장도 볼수 있기 때문에 글렌뷰 지역은 젊은이들이나 나이드신 분들을 막론하고 시카고 한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다.

Iron Age 의 주소는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 웹사이트 주소는 ironagekoreansteakhouse.com 이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조지아주 Duluth 를 비롯해서 볼티모어 등 미국내에서 이미 많은 곳에 오픈해 있는 프렌차이즈 식당이었다.

Iron Age Korean Steak House
Iron Age Korean Steak House, 4513 W Lake Ave, Glenview, IL 60025

입구에 들어서서 내부를 보니 분위기가 일반 고깃집부페와는 다르게 모던하다. 사방의 벽에 대형화면이 설치되어 있어 한국의 아이돌 그룹들의 비디오가 나오고 있다. 음악 역시 K-POP 이 들려온다. 입구에서 인원을 말하면 자리 셋팅을 하기위해 잠시 대기해야한다. 곧 자리 안내가 되서 들어가 착석!

메뉴판이 나오고 서버의 권유에 따라 먼저 소고기부터 주문했다. 곧이어 숯불이 나오고 불판이 올려진다. 시카고에도 숯불을 사용하는 갈비집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고깃집은 가스를 많이 사용한다. 역시 숯불에 막 익은 고기는 제일로 맛이 난다.


소고기를 끝내고 곧이어 삼겹살을 주문했다. 사이드 메뉴로 계란찜과 떡볶기도 주문!


계란찜은 익히지 않은 채로 호일에 싸여서 나오는데 불판에 올려서 익을때까지 기다려야한다. 사이드 메뉴뿐 아니라 고기메뉴도 1인분 양이 많이 않기 때문에 이점 고려하여 주문하여야한다. 반찬의 경우 상추샐러드와 무절임, 무채 등이 계속 리필되어 나온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매서운 시카고의 추위로 인해 겨울엔 따듯한 된장찌게가 고기부페와 함께 먹고 싶었으나 찌게류는 메뉴에 없다. 많이 아쉬웠음..

error: Content is protected !!